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1 페이지

사이트 내 전체검색
많이 본 자료

NEWS

NEWS
[인기순]
 

NEWS 목록

Total 750건 1 페이지
  • 750
    • [뉴스] 2월 출생아, 역대 최저…올해 40만명대 사수 '위태위태' 새글
      2017-04-26   12 view
    • 지난 2월 출생아 수가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아직 올해 두 달 집계밖에 나오지 않았지만 누계 출생아가 역대 최저 수준이어서 올해 출생아 수가 30만 명대로 곤두박질칠 수 있다는 우려가 고개를 들고 있다. 통계청이 26일 발표한 '2월 인구동향'을 보면 올 2월 출생아 수는 3만600명으로 1년 전보다 12.3% 줄었다. 동월 기준으로는 2000년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래 역대 최저였다. 이전 최저 기록은 지난해 2월 3만4천900명이었다. 2000년 1월부터 매월 기록으로 보면 올해 2월 출생아 수는 지난해 12월(2만7천200명), 지난해 11월(3만300명)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적었다. 전년 동월 대비 출생아 수 감소율은 지난해 12월(-14.8%), 올해 1월(-11.1%)에 이어 3개월째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올해 1∼2월 누계 출생아 수는 6만5천600명으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11.8%나 줄어 역대 최저 기록을 썼다. 이 같은 추세…
  • 749
    • [뉴스] 사드 장비배치 전격 심야 작전…반대 주민 손쓸 틈도 없었다 새글
      2017-04-26   6 view
    • 군 당국과 경찰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관련 장비 반입은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25일부터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일대에는 경찰력이 확연하게 늘었다. 성주에서는 주한미군 차량도 눈에 띄었다. 한미 군당국이 사드 장비를 이송한다는 소문이 돈 것도 이때부터다. 그러나 경북지방경찰청은 사드 배치와 관련한 움직임이 있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전혀 아니다"며 연막을 피웠다. 군 당국도 사드와 관련해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았다. 그러던 경찰은 26일 0시에 사드 배치 예정지인 경북 성주골프장으로 통하는 모든 도로를 차단했다. 경찰인력 4천여명을 동원해 성주골프장으로 가는 주도로인 지방도 905호를 포함한 도로를 통제했다. 예비 경찰력까지 포함하면 동원한 인원은 8천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성주골프장에서 4.5㎞ 떨어진 초전면 신흥마을에서부터 주민과 취재기자는 물론 성주골프장 및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쪽으로 가는 모든 차를 막았다. …
  • 748
    • [뉴스] 美상무 "한미FTA 개정 검토…반도체·조선도 추가 무역조치" 새글
      2017-04-26   31 view
    • 웨스팅하우스 지원 개입 가능성 열어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미국 알루미늄과 반도체, 조선 산업을 보호하기 위한 추가 무역조치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을 검토하고 있다고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이 25일(현지시간) 밝혔다. 외국산 철강에 대한 수입제한 조사와 캐나다산 목재에 대한 20% 상계관세 부과는 트럼프 행정부가 취할 공격적인 무역강제(trade-enforcement) 전략의 시작일 뿐이라는 경고다. 트럼프 행정부의 '미국 우선주의(America First)' 무역정책의 수장인 로스 장관은 이날 월스트리트저널과 인터뷰에서 반도체와 조선, 알루미늄 산업은 1962년 무역확장법(Trade Expansion Act) 232조에 의해 보호받을 자격을 인정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 조항은 국가 안보상 이유로 보호가 필요하면 정부의 긴급 무역제재 시행을 허용한다. 그는 지난주 외국산 철강에 대해 조사를 개시하면서 철강과 함께 알루미늄, 차량,…
  • 747
    • [뉴스] "사람에 투자? 민간이 주도?" 차기 정부 과학정책은 ?
      2017-04-25   40 view
    • ​KAIST서 대선후보 과기정책 공약 비교·검증 행사 대선 후보별 과학기술 정책 공약을 비교·검증해볼 수 있는 '대선 캠프와의 과학정책 대화'가 25일 대전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열렸다. 더불어민주당은 사람에 투자하는 과학기술 정책에 주안점을 뒀고, 국민의당은 정부 주도 연구개발 방식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차별화를 시도했다. 자유한국당, 바른정당, 정의당 등도 각각 산업발전 원동력으로서의 과학, 창업하고 싶은 나라 조성, 사람 중심의 과학기술 등 저마다의 해법을 제시했다. 먼저 더불어민주당 문미옥 의원은 "기초과학 분야에서 장기연구를 보장하고, 기초연구비를 늘리는 등 연구의 자율성을 보장하는 한편 거대과학 연구개발 분야에서는 실명 이력제를 통해 책임성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또 학생연구원 근로계약 의무화, 전문연구요원 제도 유지, 신진연구자 지원 강화 등 사람에 투자하는 정책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문미옥 의원은 "…
  • 746
    • [뉴스] 경제고통지수 6.4…2012년 1분기 이후 최고
      2017-04-24   212 view
    • 물가 오르고 실업률 뛰고…가계 경제고통, 5년 만에 최고 ​ 물가 상승률이 확대되고 실업률도 뛰면서 가계의 경제고통을 수치화한 지표가 5년 만에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실업률은 4.3%,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1%로 이 둘을 더한 '경제고통지수'는 6.4였다. 이는 2012년 1분기(6.8) 이후 5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경제고통지수는 소비자물가 상승률과 실업률을 더한 지표로, 국민이 체감하는 경제적 삶의 어려움을 계량화한 것이다.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3분기 8.6까지 오른 경제고통지수는 이후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하락하면서 덩달아 줄어들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1%대로 떨어진 2012년 3분기에는 4.6, 4분기에는 4.5를 기록했고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1.1%에 그친 2013년 4분기엔 3.9까지 떨어졌다. 이후 4∼5 안팎이던 경제고통지수는 2016년 1분기 5.2 이후 2분기 4…
  • 745
    • [뉴스] 트럼프, 아베·시진핑 연쇄 통화…북핵 저지 '한목소리'
      2017-04-24   214 view
    • ​ 미일 정상통화…北에 '도발 자제' 강력 촉구 시진핑 "유엔 안보리 결의위반 결연히 반대…유관국 자제해야" 트럼프 "미·중 관계 발전 만족…시 주석 빨리 만나고 싶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잇따라 전화통화를 하며 북핵 저지를 위한 한목소리를 냈다. 이번 통화는 북한이 오는 25일 인민군 창건일을 맞아 6차 핵실험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커진 데 따른 것으로, 미·중·일 3국의 북핵 불용 의지를 재확인하고 도발을 억지하기 위한 차원으로 보인다. 특히 미국의 핵 추진 항공모함 칼빈슨 전단과 일본 호위함들이 서태평양에서 공동훈련에 돌입하고 중국 공군 전폭기가 비상대기하는 한편 북한은 칼빈슨호를 수장하겠다고 위협하는 등 한반도를 둘러싼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는 시점에 이뤄지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는 24일 오전 전화통화를 하고 핵·미사일…
  • 744
    • [뉴스] '닫힌 지갑 언제 열리나'…韓 소비심리, OECD 최하위권
      2017-04-24   218 view
    • 3월 OECD 소비자신뢰지수, 그리스·터키 이어 꼴찌서 세 번째 최근 수출·투자를 중심으로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지만, 소비심리는 여전히 글로벌 최하위권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국내 소비심리가 회복 국면에 접어든 것은 맞지만 주요 선진국들과 비교하면 여전히 소비 수준은 냉랭하다는 뜻이다. 24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지난달 회원국들의 소비자신뢰지수(CCI)는 전달(98.81)보다 소폭 상승한 99.06이었다. CCI는 향후 6개월 내 각국의 소비자 경기를 전망한 것으로 100 이상이면 호황, 100 이하면 침체를 뜻한다. OECD는 한국은행의 소비자동향지수(CSI) 등 각국에서 발표하는 소비심리 관련 지수를 보정해 국가 간 비교가 가능한 CCI를 산정·발표하고 있다. 한국의 CCI는 올해 1월 98.7포인트로 바닥을 친 뒤 2개월 연속 상승하고 있다. 하지만 뚜렷한 상승세에도 지난달 한국의 CCI는 지금까지 통계가 집계된 OECD…
  • 743
    • [뉴스] 유일호 "성장률 2.6%보다 상향조정 여지…미국 변수가 중요"
      2017-04-23   260 view
    • "반등 트렌드 잡았다…추가경정예산 편성 필요성 없어" "10월 환율조작국 지정 가능성 낮아…한미 FTA 본격 논의 시간 걸릴 것" "대미 수입 확대 계속될 것…LTV·DTI 환원은 신중해야"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2일(현지시간) "올해 우리 경제 성장률을 2.6%로 예상했는데 이보다 올라갈 가능성은 있다"면서 "제일 중요한 요소는 미국이 어떻게 하느냐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오는 10월 다시 발표될 미국 재무부 환율보고서에서 우리나라가 환율조작국에 지정될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내다봤지만, 미국 측이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이후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대한 수정 작업에 착수할 것으로 전망했다.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 및 국제통화기금(IMF) 국제통화금융위원회(IMFC) 춘계회의 참석차 미국 워싱턴을 방문 중인 유 부총리는 이날 한…
  • 742
    • [뉴스] '高학력=苦학력'…대졸 이상 실업자 처음 50만명 넘어서
      2017-04-23   270 view
    • 실업자 절반 정도 '대학 나온 사람'…대졸 비경제활동인구 352만명으로 최대 고학력 일자리 미스매치 심화…대학진학률 16년만에 70% 미만 추락 대졸 이상 실업자와 비경제활동인구가 분기 기준으로 사상 처음 50만명과 350만명을 넘어서 고학력 실업 문제가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1분기(1∼3월) 실업자는 116만7천명으로 지난해 1분기에 견줘 1.2%(1만4천200명) 증가했다. 실업자는 구직활동을 하고 있지만, 일자리를 얻지 못한 사람이다. 교육 정도별 실업자는 대졸 이상이 54만3천명으로 가장 많았고 고졸 45만1천명, 초졸 이하 9만9천명, 중졸 7만5천명이었다. 분기 기준으로 대졸 이상 실업자가 50만명을 넘은 것은 올해 1분기가 처음으로 전체 실업자 중 46.5%가 대학교 졸업 이상의 학력을 소지한 사람들이다. 교육 정도별 실업자 증감을 보면 고졸만 9.1% 감소했고 초졸 이하(14.7%), 대졸 이상(9.2…
  • 741
    • [뉴스] "대통령 취임식은 어떻게…" 당선 직후 물어보고 결정한다
      2017-04-23   248 view
    • 선서만 간단히, 혹은 약식 취임식 등 여러 시나리오 제시 급박한 일정 탓 해외 정상 등 귀빈 초청도 쉽지 않을 듯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으로 '5월 장미대선'이 치러짐에 따라, 새 대통령의 취임식 계획도 선출 이후에나 결정되는 초유의 상황이 벌어질 전망이다. 23일 행정자치부에 따르면 정부는 5월 9일 대통령 선거 결과가 확정되면 곧바로 당선인 측과 접촉해 취임식 형태와 시기, 장소 등을 조율할 계획이다. 행자부에서 가능한 취임식의 형태를 여러 시나리오별로 제시하면, 당선인이 이 가운데 하나를 선택하는 식으로 취임식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당선이 확정된 당일 취임 선서만 먼저 하고 하루 이틀 내에 취임식을 여는 방안, 선서와 취임식을 당일에 약식으로 하는 방안, 선서만 하는 방안 등이 행자부의 '시나리오 목록'에 오를 전망이다. 이렇게 급박하게 취임식 행사를 결정하는 것은, 이번 선거에서는 당선과 동시에 대통령 임기가 시작되기 때문이다. 1987년 헌법 개…
게시물 검색

명칭(회사명) : (사)국가미래연구원등록번호 : 서울, 아03286등록일자 : 2014년 8월 7일제호(신문명) : ifsPOST

발행인 : 김도훈편집인 : 이계민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201호

발행연월일 : 2014년 8월 7일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간

TEL. 02-715-2669 FAX. 02-706-2669 E-MAIL. ifs2010@ifs.or.kr
사업자등록번호:105-82-19095 대표(원장):김도훈 모바일 버전

Copyright ©2016 IFS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전완식 Produced by 웹스닷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