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뉴스

반도체 대란에 현대차 생산 멈추는데…대책이 없다 본문듣기

작성시간

  • 기사입력 2021년04월07일 10시13분

작성자

메타정보

  • 2

본문

 

사태 장기화 땐 부품업체도 치명적 타격 우려

전문가 "국가 차원서 시스템반도체 내재화 추진해야"

 

차량용 반도체 수급 대란에 한국의 대표 자동차 업체인 현대차[005380] 생산라인이 속속 멈춰 서고 있다.

정부와 자동차 업계는 반도체 확보를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으나 결과는 나오지 않고 있다. 차량용 반도체 부족은 세계적 현상인데다 공급 업체들이 하루아침에 '뚝딱' 공장을 증설하긴 어렵기 때문이다.

우리나라는 메모리반도체는 세계 최강이지만 시스템반도체인 비메모리 분야에서는 뒤져 있다. 이에 따라 차량용 반도체를 포함한 시스템반도체에 대한 종합적인 국가 전략을 다시 짜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 속속 멈춰서는 현대차 생산라인…부품업체도 충격

 

현대차가 차량용 반도체 부족으로 울산1공장의 휴업을 결정한 데 이어 쏘나타와 그랜저를 생산하는 아산공장도 휴업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차는 아직 구체적인 일정은 정하지 않았으나 노조와 아산공장 휴업을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반떼를 생산하는 울산3공장도 반도체 수급난으로 오는 10일 특근을 실시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코나와 첫 전용 전기차인 아이오닉5를 생산하는 울산1공장은 7일부터 14일까지 휴업하기로 했다.

반도체 대란은 자동차 부품업체에도 직격탄이 됐다. 정만기 자동차산업연합회 회장은 6일 자동차산업 발전포럼에서 "53개 자동차 부품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 업체의 48.1%가 차량용 반도체 수급 차질로 감산을 하고 있고, 72%는 수급 차질이 올해 말까지 이어진다고 전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반도체 수급 문제로 20% 이내로 감산한 업체는 64%, 50% 이내로 감산한 업체는 36%로 나타났다.

도요타와 폭스바겐, 포드, GM, 혼다 등 글로벌 자동차업체들은 이미 연초부터 줄줄이 일부 공장을 닫거나 생산을 줄이고 있다.

시장정보 업체 IHS마킷은 반도체 부족으로 올해 1분기 자동차 생산이 100만대, 일본의 노무라증권은 2분기 생산량이 160만대 감소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을 내놓았다.

컨설팅회사 알릭스파트너스는 올해 전 세계 자동차 업계는 반도체 부족으로 매출이 약 606억달러(약 69조원)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반도체 부족은 가전업체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이미 세계적 가전업체인 월풀이 마이크로컨트롤러 부족으로 전자레인지와 냉장고, 식기세척기 등의 생산에 차질을 빚고 있고, 중국 가전업체인 항저우 로밤 어플라이언스는 신제품 출시를 연기했다.

 

◇ 마음만 급할 뿐 대책이 없다

 

노근창·박찬호 현대차증권[001500] 연구원은 최근 보고서에서 "자동차 반도체의 공급 부족은 2분기 말부터 일정 부분 해소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부는 올해 3분기나 4분기쯤에는 차량용 반도체의 수급이 균형을 맞출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하지만 차량용 반도체는 고사양 첨단 반도체는 아니지만, 안정성이 중요하기 때문에 공정이 까다로워 쉽게 생산량을 늘리기 어렵다.

세계 3위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글로벌파운드리스(GF)의 톰 콜필드 최고경영자는 최근 방송에 출연해 세계 반도체 부족 현상이 내년 이후까지 이어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문제는 당장 마땅한 대책이 없다는 점이다. 정부는 차량용 반도체를 확보하기 위해 대만 정부는 물론 TSMC 측과도 협의를 진행했으나 지금까지 별 소득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 반도체 위탁생산 1위 업체인 TSMC로서는 미국, 유럽, 일본 등 열강들로부터 공급 압력을 받는 마당에 우리나라에만 물량을 늘려주긴 현실적으로 어려울 것이다.

정부로서는 "관련국들의 동향을 예의주시 한다"거나 "민간과의 소통을 강화하겠다"는 원론적 언급 외엔 달리 할 말도 없어 보인다.

자동차 부품 업체들도 동분서주하고 있으나 10배 안팎의 웃돈을 줘도 구하기가 어렵다며 망연자실해 하고 있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수요 급증 국면에서 자연재해와 화재 등으로 세계 1∼3위 차량용 반도체 업체가 모두 생산 차질을 빚는 바람에 문제가 심각해졌다"면서 "코로나 백신 확보 경쟁과 비슷한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고 했다.

우리나라는 메모리반도체는 세계 최강이지만 글로벌 반도체 시장 비중이 70%인 비메모리반도체(시스템반도체)는 약체다. 차량용 반도체의 경우 세계시장 점유율은 2.3%로 미국(31.4%), 일본(22.4%), 독일(17.7%) 등에 비해 취약하다.

안기현 한국반도체산업협회 전무는 "이젠 국가적 차원에서 시스템반도체 생태계를 만들어 이를 필요로하는 자동차, 가전, 통신기기 등의 산업에 내재화함으로써 수입 의존도를 줄여야 한다"면서 "미국이 반도체 제조시설을 자국에 짓겠다고 나선 것을 주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필수 교수는 "차량용 반도체의 경우 다품종 소량 생산 품목인데다 첨단 공정이 아니어서 수익성은 떨어지지만, 국가 산업에 미치는 영향이 너무 크기 때문에 우리도 자체 생산 역량을 갖춰야 한다"면서 "정부와 삼성전자[005930], SK하이닉스[000660] 등이 머리를 모아 반도체 생산 라인의 일부를 차량용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2
  • 기사입력 2021년04월07일 10시13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