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외환위기 극복한 힘으로 '동아시아 공동체' 만들자" > NEWS

본문 바로가기
NEWS
    [국내뉴스] 文대통령 "외환위기 극복한 힘으로 '동아시아 공동체' 만들자" 본문듣기
    기사입력 2017-11-14 15:55:29
    조회299 0개 보기 2

본문

亞 10개국 정상·아베·리커창에게 제안…"위기극복은 소중한 유산"
'마닐라 선언' 채택 예정…동아시아 공동체 번영 추구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차 필리핀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아세안 10개 회원국 정상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리커창 중국 총리에게 "20년 전 아시아 외환위기를 극복한 연대의 힘으로 평화, 번영, 발전의 동아시아 공동체 비전을 만들어내자"고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마닐라 시내 국제컨벤션센터(PICC)에서 열린 제20차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20년 전 우리는 아시아 금융위기를 맞은 절박함으로 공동대응을 위해서 한 자리에 모였다"며 "위기 속에서 더욱 빛났던 연대와 협력의 결과로, 오늘날 아세안과 한·일·중 13개국은 세계 경제규모의 30%를 넘는 경제권으로 성장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렇게 공동의 노력으로 위기를 극복한 경험은 우리에게 소중한 유산으로 남아있다"며 "이제 우리는 역내 구성원들의 삶을 지키고 돌보는 협력체로 한 단계 도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앞에 놓인 보호 무역주의와 자국 중심주의, 양극화, 고령화, 기후변화 등 복합적인 도전들을 극복해나가자고"고 말했다.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에서는 동아시아 공동체 번영 추구를 핵심 내용으로 하는 '마닐라 선언'이 채택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좋아요2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개인정보보호정책 저작권정책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