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뉴스

신규확진 4만7743명…68일만에 5만명 아래로 본문듣기

작성시간

  • 기사입력 2022년04월18일 11시08분

작성자

메타정보

  • 2

본문

감소세에 주말 영향 더해져…위중증 850명, 사망 132명

오늘 거리두기 종료…60세 이상 4차접종 예약 시작

 

지난 1월 중순 시작된 국내 오미크론 대유행의 확산세가 꺾이면서 18일 신규 확진자 수가 4만명대까지 내려왔다.

검사 건수가 줄어드는 주말·휴일 영향이 반영된 것이지만 지난 2월 9일(4만9천546명) 이후 68일 만에 신규 확진자 수가 5만명 아래를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4만7천743명 늘어 누적 1천635만3천495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9만3천1명)보다 4만5천258명 줄었다. 1주일 전인 지난주 월요일(11일)의 9만917명과 비교해도 4만3천174명 적다.

월요일(발표일 기준)에 5만명 미만의 신규 확진자가 나온 것은 지난 2월 7일(3만5천281명) 이후 10주 만이다.

보통 주말·휴일에는 검사 건수가 감소해 월요일 확진자가 주간 기준으로 가장 적게 나오는 경향이 있는데, 최근 유행 감소세와 맞물리면서 그 감소 폭이 더 커졌다.

신규 확진자 발생이 줄면서 위중증 환자 수도 꾸준히 감소하는 추세다.

이날 위중증 환자는 850명으로 전날(893명)보다 43명 감소하며 이틀 연속 800명대를 기록했다.

위중증 환자 수는 지난달 31일 1천315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감소하기 시작해 지난 14일부터 이날까지 닷새 연속 세자릿수를 나타내고 있다.

전국 중증 병상 가동률은 이날 0시 기준 48.5%(2천825개 중 1천371개 사용)로 집계됐다. 전날(46.9%)보다 1.6% 포인트 늘었다.

중증에서 상태가 호전되거나 중증으로 악화할 가능성이 높은 환자를 치료하는 준중증 병상 가동률은 50.3%다.

입원 치료 없이 자택에 머무는 재택치료자는 74만2천367명으로, 전날(83만4천58명)보다 9만1천691명 줄었다.

재택치료 관리의료기관의 건강 모니터링을 받는 집중관리군은 6만5천954명이며, 나머지는 자택에서 스스로 건강을 관리하는 일반관리군이다.

전날 코로나19로 사망한 환자는 132명으로 직전일(203명)보다 71명 줄었다. 최근 일주일간 일별 사망자는 171명→184명→318명→264명→273명→203명→132명으로 일평균 221명이다.

전날 사망자를 연령대별로 보면 80세 이상이 71명(53.8%)으로 가장 많았고 70대 35명, 60대 18명, 50대 7명, 40대 1명이었다.

누적 사망자는 2만1천224명이고 코로나19 누적 치명률은 0.13%다.

<연합뉴스>

 

2
  • 기사입력 2022년04월18일 11시08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