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뉴스

문대통령, 청해부대 감염 "안이한 대처 비판 겸허히 수용" 본문듣기

작성시간

  • 기사입력 2021년07월20일 11시30분

작성자

메타정보

  • 2

본문

"나름대로 대응했지만 국민 눈에 부족…다른 파병부대도 살펴봐야"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청해부대 장병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집단 감염된 것과 관련해 "안이하게 대처했다는 지적을 면하기 어렵다"며 "이런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이며 치료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신속하게 군 수송기를 보내 전원 귀국조치를 하는 등 우리 군이 나름대로 대응했지만 국민의 눈에는 부족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오늘 청해부대원 전원이 국내로 돌아온다. 부대원들이 충실한 치료를 받고 조속히 회복하도록 최선을 다해달라"며 "애가 타는 부모님들에게도 상황을 잘 알려 근심을 덜어줘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이어 "다른 해외 파병 군부대도 다시 한번 살펴달라. 우리 장병의 안전이 곧 국가 안보라는 생각으로 방역에 만전을 기해달라"며 "해외 공관 주재원 등 백신 접종의 사각지대에 놓인 국민의 안전대책도 함께 강구해달라"고 지시했다.

<연합뉴스>​ 

2
  • 기사입력 2021년07월20일 11시30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