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1 페이지

사이트 내 전체검색
많이 본 자료

칼럼

열려있는 정책플랫폼 |
국가미래연구원은 폭 넓은 주제를 깊은 통찰력으로 다룹니다

※ 여기에 실린 글은 필자 개인의 의견이며 국가미래연구원(IFS)의 공식입장과는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칼럼
[인기순]
 

칼럼 목록

Total 10건 1 페이지
  • 10
    • [신세돈의 역사해석] 통합이냐 분열이냐,국가흥망의 교훈#11:바람처럼 사라진 혁련발발 하나라(B)
      신세돈 | 숙명여자대학교 경제학부 교수
      2018-07-19   689 view
    • 흥망의 역사는 결국 반복하는 것이지만 흥융과 멸망이 이유나 원인이 없이 돌발적으로 일어나는 경우는 거의 없을 것이다. 한 나라가 일어서기 위해서는 탁월한 조력자의 도움이 없으면 불가능하다. 진시황제의 이사, 전한 유방의 소하와 장량, 후한 광무제 유수의 등우가 그렇다. 조조에게는 사마의가 있었고 유비에게는 제갈량이 있었으며 손권에게는 육손이 있었다. 그러나 탁월한 조력자 보다 더 중요한 것은 창업자의 통합능력이다. 조력자들 간의 대립을 조정할 뿐 만 아니라 새로이 정복되어 확장된 영역의 구 지배세력을 통합하는 능력이야 말로 국가 흥융의 결정적인 능력이라 할 수가 있다. 창업자의 통합능력이 부족하게 되면 나라는 분열하고 결국 망하게 된다. 중국 고대사에서 국가통치자의 통합능력의 여부에 따라 국가가 흥망하게 된 적나라한 사례를 찾아본다. ​ (8) 동진 환온의 북진(AD369) 동진의 대사마 환온(AD310-AD372…
  • 9
    • [신세돈의 역사해석] 통합이냐 분열이냐,국가흥망의 교훈#11: 바람처럼 사라진 혁련발발 하나라(A)
      신세돈 | 숙명여자대학교 경제학부 교수
      2018-07-12   571 view
    • ​흥망의 역사는 결국 반복하는 것이지만 흥융과 멸망이 이유나 원인이 없이 돌발적으로 일어나는 경우는 거의 없을 것이다. 한 나라가 일어서기 위해서는 탁월한 조력자의 도움이 없으면 불가능하다. 진시황제의 이사, 전한 유방의 소하와 장량, 후한 광무제 유수의 등우가 그렇다. 조조에게는 사마의가 있었고 유비에게는 제갈량이 있었으며 손권에게는 육손이 있었다. 그러나 탁월한 조력자 보다 더 중요한 것은 창업자의 통합능력이다. 조력자들 간의 대립을 조정할 뿐 만 아니라 새로이 정복되어 확장된 영역의 구 지배세력을 통합하는 능력이야 말로 국가 흥융의 결정적인 능력이라 할 수가 있다. 창업자의 통합능력이 부족하게 되면 나라는 분열하고 결국 망하게 된다. 중국 고대사에서 국가통치자의 통합능력의 여부에 따라 국가가 흥망하게 된 적나라한 사례를 찾아본다. ​ (1) 철불 흉노가 세운 하(夏)나라 하나라는 AD407년 고대 흉노족의 일파인 철불흉…
  • 8
    • [신세돈의 역사해석] 통합이냐 분열이냐, 국가 흥망의 교훈#10M: 3대 인재에도 멸망한 후진(後秦)
      신세돈 | 숙명여자대학교 경제학부 교수
      2018-07-05   1109 view
    • (78) 요의의 반란(AD416) 요흥의 둘째 아들 요의의 사마 손창이 요의에게 이렇게 유세했다. “ 장안을 습격하시고 주군 요홍을 폐위하십시오. 그리고 그 자리에 오르십시오.“ 요의도 그렇게 생각하고 곡식을 풀어 장수와 백성들의 민심을 사도록 했다. 좌상시 장창과 시랑 좌아가 간곡히 말리며 나섰다. “ 전하께서는 같은 어머니를 두고 있는 동생으로써 안전과 위험과 기쁜과 근심을 모두 같이 누리고 계십니다. 지금 오가 쳐들어와서 노략질을 하니 네 주가 기울어져 없어졌고 서북쪽으로는 오랑캐들이 끊임없이 변경을 괴롭히고 있어서 나라가 마치 계란을 쌓아 올린 것 같은 형국입니다. 이런 형편에 곡식을 풀어서 창고를 텅 비게 하심은 장차 어쩌려고 그러시는 것입니까?“ 요의는 화를 내며 장창과 좌아를 매질 쳐 죽여 버렸다. 후진의 주군 요홍은 동평공 요소를 불러서 대응책을 의논했다.…
  • 7
    • [신세돈의 역사해석] 통합이냐 분열이냐, 국가 흥망의 교훈#10L: 3대 인재에도 멸망한 후진(後秦)
      신세돈 | 숙명여자대학교 경제학부 교수
      2018-06-28   754 view
    • (72) 요필과 요선의 갈등과 혁련발발의 침략(AD415) 광평공 요필이 지난 해 자신을 헐뜯은 동생 요선을 아버지 요흥에게 참소했다. 마침 요선의 사마(측근 신하) 권비가 장안에 들어오자 요흥은 요선을 잘 계도하지 못한 책임을 물어 죽이려고 하였다. 권비는 죽는 것이 두려워 자신의 주군 요선의 비행을 고자질하면서 형벌에서 벗어나려고 했다. 요흥은 요선 등의 자신을 속였다고 생각하고 화가 나서 요선이 주둔하고 있는 황릉에 사람을 보내 그를 감옥에 가두라고 지시한 뒤 요필에게는 군사 3만을 거느리고 진주(감숙성 천수)에 주둔하라고 명령했다. 윤소가 나서서 요흥을 말렸다. “ 지금 광평공 요필과 황태자 요홍이 사이가 좋지 않은데 저렇게 많은 군사를 요필에게 주신다면 만일 황제께서 편치 않게 되시는 날에는 천하가 위험하게 됩니다. ‘작은 것을 참지 못하면 커다란 계책이 위태로워진다(小不忍,乱大谋)’고 했습니다. 이…
  • 6
    • [신세돈의 역사해석] 통합이냐 분열이냐, 국가 흥망의 교훈#10K: 3대 인재에도 멸망한 후진(後秦)
      신세돈 | 숙명여자대학교 경제학부 교수
      2018-06-21   1242 view
    • (67) 요흥의 무리한 독발녹단 공략(AD408) 유발발은 남량의 독발녹단에게 혼인관계를 맺자고 제안했다.(AD407년11월) 독발녹단이 거절하자 화가 난 유발발이 2만 기병으로 지양(감숙성 영등)을 공격하여 1만 명을 죽이고 약탈해 갔다. 독발녹단이 유발발의 군대를 추격하였으나 유발발의 작전에 말려들어 또 다시 크게 패하였다. 겁에 질린 독발녹단은 변경에 수도 주변 300리에 거주하는 사람들을 모두 불수도 안으로 강제 이주시켰다. 강제로 수도로 이주당하여 불만이 쌓인 사람들을 규합하여 성칠아가 반란을 일으켰으나 곧 실패하고 말았다. 요흥은 안팎으로 어려운 독발녹단의 남량을 흡수할 생각을 품고서 상서령 위종(韋宗)을 무위에 보내 염탐을 시켰다. 무위에서 독발녹단과 오랫동안 예기를 나누었던 위종이 나오면서 이렇게 한탄했다. “ 기이한 영재와 영특한 인물이 화하(華夏, 중국)에만 있는 것이 아니고 밝은 지혜와 명석한 지식이 …
  • 5
    • [신세돈의 역사해석] 통합이냐 분열이냐, 국가 흥망의 교훈#10J: 3대 인재에도 멸망한 후진(後秦)
      신세돈 | 숙명여자대학교 경제학부 교수
      2018-06-14   1325 view
    • 흥망의 역사는 결국 반복하는 것이지만 흥융과 멸망이 이유나 원인이 없이 돌발적으로 일어나는 경우는 거의 없을 것이다. 한 나라가 일어서기 위해서는 탁월한 조력자의 도움이 없으면 불가능하다. 진시황제의 이사, 전한 유방의 소하와 장량, 후한 광무제 유수의 등우가 그렇다. 조조에게는 사마의가 있었고 유비에게는 제갈량이 있었으며 손권에게는 육손이 있었다. 그러나 탁월한 조력자 보다 더 중요한 것은 창업자의 통합능력이다. 조력자들 간의 대립을 조정할 뿐 만 아니라 새로이 정복되어 확장된 영역의 구 지배세력을 통합하는 능력이야 말로 국가 흥융의 결정적인 능력이라 할 수가 있다. 창업자의 통합능력이 부족하게 되면 나라는 분열하고 결국 망하게 된다. 중국 고대사에서 국가통치자의 통합능력의 여부에 따라 국가가 흥망하게 된 적나라한 사례를 찾아본다. (63) 남조 유송의 창업자 유유(劉裕:AD363-AD422)의 환현 제거(AD404) 옛날 유…
  • 4
    • [신세돈의 역사해석] 통합이냐 분열이냐, 국가 흥망의 교훈#10I: 3대 인재에도 멸망한 후진(後秦)
      신세돈 | 숙명여자대학교 경제학부 교수
      2018-06-07   1614 view
    • ​ 흥망의 역사는 결국 반복하는 것이지만 흥융과 멸망이 이유나 원인이 없이 돌발적으로 일어나는 경우는 거의 없을 것이다. 한 나라가 일어서기 위해서는 탁월한 조력자의 도움이 없으면 불가능하다. 진시황제의 이사, 전한 유방의 소하와 장량, 후한 광무제 유수의 등우가 그렇다. 조조에게는 사마의가 있었고 유비에게는 제갈량이 있었으며 손권에게는 육손이 있었다. 그러나 탁월한 조력자 보다 더 중요한 것은 창업자의 통합능력이다. 조력자들 간의 대립을 조정할 뿐 만 아니라 새로이 정복되어 확장된 영역의 구 지배세력을 통합하는 능력이야 말로 국가 흥융의 결정적인 능력이라 할 수가 있다. 창업자의 통합능력이 부족하게 되면 나라는 분열하고 결국 망하게 된다. 중국 고대사에서 국가통치자의 통합능력의 여부에 따라 국가가 흥망하게 된 적나라한 사례를 찾아본다. (56) 후진 요숭의 동진 낙양공격-낙양함락(AD399) 그 해 후진에는 여러 가지 흉측한 자연재해…
  • 3
    • [신세돈의 역사해석] 통합이냐 분열이냐, 국가 흥망의 교훈#10H: 3대 인재에도 멸망한 후진(後秦)
      신세돈 | 숙명여자대학교 경제학부 교수
      2018-05-31   1455 view
    • (48) 후진 요장의 귀신 : 부견 모습의 목을 보냄(AD389) 당시 부등은 조나(영하 팽양 서쪽)에 주둔하고 있었고 요장은 천수 남쪽에 있었다. 서로 약 200KM 정도 떨어져 있다. 후진의 군대가 번번이 전진의 부등에게 패하자 요장은 부견의 귀신이 전진군사를 돕는다고 믿었다. 전진에 있을 때 부견이 베푼 환대를 생각하면, 그리고 반란하지 말라는 아버지 요익중의 유언을 생각하면 부견의 목을 졸라 죽인 것에 대한 죄책감에 깊이 시달렸다. 요장은 나무로 부견의 형상을 만든 다음 부견의 목조각 상에다 대고 절을 올리며 정중하게 사과했다. “ 형님 요양께서 제게 신신당부했기 때문에 신평(섬서성 빈현:여기서 부견을 목졸라 죽임)의 재앙이 일어난 것이지 제가 폐하께 원한이 있었던 것이 아닙니다. 부등은 폐하의 먼 친척(조카)인데도 저렇게도 복수심에 불타 있는데 하물며 친동생인 저야 어떻겠습니까? 또 신에게 용양장군으로 대업을…
  • 2
    • [신세돈의 역사해석]통합이냐 분열이냐,국가 흥망의 교훈#10G: 3대 인재에도 멸망한 후진(後秦)
      신세돈 | 숙명여자대학교 경제학부 교수
      2018-05-24   1848 view
    • 흥망의 역사는 결국 반복하는 것이지만 흥융과 멸망이 이유나 원인이 없이 돌발적으로 일어나는 경우는 거의 없을 것이다. 한 나라가 일어서기 위해서는 탁월한 조력자의 도움이 없으면 불가능하다. 진시황제의 이사, 전한 유방의 소하와 장량, 후한 광무제 유수의 등우가 그렇다. 조조에게는 사마의가 있었고 유비에게는 제갈량이 있었으며 손권에게는 육손이 있었다. 그러나 탁월한 조력자 보다 더 중요한 것은 창업자의 통합능력이다. 조력자들 간의 대립을 조정할 뿐 만 아니라 새로이 정복되어 확장된 영역의 구 지배세력을 통합하는 능력이야 말로 국가 흥융의 결정적인 능력이라 할 수가 있다. 창업자의 통합능력이 부족하게 되면 나라는 분열하고 결국 망하게 된다. 중국 고대사에서 국가통치자의 통합능력의 여부에 따라 국가가 흥망하게 된 적나라한 사례를 찾아본다.​ (41) 모용홍의 서연 건국과 요장의 독립(AD384) 모용수가 업 방향으로 달아났다는…
  • 1
    • [신세돈의 역사해석] 통합이냐 분열이냐, 국가 흥망의 교훈#10F : 3대 인재에도 멸망한 후진(後秦)
      신세돈 | 숙명여자대학교 경제학부 교수
      2018-05-17   1747 view
    • ​흥망의 역사는 결국 반복하는 것이지만 흥융과 멸망이 이유나 원인이 없이 돌발적으로 일어나는 경우는 거의 없을 것이다. 한 나라가 일어서기 위해서는 탁월한 조력자의 도움이 없으면 불가능하다. 진시황제의 이사, 전한 유방의 소하와 장량, 후한 광무제 유수의 등우가 그렇다. 조조에게는 사마의가 있었고 유비에게는 제갈량이 있었으며 손권에게는 육손이 있었다. 그러나 탁월한 조력자 보다 더 중요한 것은 창업자의 통합능력이다. 조력자들 간의 대립을 조정할 뿐 만 아니라 새로이 정복되어 확장된 영역의 구 지배세력을 통합하는 능력이야 말로 국가 흥융의 결정적인 능력이라 할 수가 있다. 창업자의 통합능력이 부족하게 되면 나라는 분열하고 결국 망하게 된다. 중국 고대사에서 국가통치자의 통합능력의 여부에 따라 국가가 흥망하게 된 적나라한 사례를 찾아본다. ​ (35) 부견의 변경정책 철학(AD377) 지난 해 전진이 전량을 멸망시키고 나서 …
게시물 검색

명칭(회사명) : (사)국가미래연구원등록번호 : 서울, 아03286등록일자 : 2014년 8월 7일제호(신문명) : ifsPOST

발행인 : 김광두편집인 : 이계민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202호

발행연월일 : 2014년 8월 7일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간

TEL. 02-715-2669 FAX. 02-706-2669 E-MAIL. ifs2010@ifs.or.kr
사업자등록번호:105-82-19095 대표(원장):김도훈 모바일 버전

Copyright ©2016 IFS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전완식 Produced by 웹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