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두의 1년 후

2019 가계금융복지조사 결과를 해부 한다 ①소득 늘어났나? 본문듣기

작성시간

  • 기사입력 2019년12월25일 17시00분
  • 최종수정 2019년12월25일 17시00분

메타정보

본문

정부는 지난 12월 17일 『2019년 가계금융복지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우리 경제, 특히 분배구조가 매우 좋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과연 정부의 이런 긍정적 해석은 실체가 있는가? 크게 4가지 분야로 나눠 그 실상을 차례대로 해부해 보고자 한다. ① 소득 늘어났나? ② 분배구조가 개선 됐나? ③ 국민자산이 늘어났나? ④ 가계부채는 어떠한가?  <편집자> 

 

이번에 나온 소득통계는 통상적으로 3개월에 한 번씩 나오는 가계소득통계와는 달라 한국은행과 통계청등이 가지고 있는 데이터에 근거한 것이어서 정확도는 더 높을 수 있다.

우선 총소득은 2017년 5705만원에서 2018년 5828만원으로 2.1%증가에 그쳤다. 여기에서 유의할 것은 2017년 소득에 비한 2018년 소득통계라는 점이다. 지금이 2019년 말이기 때문에 최근 수치가 아닌가 생각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다는 점이다. 그런데 2018년의 명목GDP증가율에도 훨씬 못미친다.

 

소득분위 별로 분석해 보면 가장 못사는 계층인 1분위의 소득은 4.4% 증가로 가장 높다. 그러나 금액으로는 연간 47만원 증가에 불과하다. 이 중에서 정부가 지원해주는 공적이전소득 증가금액이 45만원이나 된다.  정부가 보태주지 않았다면 1분위계층의 소득은 늘어나지 못했을 것이라는 게 첫 번째 지적하고 싶은 점이다.

더 중요한 것은 분위별 소득종류로 따져보면 근로소득은 가장 못사는 계층인 1분위의 경우 8%나 오히려 감소했다. 2분위도 1.7% 증가에 그쳤다. 못사는 사람들의 근로 소득은 완전히 망가졌다는 표현이 맞을 성싶다. 

사업소득은 전체적으로 5.3% 감소했다. 특히 잘사는 계층인 5분위가 11.7%나 대폭 감소했고, 4분위 역시 0.5% 증가에 그치고 있다. 자영업자소득도 전체적으로 0.2% 증가에 그쳤고, 근로형태별로 보면 상용근로자가 3.8% 늘어나는데 그쳤다.

 

 종합하면 소득은 전체적으로 2017년 대비 2018년에 2.1% 증가했는데 명목경제성장률인 3.1%에도 미치지 못했다. 특히 저소득층의 근로소득이 많이 줄었다. 사업소득은 모든 계층에서 부진했고, 가장 못사는 그룹인 1분위의 소득이 4.4% 증가했지만 대부분이 정부가 보태준 것이라는 해석이 가능하다.

이런 결과를 갖고 정부는 “우리경제가 좋아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세금등을 제외한 가처분소득은 1.2%증가에 그쳤다. 물가상승을 감안하면 소득이 줄어든 것 아닌가. 소득주도성장이 아니라 ‘소득주도빈곤’정책이라 할 만하다. 문제는 2019년 통계는 더 나빠질 것이 빤한데 경제가 나아지고 있다는 정부해석은 이해할 수 없다.

<ifsPOST> 

 

8
  • 기사입력 2019년12월25일 17시00분
  • 최종수정 2019년12월24일 20시44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