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뉴스

정부, 40조 규모 기간산업안정기금 조성…항공·해운·자동차·조선 등 지원 본문듣기

작성시간

  • 기사입력 2020년04월22일 11시50분
  • 최종수정 2020년04월22일 11시59분

작성자

메타정보

본문

문 대통령,"100조원 금융조치에 35조원 추가…긴급고용안정에 10조 별도 투입"

93만명에 긴급고용지원금을 3개월간 50만원씩 지급​

'한국판 뉴딜' 기획단 준비, 비상대책에 필요한 3차 추경·입법 추진

 

정부는 40조원 규모의 기간산업안정기금을 조성해 경제에 큰 영향을 미치는 항공·해운·자동차·조선·기계 등 코로나19로 인해 타격이 큰 핵심 산업들을 지원키로 했다.

정부는 22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제5차 비상경제회의를 열고 이 같은 방안을 확정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우리 경제와 고용에 지대한 영향을 주는 기간산업이 크게 위협받아 일시적 자금 지원이나 유동성 공급만으로는 어려움을 극복하기 힘든 기업이 생기기 시작했다"며 "일시적인 유동성 지원을 넘어 출자나 지급보증 등 가능한 지원 방식을 총동원하겠다"면서 "강력한 의지를 갖고 기간산업을 반드시 지켜내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긴급 고용안정 대책에 10조원을 별도로 투입해 코로나19로 현실화하고 있는 고용 충격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자 한다"며 "고용유지 지원으로 실업 대란을 차단하는 데 역점을 두면서 고용 안전망 사각지대를 획기적으로 줄이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정부는 범국가적 차원에서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위한 대규모 사업을 대담하게 추진할 필요가 있다"면서 "관계 부처는 대규모 국가 프로젝트로서 '한국판 뉴딜'을 추진할 기획단을 신속히 준비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비상대책 추진에 필요한 3차추경과 입법조치를 신속히 추진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대통령은 또  "93만명에 긴급고용지원금을 3개월간 50만원씩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ifsPOST>​ 

2
  • 기사입력 2020년04월22일 11시50분
  • 최종수정 2020년04월22일 11시59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