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5주 TOP 10 키워드 > 여론보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많이 본 자료

여론보기

여론보기
[인기순]
인쇄 본문 텍스트 한단계 확대 + 본문 텍스트 한단계 축소 -
 
여론보기
1월 5주 TOP 10 키워드 본문듣기
기사입력 2018-02-05 18:34:10
김용학
조회117 0개 보기 5
+ 퍼가기

본문

주간키워드 TOP 10 (1월 5주차) (20180129-20180204)

 

1. 서지현 검사 폭로 (Buzz 173,864)

서지현 검사가 JTBC 뉴스룸을 통해 검찰 내 성추행 사건을 폭로했다. 이후 가해자로 지목된 안태근 전 검사장과 사건을 덮으려 했던 최교일 의원에 대해 처벌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한편, 서지현 검사의 발언을 시작으로 직장 내 성폭력 및 성추행을 고발하는 ‘미투(MeToo)’ 캠페인'이 확산되고 있다.

 

2. 개기월식 (Buzz 113,284)

31일 밤, 35년만의 슈퍼 블러드 블루문 개기월식이 화제였다. 평소보다 크게 보이는 달인 슈퍼문, 한 달에 두 번째로 뜨는 보름달인 블루문, 달이 지구 그림자에 가려지는 개기월식, 달이 지구 그림자에 가리면서 어두운 붉은 빛을 띠는 블러드문이 한 번에 일어나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3. 기안84 (Buzz 71,796)

기안84의 이름 뜻을 두고 여혐 논란이 일었다. “기안84 뜻은 논두렁이 아름답고 여자들이 실종되는 도시. 화성시 기안동에 살던 84년생”이라 쓴 블로그 글에 대해, 일부 네티즌들은 이러한 표현이 화성 연쇄 살인사건을 연상시키는 여성혐오라고 주장했다. 반면 이는 지나친 마녀사냥이라는 의견 역시 더해지며 여성혐오에 대한 갑론을박이 계속되고 있다.

 

4. 통합신당 ‘미래당’ (Buzz 18,072)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은 지난 2일 양당 통합추진위원회 운영회의에서 통합신당의 당명을 ‘미래당’으로 확정했다. 통합신당에 대한 내분으로 통합반대파인 민주평화당이 출현한 가운데, 두 당의 지도부 구성과 앞으로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되는 상황이다.

 

5. 다스 청와대 문건 (Buzz 16,722)

검찰은 다스 서울 사무실 압수수색 과정에서 다량의 청와대 보고 문건을 발견했으며,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다스 관련 보고를 직접 받았다는 증거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다스 실소유주 의혹이 짙어진 상황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올림픽 개회식에 초청된 사실이 알려지며, 그의 참석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6. 코카콜라 자이언트 자판기 (Buzz 11,608)

코카콜라는 홍대 인근에 2018 평창동계올림픽 체험공간인 ‘코카콜라 자이언트 자판기’를 오픈했다. 코카콜라 자이언트 자판기는 김연아, 박보검, 마마무 등이 참석한 화려한 오픈 세레모니, 다양한 체험 이벤트와 볼거리로 온라인 상에서 연일 화제가 되고 있다.

 

7. 이재진 더치페이 팬미팅 (Buzz 10,906)

젝스키스 멤버 이재진이 팬미팅에서 더치페이를 제안했다는 것이 알려지며 논란이다. 이는 한 네티즌이 이재진으로부터 팬미팅 비용을 요구 받아 당황스러웠다는 후기글을 게재하며 빠르게 확산되었다. 이에 이재진 팬클럽 운영자는 해당 사건은 본인의 실수이며 이재진은 이와 관련이 없다는 해명글을 게재한 상황이다.

 

8. 원리퍼블릭 (Buzz 8,296)

현대카드 컬처프로젝트로 4월 내한이 예정된 밴드 ‘원리퍼블릭(OneRepublic)이 보컬 라이언 테더의 전범기 문신으로 비난을 받으며, 해당 공연을 보이콧하겠다는 움직임이 생겨났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라이언 테더가 전범기의 뜻을 이해하지 못해 발생한 일이며, 내한공연에서 타투 노출이 없도록 조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9. 어금니아빠 사형 (Buzz 7,550)

딸의 친구인 여중생을 성추행하고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어금니 아빠' 이영학에게 법정 최고형인 사형이 구형되었다. 국민들을 분노케 한 흉악 범죄 사건에 합당한 형이라는 반응과 함께, 사형제도 존폐를 둘러싼 논란이 재점화되고 있다.

 

10. 신촌 세브란스병원 화재 (Buzz 7,122)

지난 3일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전기적 결함이라는 비슷한 원인으로 40명의 사망자를 낳은 밀양 세종병원 화재와 달리, 신촌 세브란스병원의 경우 신속한 신고와 매뉴얼에 따른 침착한 대응으로 사상자 없이 화재 진압에 성공해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좋아요5
퍼가기
기사입력 2018-02-05 18:34:10
검색어tag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명칭(회사명) : (사)국가미래연구원등록번호 : 서울, 아03286등록일자 : 2014년 8월 7일제호(신문명) : ifsPOST

발행인 : 김광두편집인 : 이계민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202호

발행연월일 : 2014년 8월 7일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간

TEL. 02-715-2669 FAX. 02-706-2669 E-MAIL. ifs2010@ifs.or.kr
사업자등록번호:105-82-19095 대표(원장):김도훈 모바일 버전

Copyright ©2016 IFS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전완식 Produced by 웹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