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뉴스

문대통령, 김오수 사표 반려하고 오후 면담키로…돌파구 주목 본문듣기

작성시간

  • 기사입력 2022년04월18일 13시53분

작성자

메타정보

  • 2

본문

'민주당-검찰' 강대강 충돌국면 일단 제동…대화 통합 절충점 모색

靑 "김오수 면담 거부한 적 없다"…'책임론' 부담 느낀 듯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하는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에 반발하며 사의를 밝힌 김오수 검찰총장의 사표를 18일 반려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이날 중 김 총장을 면담할 예정이라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결정을 두고 "임기가 보장된 검찰총장이 사표를 제출했기 때문에 반려한 것"이라며 "행정부 수반으로서 의견을 듣고자 오늘 면담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치권에서는 문 대통령이 민주당과 검찰 간 갈등이 파국으로 치닫지 않도록 일단 제동을 건 것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김 총장이 사퇴할 경우 이는 다른 검찰들의 집단행동으로 이어질 수 있고, 이 경우 민주당과 검찰의 '전면전'은 불가피하다는 것이 정치권의 관측이었다.

이 시점에 문 대통령은 일단 사표를 반려하고 김 총장을 만나는 것은 다시 한번 민주당과 검찰이 대화를 통해 해법을 찾아보라는 당부를 하기 위한 것 아니겠느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이날 오후 이뤄질 면담에서도 문 대통령은 김 총장에게 검찰과 국회의 소통을 거듭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나아가 정치권에서는 문 대통령의 이번 결정은 민주당을 향해서도 지나치게 일방적으로 입법을 추진하는 것은 재고해보라는 메시지로도 읽힐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청와대 내에서는 문 대통령이 이처럼 민주당과 검찰에 대화를 강조하며 일종의 '중재'를 하는 듯한 모양새를 취하면서 양측의 '강대강 대치' 역시 돌파구를 찾을 수 있을지 주목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김 총장과의 면담에 응하지 않은 것이 결국 김 총장의 '사표 사태'로 이어진 것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된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이에 부담을 느껴 사표를 반려하고 면담에 나섰을 것이라는 추측도 나온다.

앞서 김 총장은 검수완박 법안에 반발하며 문 대통령과의 면담을 요청했으나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에 대해 "지금은 입법의 시간이다. 국회가 (입법을) 논의해야 할 시간"이라면서 사실상 당분간 면담에 응하지 않겠다는 뜻을 내비친 바 있다.

이와 관련, 이날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일부 언론에서 (문 대통령이) 면담을 거절했다고 보도하기도 했지만, (면담을) 거부한 바 없다"고 해명했다.

<연합뉴스>

 

 

2
  • 기사입력 2022년04월18일 13시53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