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뉴스

신규확진 1천433명, 7일만에 1천500명 아래…수도권 비중 80% 육박 본문듣기

작성시간

  • 기사입력 2021년09월13일 10시49분

작성자

메타정보

  • 1

본문

지역 1천409명-해외 24명…누적 27만4천415명, 사망자 1명↑ 총 2천360명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13일 신규 확진자 수는 1천400명대 초반을 나타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1천433명 늘어 누적 27만4천415명이라고 밝혔다.

전날(1천755명)보다 322명 줄면서 지난 6일(1천375명) 이후 1주일 만에 1천500명 아래로 내려왔다.

이는 휴일 검사 건수가 대폭 줄어든 영향에 따른 것으로, 확진자가 감소세로 돌아섰다고 판단하기는 이르다. 보통 주간 환자 발생 패턴을 보면 주말·휴일을 지나 초반까지는 확진자가 줄었다가 중반 시작점인 수요일부터 급증하는 흐름을 보인다.

8월 둘째 주부터 최근 6주간 일요일 확진자(발표일 월요일 0시 기준)는 주별로 1천491명→1천555명→1천417명→1천485명→1천375명→1천433명을 나타내며 1천300∼1천500명대를 오르내렸다. 이날 1천433명 자체는 1주 전보다 58명 더 많다.

이런 가운데 한동안 유행이 점차 잦아드는 듯했던 수도권에서 다시 확산세가 거세지며 연일 1천명대 확진자가 쏟아지고, 전체 지역발생에서 차지하는 비중 또한 80%에 육박한 수준으로 상승해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특히 추석 연휴(9.19∼22) 대규모 인구이동이 예상되는 데다 추석 전후 1주간(9.17∼23)은 수도권 등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지역에서도 가정 내 가족모임이 8명까지 허용되는 등 방역수칙이 일부 완화되면서 자칫 추가 확산의 계기가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1
  • 기사입력 2021년09월13일 10시49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