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로 멈췄으면" 포항 여진, 소강상태…지금까지 51차례 > NEWS

사이트 내 전체검색
많이 본 자료

NEWS

NEWS
[인기순]
인쇄 본문 텍스트 한단계 확대 + 본문 텍스트 한단계 축소 -
 

NEWS

본문

17일 오전 8시 25분 2.1 여진 발생
 
지난 15일 발생한 규모 5.4 포항 강진(본진)의 여진이 16일 저녁부터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최근 발생한 규모 2.0 이상 여진은 17일 오전 8시 25분 50초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8km 지역에서 발생한 규모 2.1 지진이다.

직전 여진은 7시간가량 앞선 이 날 오전 1시 17분 1초 포항시 북구 북북서쪽 6km 지역에서 규모 2.1로 발생했다.

이전에도 여진은 전날 오후 7시 5분 5초(규모 2.4)에 발생해 약 6시간의 시차가 났다.

b26c10a7f7aad218db36319739c3d0bf_1510879


포항 본진 발생 이후 여진 소식이 뜸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17일 오전 9시까지 발생한 포항 강진의 여진은 총 51차례다.

앞선 지진과 가장 시차가 적었던 것은 지난 15일 오후 6시 58분 26초에 발생한 25번째 여진으로, 앞선 여진 후 불과 50초 만에 발생했다.

추가적인 땅 흔들림이 잠잠해지는 모양새지만 이럴 때일수록 더 긴장의 고삐를 늦추면 안 된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실제 지난해 9월 12일 발생한 경주 지진도 본진(규모 5.8) 발생 사흘째 여진이 급감했다가 일주일 뒤 규모 4.5의 강한 여진이 발생했다. 포항 본진의 경우 일주일 뒤는 변경된 수능일인 23일이다.

손문 부산대 지질환경과학과 교수는 "지난해 일본 구마모토 지진이나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때도 하루 이틀 뒤에 더 강한 지진이 발생한 만큼 당분간 긴장하고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홍태경 연세대 지구시스템과학과 교수 또한 "동일본 대지진으로 지각이 약해진 상황에서 그동안 응력까지 쌓인 탓에 더욱더 큰 지진이 일어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연합뉴스>

좋아요25
퍼가기
기사입력 2017-11-17 09:53:17
검색어tag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명칭(회사명) : (사)국가미래연구원등록번호 : 서울, 아03286등록일자 : 2014년 8월 7일제호(신문명) : ifsPOST

발행인 : 김광두편집인 : 이계민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202호

발행연월일 : 2014년 8월 7일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간

TEL. 02-715-2669 FAX. 02-706-2669 E-MAIL. ifs2010@ifs.or.kr
사업자등록번호:105-82-19095 대표(원장):김도훈 모바일 버전

Copyright ©2016 IFS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전완식 Produced by 웹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