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日 후쿠시마 原電 오염 물, 방류도 보관도 어려워 진퇴양난 본문듣기

작성시간

  • 기사입력 2019년08월13일 11시25분

작성자

메타정보

본문

- 朝日 “東京電力 측, 더 이상 보관에 한계, 해양 방류는 주민들이 극력 반대” 

- 그린피스 “日, 100만 톤 이상 바다로 방류 계획, 해류 순환으로 한국에 위험”

- 정부는 아베 정부에 오염 수 해양 방류를 절대 금하도록 촉구해야 할 것

 

ifs POST 대기자 박 상 기

 

최근, 국제 환경보호 단체 그린피스(Green Peace)가 일본은 후쿠시마(福島) 원전 부지에 쌓여 있는 高준위(準位) 방사성 오염 물 100만 톤 이상을 태평양으로 흘려 보내려고 하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었었다. 이 단체의 주장대로라면 일본에서 방류된 오염 수는 조류를 타고 한국 해역으로 밀려들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우리에게는 막을 수 없는 재앙이 될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와 관련, 최근 日 아사히(朝日) 신문이 이 오염 수의 해상 방류 계획을 획책하고 있는 아베(安倍) 정부가 이 오염 수 처리 문제를 둘러싸고 진퇴양난에 처해 있다며 구체적인 수치를 들어 보도했다. 이제 겨우 1년 남짓이면 도쿄 올림픽 게임 개최를 앞두고 전전긍긍하는 일본 정부의 모습을 전하는 이 보도 내용을 요약한다.  

 

■ “후쿠시마(福島) 原電 오염 수 저장 탱크 3년 뒤면 포화 상태”   

최근 아사히(朝日) 신문은 2011년 東日本大震災 당시 東京電力 후쿠시마(福島) 제 1 원전 1~3 호기 수소(水素) 폭발 사고로 원자로 바닥으로 녹아 내린 방사성 연료가 계속 반응하면서 가열되는 원자로를 냉각시키기 위해 사용된 오염 수를 저장해 온 탱크 시설이 2022년 여름이면 포화 상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결국, 그 이후로는 오염 수를 현 부지 내에 더 이상 보관할 수가 없게 된다는 것이다. 

 

東京電力 측은 그 동안 늘어나는 오염 수를 현 부지 내에 저장 탱크를 증설하여 저장해 왔으나, 이제 시한이 주어진 상황에서 논의가 심각해질 것으로 보인다.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은 더 이상 탱크를 건설할 부지를 확보할 길이 없다는 것이다. 게다가, 東京電力이 오염 수의 장기 보관 방안을 포함하여 적절한 새로운 대체안의 모색에도 과제가 산적하다는 이유로 난색을 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 “日 아베 정부는 저장 중인 오염 수를 희석하여 바다로 방류할 방침”   

후쿠시마(福島) 제 1 원전 1~3호기 원자로에서는 핵 연료를 냉각시키기 위해 주입하는 물로 인해 다량의 오염 수가 발생한다. 지하수도 건물 내로 유입되어 매일 150톤의 오염수가 생겨나고 있다. 오염 수에 포함되는 방사성 물질의 태반은 여과 장치를 통해 제거되고 있으나, 트리티움[三重水素]은 남아서 저장해 오고 있다. 

 

현재까지 탱크 내에 저장된 오염 수는 약 105만 톤에 이른다. 지금도 저장 탱크를 계속 건설하고 있으나, 부지가 제한되어 있어 2020년 말에는 134만 톤에 달해 한도를 초과하게 되고, 지하수 유입을 억제한다고 해도 2022년 여름까지는 탱크가 완전히 차게 된다는 계산이다. 이는 그 후의 처리 방안을 지금 강구하지 않으면 안 되는 절박한 상황을 예고하는 것이다.

  

아사히(朝日) 신문은, 일본 정부가 東京電力 측의 이러한 사정을 보고받고 지난 9일 전문가 회의를 소집, 탱크에 저장돼 있는 여과 처리된 오염 수를 희석하여 태평양 바다로 방류할 것을 유력한 대안으로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러한 방안에는 현지 어업 관련 종사자들에 주는 ‘풍평(風評; 뜬소문 피해)’ 피해에 대한 우려가 뿌리깊다. 실제로 지역 주민들은 격렬하게 반대하고 있다. 

 

日 정부의 담당 부처인 경제산업성은 오염 수를 바다로 방출하는 방안 이외에도 오염 수를 부지 밖으로 옮겨 장기적으로 보관하는 방안 등, 새로운 방안도 제시하고 있다. 이는 바다로 방류하는 방안에 대한 풍평(風評) 피해를 우려하는 현지 주민들의 우려를 감안한 대안들이나, 앞으로 수 십년 이상을 보관하여 자연적으로 방사능 량이 감소하는 것을 기다리는 것을 상정하는 것이다. 이 경우에도 東京電力은 보관 장소의 확보가 어렵다는 이유로 부정적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 “장기 보관은 東電이 반대, 해상 방류는 주민들이 반대, 진퇴양난”   

후쿠시마(福島) 제 1 원전을 운용하는 東京電力은 原電 부지 밖에서 장기 보관하는 방안, 대형 지하 저장 탱크를 건설하여 보관하는 방안 등 새로운 대안들을 검토했으나, 사전 해결 과제가 산적하다는 결론에 도달한 것으로 알려진다. 한편, 전문가 그룹은 2016년 이후 대부분의 방사성 물질을 제거한 오염 수에 대해서 해양 및 大氣로 방출하는 등 5 가지 처분 방법에 대해 논의를 계속해 왔다. 

 

통상, 原電에서는 트리티움[三重水素]를 포함한 농도가 기준치 이하인 경우는 해양으로 방류한다. 그러나, 후쿠시마(福島) 原電에서 오염 수를 해양으로 방출하면 모두 처분하기까지 수 년 동안이 걸려 현지 어업 종사자들의 풍평(風評) 피해를 막기 위해 계속 보관해야 한다는 의견이 잇따랐다. 게다가, 이미 저장된 물에 배출 기준치 이상의 방사성 물질이 남아 있는 것이 발각되어 불신을 사기도 했다. 

 

■ “정부는 아베 정부에 오염 수 해양 방류를 절대 禁하도록 촉구해야”   

후쿠시마(福島) 원전 오염 수 처리와 관련하여 어떤 방식의 장기 보관을 택하던, 해양 방류를 택하던 간에 인허가 및 공사를 위한 준비 기간은 몇 년 단위로 필요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東電 측은 탱크 시설이 완전히 채워지는 시기를 3년 후로 전망하고 있으나, 대응 방안에 대한 결론을 내려야 할 시한은 정해져 있다. 따라서, 일정 시간 내에 처리 방안을 결정하지 않으면 안 되는 긴박한 상황이다. 

 

그럼에도, 東電 측은 아직 사용할 수 있는 부지 면적 및 폐로(廢爐) 작업에 필요한 시설을 만드는 시기 등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고 있다. 저장 탱크를 증설하는 것에 대해서도 완전 불가한 것은 아니라는 자세다. 전문가 위원회가 東電 측이 곤란하다고 제시하는 근거 및 실현 가능성에 대해 검증할 것이 필요하다고 보인다. 

 

한편, 후쿠시마(福島) 原電 부근 해안에서는 원전 사고가 발생한 뒤 어업 조업을 전면 금지한 뒤 2012년 6월에 시험 조업 결과, 방사성 물질 검사에서 안전을 확인하면서 지금은 거의 모든 어종에 대해 어업이 가능하게 되었다. 그럼에도, 작년에 이 연안 지역의 어획량은 原電 폭발 사고 이전의 약 15% 수준에 머물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오염 수를 해양으로 방류하면 새로운 풍평(風評) 피해가 발생하여 어획량은 더욱 감소할 적으로 전망된다. 따라서, 현지 어업 종사자들은 국가 및 東電 측이 육상 보관 등 해양 방류 이외의 방안을 모색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이와 함께, 지금 우리에게 중요한 것은, 日 아베 정부 방침에 따라 해상 방류될 방사성 물질 오염 수가 조류를 타고 우리나라 연안으로 몰려올 수 있다는 우려인 것이다. 이는 우리 국민들의 안녕과 건강 그리고 연안 어업에 지금 부과하고 있는 수출 규제 강화와는 차원이 다른 광범하고 치명적인 타격을 줄 것이 분명하다.

 

후쿠시마(福島)産 어획물이야 WTO 판정에 근거하여 수입을 제한하면 그나마 피해를 막을 수가 있으나, 조류를 타고 우리 해안으로 밀려 들어오는 방사성 물질은 어찌해도 막을 길이 없는 노릇이다. 우리 정부는 당연히 日 정부를 향해 방사성 물질 오염 수의 방류를 절대 금하도록 강력 촉구해야 할 것이다. <ifs POST>

 

4
  • 기사입력 2019년08월13일 11시25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