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려있는 정책플랫폼 |
국가미래연구원은 폭 넓은 주제를 깊은 통찰력으로 다룹니다

※ 여기에 실린 글은 필자 개인의 의견이며 국가미래연구원(IFS)의 공식입장과는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News Insight 목록

전체 2,325 (230 페이지)
  • 고양이 목에 누가 방울을 달까?

    • 오문성
    • 한양여대 세무회계과 교수, 한국조세정책학회 회장
    • 2014년 07월 14일
    • 3,455 읽음
    최근 한국세무학회와 국회입법조사처가 공동으로 주최한 세법개정 세미나가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렸다. 필자는 국세의 주요세목인 법인세와 부가가치세의 중장기적 조세정책의 방향과 바람직한 2…
  • 「사람중심」, 21세기 성공국가의 DNA

    • 이원덕
    • 서울대학교 행정대학원 객원교수
    • 2014년 07월 13일
    • 3,560 읽음
    ​2003년 12월 어느 주말 저녁, 필자는 유한 킴벌리 문국현 사장과 함께 대통령 관저에서 노무현 대통령을 뵙고 있었다. 우리는 노대통령께 2004년 신년사에서 「사람입국」 선언…
  • 인간의 위대한 속임수, 식품 첨가물

    • 류영창
    • 대한건설진흥회 사무총장, 건설진흥공단 대표이사
    • 2014년 07월 11일
    • 4,981 읽음
    □ 자기 가족은 못 먹게 하는 식품이 양산(量産)되고 있다.식품 첨가물계에서 이름을 날리던 일본의 아베 쓰카사(安部 司)씨는 딸에게 자기가 만든 미트볼을 먹지 못하게 만류하다가 문…
  • 배당금이 늘면 주가 상승과 소비 증가?

    • 김영익
    • 서강대학교 경제대학원 교수
    • 2014년 07월 09일
    • 3,684 읽음
    올해 들어 미국 주가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해 가능 등 세계 주가가 오름세를 지속하고 있는데, 우리 주식시장은 답답한 ‘게걸음 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여기에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
  • 착한 투자, 임팩트 투자에 주목한다.

    • 이재우
    • 보고펀드 대표
    • 2014년 07월 09일
    • 3,350 읽음
    미국에서 유학을 하면서 국제 파이넌스를 공부한 후 글로벌은행의 파생 상품 개발 및 세일즈 부서에서 사회생활을 시작하여 평생 투자은행과 사모펀드에 몸담아 왔다. 그런 이력을 갖고…
  • 창조적인 공유경제가 대한민국을 살린다.

    • 표현명
    • KT렌탈 사장
    • 2014년 07월 08일
    • 3,891 읽음
    미국의 경제학자 제레미 리프킨(Jeremy Rifkin)은 그의 저서 「소유의 종말(The age of Access)」을 통해 “실체적 상품에서 접속을 통한 서비스로 가치를 이동해…
  • 새경제팀, 한국경제의 사막화를 주목하라.

    비가 오래 오지 않으면 대지와 강이 말라 가고, 대지의 건조화가 장기화하면 사막화가 진행된다. 최근 경제전망기관들은 금년 성장률을 하향 수정하여 발표하고 있다. 그러나 정작 주목…
  • 가는 말이 험해야 오는 말이 곱다?

    • 나은영
    • 서강대학교 지식융합미디어학부 학장
    • 2014년 07월 06일
    • 4,547 읽음
    ‘가는 말이 고와야 오는 말이 곱다’는 속담과 반대로, ‘가는 말이 험해야 오는 말이 곱다’는 제목의 논문이 눈길을 끌었다. 평소 정치커뮤니케이션과 관련된 좋은 논문을 많이 써 오…
  • 일자리 창출을 위한 국내우주산업의 육성 방안

    • 장영근
    • 한국항공대학교 교수
    • 2014년 07월 05일
    • 4,133 읽음
    창조경제와 일자리 창출은 박근혜 정부의 화두이다. 정부는 우주산업 육성을 통해 창조경제 구현에 기여한다는 목표 하에 “우주기술 자립으로 우주강국 실현”이라는 국정과제를 선정하였다.…
  • 초당적이고 일관성있는 통일정책을 준비하자

    • 이영선
    • 前 한림대 총장, (사)코피온총재
    • 2014년 07월 03일
    • 3,296 읽음
    박근혜 대통령의 통일 대박론의 첫 번째 큰 기여는 우리나라 보수층들이 통일을 긍정적으로 생각하게 했다는 점이다. 이전까지 통일은 진보진영의 아젠다였다. 남북한의 교류와 협력을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