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미래연구원에서는 연구진의 논문 및 자료와 함께 연구원 주최 세미나의 주제발표 및 토론내용 등을 PDF 파일로 서비스하고 있습니다.

트럼피즘과 미국 민주주의의 위기 본문듣기

작성시간

  • 기사입력 2021년03월31일 14시00분
  • 최종수정 2021년03월31일 14시00분

메타정보

  • 3

첨부파일

본문

 

 이 보고서는 세종연구소가 발간하는 [세종정책브리프 2021-5](2021.3.22.)에 실린 것으로 연구소의 동의를 얻어 게재합니다. <편집자>​

 

< 핵심 요약​ >

 

- 2021년 1월 6일 트럼프 극성 지지층의 의회난입은 미국의 자유민주주의를 심각하게 위협하는 것으로 트럼피즘이 일과성이 아닌 구조적인 문제라는 점을 환기.

 

- 트럼피즘:

  * 첫째, 인종적 민족주의에 기반하며 정치적 반대를 공존할 수 없는 적으로 규정.

  * 둘째, 선거에 불복하여 민주적 과정과 절차를 부정함으로써 민주주의 위협.

  * 셋째, 자유무역과 세계화의 패자에게 미국우선주의(MAGA)와 인종적 적개심으로 어필하여 적대적 정치 구축.​

 

- 역사상 유례없는 대통령에 대한 두 차례의 탄핵소추에도 불구하고 2024년 트럼프 재출마 움직임 뚜렷하여 미국민주주의에 위협적 요소로 상존함으로써 이에 대한 논의 필요성.​​

■ 배경

 

- 트럼피즘은 미국역사에 내재하는 세 가지 인종, 문화적 및 종교적 갈등의 복합적 작용. 윌슨의 인종차별적 민족주의는 트럼피즘이 백인 미국인에게 어필할 수 있었던 전통 (Abramowitz 2018; Katzenstein 2019).

- 등록자 유권자 기준으로 백인의 53%는 공화당 일체감을, 42%는 민주당 일체감을 표시함. 흑인과 히스패닉계 미국인은 각각 83%와 63%가 민주당 일체감을 가짐 (Pew Research Center 2020).

- 보수적 종교과 공화당의 결합. 1980년 레이건 당선 직후 내려진 낙태판결 이후 보수적 종교는 복음파(evangelicals)를 대상으로 대대적 사회적 참여를 촉구했으며 이후 동성애 등 도덕적 문제 등에 대해 적극적 반대활동.​

- 백인 복음파 교도의 정당일체감 면에서 공화당과 민주당 비율은 78% 대 17%임. 백인 비복음파 교도의 경우 공화당 대 민주당 일체감 비율은 54% 대 39% (Pew Research Center 2020).​

- 티파티 운동 등 기독교 우파세력이 참여율이 저조한 공화당 예비선거를 좌우하며 보수적 종교원리에 부합하지 않는 후보 배척.​

-​ 내전 이후 인종문제 해소의 실패. 공화당의 재건(Reconstruction)정책이 실패 1876년 북부 ‘점령군’은 남부에서 철수하고 남부는 1960년대 민권운동 발생할 때까지 민주당 일당체제로 남음.​

 

■ 최근의 촉발

 

- 2008년 대침체(Great Recession) 하에서 경제적 불평등이 악화되었으며 이는 다시 정치적 불평등의 환경조성.

- 트럼프의 우익포퓰리즘은 경제적 및 사회적으로 분노에 젖은 백인의 사회적 적개심을 이용한 대선전략.

- 트럼프는 오바마가 없었더면 존재할 수 없었음. 공화당은 2008년 최초의 흑인대통령 등장이후 백인 노동계급과 중산층에게 인종적 적개심을 호출했음.

- 오바마 등장 이후 백인은 흑인이 백인의 자리를 ‘도둑질’하고 백인의 지위자체를 위협한다고 인식. 백인은 오바마를 하바드 졸업을 가능하게 만든 흑인지원제도(Affirmative Action) 자체를 비난하게 됨.​

​- 2020년 대선 패배 후 불복운동으로 이어지고 트럼프 지지층은 선거가 불공정했다고 믿고 결국 2021년 1월 6일 의사당으로 난입하는 초유의 사태 발생.​​


■ 민주주의의 두 모형


- 민주주의에서 정치엘리트와 일반대중을 연결하는 기제는 주기적 선거이며 시민은 선거에서 집권당과 정부를 재신임하거나 퇴출시킬 수 있음.

- 회고적 투표(retrospective voting)는 투표자가 정부가 집권기간에 이룩한 정책성과를 바탕으로 심판에 임함. 투표자는 선거 1년 전 느꼈던 나라경제나 개인경제의 변화를 보고 집권정부 평가.

- 회고투표는 정치엘리트가 정책성과를 내도록 하는 인센티브이고 따라서 민주주의 하에서 책임성을 보장하는 기제 (Downs 1956; Key 1966; Fiorina 1981).

-그러나 일상에 바쁜 투표자에게 가끔 찾아오는 선거에서 회고적 투표 이론이 요구하는 합리적 계산능력은 필요하지도 않고 합리적 계산을 기대하는 것은 비현실적임 (Campbell, et.al 1960; Green, et. al. 2002; Achen and Bartels 2004).

- 투표자는 합리적 투표가 가정하는 이상적 조건이 아니라 기존의 프레임 속에서 “제한적 합리성”에 따라 판단함 (Simon 1955; Kahneman and Tversky 1982). 시민은 모든 정보를 기반으로 한 최적화 선택이 아니라 부족한 정보 하에서 만족할 수준의 선택을 함(satisficing).​

- 부족한 정보 하에서 투표자에 내재한 정치적 정체성은 선거선택의 길라잡이 역할을 함. 정당일체감은 객관적 사실조차도 정체성의 관점에서 보게 함. 민주당원과 공화당원은 엄연한 질병인 코로나 19에 대한 방역에 대해서 정반대로 판단함 (예를 들어 마스크 착용).

 

■ 정치적 양극화

 

- 트럼피즘이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수준으로 발전하게 된 기본적 까닭은 정치적 양극화의 심화.

-​ 미국 정당정치는 1960년대 민권운동 시기를 거치면서 지역적으로 정서적으로 양극화되기 시작했음. 민주당이 흑인민권과 투표권을 제도화하지 남부의 민주당 지지층은 공화당 지지로 옮겨갔음.

​​-​ 한편 공화당은 “남부전략(Southern Strategy)“에 치중하여 노예제를 철폐했던 링컨의 공화당으로부터 벗어나 기업과 백인중심의 연합을 구축함.

- 세계화의 여파로 발생한 2008년 대침체 후 오바마가 미국 역사성 최초로 흑인대통령으로 당선된 후 경제적 곤란에서 허덕이던 백인 노동자에게 사회적 상실감으로 작용.

 

​- 백인 주류에서 흑인이나 이민자 등이 미국 제도에 편승해 백인의 우월한 지위를 침해한다는 인식이 표면으로 부상함. 백인의 적개심은 미국의 선거인단 제도를 매개로 하여 2016년 트럼프의 당선에 결정적 기여를 함.

<끝>

 

 

 

3
  • 기사입력 2021년03월31일 14시00분
  • 최종수정 2021년03월31일 10시24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