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에 실린 글은 필자 개인의 의견이며 국가미래연구원(IFS)의 공식입장과는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문화예술

자연으로 가는 미술 산책展 (전완식 화가) 본문듣기

작성시간

  • 기사입력 2022년04월08일 10시39분
  • 최종수정 2022년04월08일 10시39분

작성자

메타정보

  • 3

본문

- 사색을 그리다.

 

연필과 붓을 잡은 시간이 40년 정도가 되었다. 시간이 지나면 추구하는 것도 달라지나 보다. 당시에는 몰랐는데 돌이켜 생각해보니 많은 변화가 있었다. 어린 시절에는 최고가 되고 싶었고, 청년기에는 낭만이 좋았고, 좀 더 어른이 되어서는 사랑이 필요했고, 지금은 삶의 가치를 바라본다.

 

사색의 시간 -전완식-
 

가치를 찾는 사색의 시간에는 나의 내면을 바라보게 되고 내면으로 들어가면 시간은 동결되고 기억의 파편들이 흩어지고 모이며 나는 타자의 시선으로 내면의 조각에 생긴 흠집의 기억을 줍는다.

 

흡집은 나에게서 파생된 것도 있고 남에게서 파생된 것도 있다. 흠집은 각각 사건들의 기록이며 앞으로 해결해야 하는 문제이기도 하다. 문제는 과거에 있지만, 해법은 현재에 있다. 이성적 사유는 객관적인 나를 평가하여 자연의 원리에 입각한 지혜를 생산한다.

많은 사람의 사유 동기는 사람의 신변, 자연의 변화 등의 특이점을 발견하면서부터인데 나에 대한 지성적 인식 활동의 동인은 사람의 신변 그중에서도 보편적이지 않은 성취욕이라고 본다. ‘성취욕이 있다라는 인식, ‘성취욕이 문제라는 인식, ‘성취욕도 나의 일부라는 인식의 변화 속에 성취욕으로 파생된 다양한 인간의 희로애락과 도덕률과 모순을 대면한다.

 

 

 (좌)주변이 투영되지 않은 원형, (우) 주변이 거울에 비춰진 현상 /전완식(Kai Jun)-Time of origin.2103-100X100cm-Oil on Mirror-2021

 

내가 대면하는 비명제적인 지각, 기억에 대한 이해를 위해 나는 알고 있는 명제적 지식을 모두 동원하여 문제 원인의 이치를 따지고 풀며, 재조립하여 내면의 갈등 요인을 탐구하며 완성을 시도한다. 완성되어가는 과정은 거의 필연적으로 대립하는 모순의 명제를 직면하게 되고 모순이라고 생각했던 것이 모순이 아님을 깨우치게 되는 순간은 지난한 시간이 흘러야 겨우 알아채게 된다. 이런 과정의 연속 선상의 사유는 자연스럽게 산책으로 이끈다. 산책은 사유를 하기 가장 좋은 상황이다. 꼭 장소가 강이나, 산이나, 들판이어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혼자만의 공간이 될 수 있고 자연과 조우 되는 환경이 더욱 깊은 내면을 바라볼 수 있는 환경임에는 틀림이 없는 것 같다.

 


(좌)주변이 투영되지 않은 원형, (우) 주변이 거울에 비춰진 현상/전완식(Kai Jun)-Time of origin.2115-116.8X91cm-Oil on Mirror-2021

 


(좌)주변이 투영되지 않은 원형, (우) 주변이 거울에 비춰진 현상/전완식(Kai Jun)-Time of origin.2110-116.8X91cm-Oil on Mirror-2021

 

이번에 전시하는 작품은 사색의 시간을 시각화한 작품들로 구성되어있고 전시는 2022413일부터 19일까지 인사동에 위치한 토포하우스에서 진행한다.

 

3
  • 기사입력 2022년04월08일 10시39분
  • 최종수정 2022년04월08일 13시18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