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미래연구원은 국민행복에 도움이 되는 사회적 담론 형성에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상세검색

신 전체검색 결과

게시판
16개
게시물
1,011개

7/102 페이지 열람 중


News Insight 게시판 내 결과

  • 자치통감이 보여 주는 지도자‧충‧간의 귀감들 [9] 수 문제 양견의 보배 유욱 (AD583) 새창

    눈은 앞에 달렸지만 지혜의 눈은 뒤에 달렸습니다. 지난 수천 년의 중국 역사를 통해 훌륭한 지도자와 충신과 현신과 간신들의 행적을 읽고, 생각하고, 판단하면서 잘못을 줄이고 더 나은 판단을 내릴 수 있다면, 그것은 오늘에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294권, 약 4백만 자의 방대한 사마광의 자치통감 중에서 두드러지게 드러난 지도자, 충신, 간신들의 행적을 간단하게 정리하여 우리가 앞으로의 행적 결정에 작은 빛으로 삼았으면 좋겠습니다.​​​ 치서시어사 유욱이 표문을 올려 말하기를 治书侍御史柳彧上表曰:“전에 후한 광무제는 28명의 …

    신세돈(seshin) 2023-09-15 17:51:00
  • 제3당의 태동, 그 전망은? 새창

    내년 총선을 7개월여 앞두고 여야가 깊은 딜레마에 빠져 있다. 국민의힘이 직면한 딜레마는 첫째, 윤석열 대통령 성과로 총선을 치르겠다고 구상을 밝혔지만 각종 여론조사에서 윤 대통령 국정 운영 지지도는 30%대 초․중반에서 고착화되고 있다. 윤석열 정부 출범 직후인 2022년 5월 둘째 주 한국갤럽 조사에서 윤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52%, 부정 평가는 37%였다. 그런데 윤석열 정부가 출범한지 2달 정도 2022년 7월 1주 조사에서, 윤 대통령 지지도는 부정 49%, 긍정 37%로 처음 데드크로스가 발생했다. 그…

    김형준(db827) 2023-09-13 17:10:00
  • 기업부채 리스크와 여 건전성 추정 새창

    최근 기업부문의 부채 리스크(부도확률)를 측정한 결과 부실기업(부도확률 >10%) 부채가 매우 빠르게 증가하는 가운데 부동산업, 운수업, 건설업의 부실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남. 또한 기업부채 리스크를 국내은행 및 저축은행 대출포트폴리오에 적용해 신용위험을 측정한 결과 손실부담능력 면에서 저축은행의 자본확충 필요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됨​ ► 본고에서는 최근 기업부문의 부채 리스크를 측정하고, 이를 국내은행 및 저축은행 대출포트폴리오에 적용해 신용위험을 측정하고자 함.- 분석대상 기업은 코스피ㆍ코스닥ㆍ코넥스ㆍ외감법인 중 비…

    이지언(leejiun) 2023-09-13 16:59:00
  • 기업의 탁 활용과 향후 과제 새창

    <요약>▶ 혁신기업, 중소기업 등이 신탁을 활용해 자금을 조달하고 혁신서비스를 제공하려는 수요가 늘고 있음.▶ 2022년 10월 금융위원회는 기업이 다양한 자산을 유동화하여 자금조달을 할 수 있게 하고 조각투자 등 혁신서비스의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기 위하여 신탁업자의 수탁가능재산 확대, 비금전재산신탁의 수익증권 발행 허용 등을 포함한「신탁업 혁신방안」을 발표함.▶「신탁업 혁신방안」은 기업의 자금조달을 위한 수익증권 발행 허용, 조각투자 사업의 제도기반 마련 등 시장에서의 요구를 반영한 것으로서 환영할 만하며, 실제 조각…

    이영경(youngkyunglee) 2023-09-10 16:49:00
  • 자치통감이 보여 주는 지도자‧충‧간의 귀감들 [8] 유행본의 간언을 듣는 수나라 양견(AD581) 새창

    눈은 앞에 달렸지만 지혜의 눈은 뒤에 달렸습니다. 지난 수천 년의 중국 역사를 통해 훌륭한 지도자와 충신과 현신과 간신들의 행적을 읽고, 생각하고, 판단하면서 잘못을 줄이고 더 나은 판단을 내릴 수 있다면, 그것은 오늘에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294권, 약 4백만 자의 방대한 사마광의 자치통감 중에서 두드러지게 드러난 지도자, 충신, 간신들의 행적을 간단하게 정리하여 우리가 앞으로의 행적 결정에 작은 빛으로 삼았으면 좋겠습니다.​​​ 수나라 양견이 어떤 관리에게 화가 나서 궁궐 앞에서 채찍질을 하려고 하였다. …

    신세돈(seshin) 2023-09-08 17:50:00
  • ‘여의도에는 왜 정병원이 없을까’ : 저자의 변(辯) 새창

    1453년 비잔틴 제국(동로마 제국)의 수도 콘스탄티노플이 오스만튀르크에 함락됐다. 한때는 이탈리아·그리스 반도, 소아시아와 북아프리카까지 지배했던 대제국. 하지만 세월이 흐르면서 비잔틴 제국은 제 한 몸도 지킬 수 없을 정도로 국가 기능을 잃어갔고, 멸망 전 100년 동안은 적군이 성벽 아래를 활보해도 반격은 고사하고 지켜보는 게 고작이었다. 마지막 순간 군사력이 병사 7,000여 명과 전선 26척뿐이었다니, 지켜보는 것 말고는 할 수 있는 것도 없었을 것이다. 나는 궁금했다. 적군이 성 아래를 활보한 지가 100년이나 됐는데,…

    이진구(leejingoo) 2023-09-04 16:00:00
  • 자치통감이 보여 주는 지도자‧충‧간의 귀감들 [7] 수 문제 양견의 뢰를 받는 소작(AD581) 새창

    눈은 앞에 달렸지만 지혜의 눈은 뒤에 달렸습니다. 지난 수천 년의 중국 역사를 통해 훌륭한 지도자와 충신과 현신과 간신들의 행적을 읽고, 생각하고, 판단하면서 잘못을 줄이고 더 나은 판단을 내릴 수 있다면, 그것은 오늘에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294권, 약 4백만 자의 방대한 사마광의 자치통감 중에서 두드러지게 드러난 지도자, 충신, 간신들의 행적을 간단하게 정리하여 우리가 앞으로의 행적 결정에 작은 빛으로 삼았으면 좋겠습니다.​​​ 처음 소작이 서위에 있을 때 나라의 등용을 받지 못했는데 初,苏绰在西魏​,以国用不​足,징세…

    신세돈(seshin) 2023-09-01 17:49:00
  • 자치통감이 보여 주는 지도자‧충‧간의 귀감들 [6] 목숨을 내걸고 북주 폭군 우문빈의 잘못을 비판한 경조군승 낙운 (AD579) 새창

    눈은 앞에 달렸지만 지혜의 눈은 뒤에 달렸습니다. 지난 수천 년의 중국 역사를 통해 훌륭한 지도자와 충신과 현신과 간신들의 행적을 읽고, 생각하고, 판단하면서 잘못을 줄이고 더 나은 판단을 내릴 수 있다면, 그것은 오늘에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294권, 약 4백만 자의 방대한 사마광의 자치통감 중에서 두드러지게 드러난 지도자, 충신, 간신들의 행적을 간단하게 정리하여 우리가 앞으로의 행적 결정에 작은 빛으로 삼았으면 좋겠습니다.​​​ 이 때 경조군승 낙운이 관을 메고 조당에 올라 황제(우문빈)의 잘못 여덟 가지를 올렸다 ;…

    신세돈(seshin) 2023-08-25 17:48:00
  • 입법 전쟁 부른 쌀 산업, 지속 가능한 미래의 선택은? <10> 쌀의 선택, 사회적 잉여와 권력의 탄생 ④ 국가권력의 농과 쌀에 대한 지배: 고조선 건국 화와 곡(穀)의 지배 새창

    <국가권력에 의한 농과 쌀에 대한 지배> 한반도에서 벼농사가 본격적으로 자리 잡게 된 것은 15,000~17,000년 전의 청주 소로리볍씨 이후 거의 10,000년의 ‘불상(不詳)의 시대’를 지나 신석기시대인 5,000년 전 양쯔강 유역에서 황해를 건너 한반도 서해안으로 볍씨와 벼농사가 전해지고, 청동기시대인 3,300~2,800년 전경 산동-요동 반도를 거쳐 한반도에 벼농사가 전해지면서부터라고 보는 것이 지금까지의 정설이라고 말할 수 있다. 그렇다면 한반도? 혹은 한(韓)민족사에서 국가권력에 의한 농(農), 즉 농업, …

    최양부(fb326896333508193) 2023-08-23 17:00:00
  • 자치통감이 보여 주는 지도자‧충‧간의 귀감들 [5] 남북조시대 북주 충 우근이 황제 우문옹에게 올리는 교훈(AD563) 새창

    눈은 앞에 달렸지만 지혜의 눈은 뒤에 달렸습니다. 지난 수천 년의 중국 역사를 통해 훌륭한 지도자와 충신과 현신과 간신들의 행적을 읽고, 생각하고, 판단하면서 잘못을 줄이고 더 나은 판단을 내릴 수 있다면, 그것은 오늘에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294권, 약 4백만 자의 방대한 사마광의 자치통감 중에서 두드러지게 드러난 지도자, 충신, 간신들의 행적을 간단하게 정리하여 우리가 앞으로의 행적 결정에 작은 빛으로 삼았으면 좋겠습니다.​​​ 우근이 일어나 자리 뒤에 서서 황제를 보면서 말했다. 谨起,立于席后,对曰: “나무가 먹줄을…

    신세돈(seshin) 2023-08-18 17:4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