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에 실린 글은 필자 개인의 의견이며 국가미래연구원(IFS)의 공식입장과는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문화예술

이유진의 문화유적 기행 - 모전석탑 본문듣기

작성시간

  • 기사입력 2022년06월04일 09시00분

메타정보

  • 4

본문

<작가 노트>

로마의 철학자 키케로(Marcus Tullius Cicero)네가 태어나기 전 무슨 일이 있었는지 모르는 것은 항상 아이로 남아 있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역사를 알아야 성인成人이 될 수 있다. 과거로 떠나는 시간여행은 과거에만 머무는 것이 아니라 현재를 이루는 과거들을 성찰함으로 인간으로 성장할 수 있는 사색의 기회를 준다. 그런면에서 역사이야기가 켜켜이 쌓인 문화유적은 좋은 소재가 된다. 인간의 지성과 감성은 과거에 먹은 지적 양식과 가슴이 과거에 먹은 감성의 양식으로 이루어져 있다. 일찍이 읽고 보고 듣고 생각하고 느낀 모든 것, 자문자답한 모든 것이 그 사람의 가장 본질적인 현존재를 구성한다. 문화유적 기행 중의 이 모든 것을 겪은 후의 그 사람은 이전과 같은 사람일 수 없다.

 


제목 : 모전석탑

촬영 장소 : 충청북도 제천시 장락동

촬영날짜 : 2020.10.7

모전석탑이란 돌을 벽돌모양으로 깎아 쌓은 탑으로, 흙벽돌을 쌓아 올린 전탑을 모방하였다 하여 모전탑(模塼塔)이라고도 한다.




제목 : 과거와 현재의 대조

촬영 장소 : 충청북도 제천시 장락동

촬영날짜 : 2020.10.7

넓은 들판에 우뚝 솟은 검은색의 탑은 제천시내의 아파트들과 묘한 대조를 이루며 숲속과 고즈넉한 폐사지에 있는 여느 탑과는 다른 분위기를 연출한다.

탑을 받치는 한 겹의 바닥돌 위에 벽돌처럼 깎은 회흑색의 점판암으로 7층의 몸돌을 올렸는데, 1층의 네 모서리에는 점판암 대신 화강암 기둥을 세워 그 모습이 특이하다.

 


제목 : 랜드마크

촬영 장소 : 충청북도 제천시 장락동

촬영날짜 : 2020.10.7

온통 평지뿐이 곳에 우뚝솟은 9미터의 탑. 눈을 감고 상상해 본다. 지역의 랜드마크요, 이정표의 역할을 했을 이 탑이 세워졌던 그 시대를...

탑 전체 표면에 석회를 칠한 흔적이 있으며, 남쪽과 북쪽 면에 감실을 설치하여 문을 달았다. 탑을 만든 형식이나 돌을 다듬어 쌓아올린 수법 등으로 보아 통일 신라 말이나 고려 초인 10세기 작품으로 추정된다.

 


제목 : 과거와 이어지는 현재

촬영 장소 : 충청북도 제천시 장락동

촬영날짜 : 2020.10.7.

6·25 전쟁 때 포탄에 맞아 피해를 입었는데, 1967~1968년에 석탑을 해체하고 지금의 모습으로 다시 만들었다.

탑이 서있던 절터는 논,밭으로 변하였다. 수많은 역사의 흐름속에 절은 사라졌지만 탑은 지난한 역사의 풍파를 겪으며 드넓은 들판에 홀로남아 지금까지 이어온 과거를 보여주는 창의 역할을 한다.

 

 

<작가 소개>

이유진 작가는 카메라의 렌즈를 통해 이 세상의 역사유적들을 자기성찰과 성장의 시각으로 바라보며 문화유산의 가치를 사색하는 작가이다.


 

 

 

 

4
  • 기사입력 2022년06월04일 09시00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