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뉴스

신규확진 1천275명, 코로나19 사태후 '최다'…4차 대유행 본격화 본문듣기

작성시간

  • 기사입력 2021년07월08일 09시49분

작성자

메타정보

  • 2

본문

지역 1천227명-해외 48명…누적 16만4천28명, 사망자 1명↑ 총 2천34명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발생 이후 하루 최다 확진자가 쏟아졌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8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1천275명 늘어 누적 16만4천28명이라고 밝혔다.

전날(1천212명)보다 63명 늘면서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 지난해 1월 20일 이후 약 1년 6개월 만에 최다를 기록했다.

이틀 연속 1천200명대 확진자도 처음이다.

또 1천275명 자체는 '3차 대유행'의 정점이자 기존의 최다 기록이었던 지난해 12월 25일의 1천240명보다 35명 많은 것이다.

이처럼 코로나19가 지속해서 확산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압박은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상황이 악화할 경우 수도권에 대해서는 새로운 거리두기 4단계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4단계는 새 거리두기의 최고 단계로, 오후 6시 이후로는 2명까지(3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만 모일 수 있고 설명회나 기념식 등의 행사는 아예 금지된다. 또 1인 시위 이외의 집회와 행사는 전면 금지되고 결혼식과 장례식에는 친족만 참석할 수 있게 된다.

신규 확진자는 지난달까지만 해도 300∼700명대의 폭넓은 정체구간을 오르내렸으나 이달 들어 급증하기 시작하더니 1천200명대까지 치솟으며 '4차 대유행'이 본격화하는 양상이다.

지난 2일부터 이날까지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825명→794명→743명→711명→746명→1천212명→1천275명이다. 이 기간 1천200명대가 2번, 800명대 1번, 700명대가 4번이다.

1주간 하루 평균 약 901명꼴로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약 843명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이 1천227명, 해외유입이 48명이다.

<연합뉴스>​ 

2
  • 기사입력 2021년07월08일 09시49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