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뉴스

吳-安 단일화룰 합의…무선 100%에 적합도+경쟁력 조사 본문듣기

작성시간

  • 기사입력 2021년03월20일 21시17분

작성자

메타정보

  • 2

본문

안철수 수정 제안에 오세훈 수용…이르면 내일 오후 시작 가능성

오세훈-안철수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 투표용지 인쇄 전 가능할까?

 

국민의힘 오세훈·국민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무선전화(휴대전화)만을 대상으로 경쟁력과 적합도를 조사해 합산하는 단일화 규칙에 20일 합의했다.

국민의힘 정양석·국민의당 이태규 사무총장이 이끄는 양측 실무협상단은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모처에서 약 1시간 30분간 비공개 실무협상을 벌인 끝에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각 여론조사 기관마다 1천600명씩 적합도(800명)와 경쟁력(800명)을 조사해 2개 기관의 결과(총 3천200표본)를 합산하는 방식이다.

양측이 서로 고집하다 막판에는 '양보 경쟁' 촌극까지 벌어졌던 '경쟁력·적합도 조사'와 '무선전화 100%' 등 핵심 쟁점을 조합한 절충안이다.

표본 규모나 구체적인 방식을 안 후보가 다시 제안했고, 이를 오 후보가 수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실무협상단은 21일 국회에서 다시 만나 여론조사 문구와 조사 시기 등을 최종 조율한다.

빠른 협상을 위해 여론조사 기관 관계자도 실무협상에 참여할 예정이다.

협상이 원활하게 진행되면 21일 오후부터 여론조사에 들어갈 가능성도 있다. 이런 경우 이르면 23일 단일후보 선출이 가능하다.

앞서 전날 두 후보는 직접 만나 공식 선거운동일인 25일에 단일후보가 캠페인에 돌입할 수 있어야 한다는 원칙을 재확인했다. 이날도 서로 통화하며 의견을 주고받았다.

<연합뉴스>

 

 

 

 

2
  • 기사입력 2021년03월20일 21시17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