열려있는 정책플랫폼 |
국가미래연구원은 폭 넓은 주제를 깊은 통찰력으로 다룹니다

※ 여기에 실린 글은 필자 개인의 의견이며 국가미래연구원(IFS)의 공식입장과는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News Insight 목록

전체 4,765 (448 페이지)
  • 수명 다한 연공서열형 임금체계

    • 유경준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인력개발학과 교수
    • 2015년 01월 29일
    한국경제는 약 20년의 시차를 두고 일본경제와 놀랍도록 유사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성장률 저하의 추이는 물론 소득분배의 변화에서도 일본과 상당히 닮은 모습이다. 따라서 1990년…
  • 민심 이반의 5단계 법칙

    • 김형준
    • 배제대학교 인문사회대학 석좌교수(정치학),전 한국선거학회 회장
    • 2015년 01월 28일
    박근혜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을 갖고 집권 3년차 국정 현안들에 대한 입장과 구상을 밝혔다. 모두 발언에서 ‘경제’ 42번, ‘개혁’ 24번을 언급했다. 이번 회견의 요체는 “강력…
  • 굿 팔로우어십(good followership)이 절실한 때다.

    • 이달곤
    • 前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 前행정안전부 장관
    • 2015년 01월 28일
    우리사회는 문제를 위로부터 풀려는 습성이 있다. 이 집단인식은 집권화된 권력과 금력구조에다 수직적 유교문화에서 긴 세월 살아온 경험 때문에 쉽게 변할 것 같지 않다. 아직도 논란에…
  • 임대주택 정책 보완이 필요하다

    • 권대중
    • 서강대학교 일반대학원 교수,(사)대한부동산학회장명예회장,(사)한국부동산융복합학회 회장
    • 2015년 01월 27일
    왜 임대주택인가?박근혜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25일 국무회의에서“전․월세시장의 근본적 안정을 위해서 시장 이익 수준의 수익을 보장하면서 입주자들은 저렴한 임대료로 거주할 수 있는…
  • 원유값 하락이 반드시 반갑기만 한 것은 아니다

    • 이덕환
    • 서강대학교 화학‧과학커뮤니케이션 명예교수
    • 2015년 01월 27일
    국제 원유 시장이 느닷없이 극심한 혼란에 빠져들고 있다. 원유 가격이 한 달 남짓한 사이에 반토막이 나버렸다. 허리가 휘청거릴 정도로 비싼 기름값에 시달려왔던 우리에게는 무엇보다…
  • ​자녀를 중국에서 조용히 빼내 ‘유턴’시키는 학부모들

    • 이성현
    • 일본 규슈대 교수 (前 스탠퍼드대 아태연구소 팬텍펠로우)
    • 2015년 01월 26일
    # 중국통들 사이에서도 원로로 꼽히는 한 분이 어느날 필자를 조용히 불렀다. 이분 자녀 둘 중 한 명은 베이징대학(北京大学)를 졸업했고 또 한명은 당시 베이징대학에 재학 중이었는데…
  • 고속철과 중국지역경제

    • 정영록
    • 서울대학교 명예교수. 경제발전론
    • 2015년 01월 26일
    금년초, 중국이 사천성 청뚜까지의 고속철도 개통을 알리는 소식을 대대적으로 보도하였다. 이는 중국의 고속철도건설에서 남북노선의 간선이랄수 있는 베이징-광조우의 노선에 이어서, 상하…
  • 한국경제가 서서히 죽어가고 있다

    • 김종석
    • 홍익대학교 경영대학 학장
    • 2015년 01월 25일
    낮은 경제성장률, 줄어들지 않는 실업, 늘어나지 않는 소비와 기업투자, 늘어나는 가계부채등으로 한국 경제가 계속 어려움을 겪고 있다. 어려운 경제 상황이 경제 위기로 발전하는 것이…
  • 투자활성화 대책을 혁신하라

    • 신세돈
    • 숙명여자대학교 경제학부 명예교수
    • 2015년 01월 25일
    경제부흥을 국정의 제일기조로 삼고 출범한 박근혜 정부는 2013년 5월 1일을 기점으로 하여 지난 2년 동안 무려 일곱 차례의 투자활성화 대책을 내어 놓았다.(아래[표.1]참조) …
  • 조선시대 여성들, 지참금 대신 상속권 가져

    • 정현주
    • (사) 역사ㆍ여성ㆍ미래 상임대표
    • 2015년 01월 24일
    오늘날도 남녀가 혼인할 때 서로 오고가는 예물로 인해 신랑측과 신부측이 서로 얼굴을 붉히는 경우를 흔히 본다. 중국의 경우 혼인할 여자의 운명은 가져갈 지참금에 달려 있었고 딸 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