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에 실린 글은 필자 개인의 의견이며 국가미래연구원(IFS)의 공식입장과는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문화예술

제1회 대한상상창의 공모전 시상식 및 수상자 감상문 본문듣기

작성시간

  • 기사입력 2020년09월15일 15시57분
  • 최종수정 2020년09월15일 15시57분

작성자

메타정보

  • 17

본문

코로나 사태의 거리두기 실천으로 인하여 본 행사는 9월1일에 예정하였으나 정부 지침에 의거 보름간 연기하였으나 여전히 경각심을 가져야하는 시기이므로 대상 수상자만 모시고 최소한의 행사를 진행했음을 먼저 말씀드립니다.

 

미술의 전래에 있어 용어적 오류로 인하여 많은 사람들이 어렵게 생각하는 것이 현실입니다. 특히 현대미술은 우리의 사고를 발전시킬 수 있는 많은 장점을 가지고 있으나 이해가 안되는 문제로 인하여 기피 현상이 생기는 것 이 문제입니다. 이를 바로 잡기 위한 실천입니다.

- 대한상상창의 공모전 조직위원장 Kai Jun​

 

수상자 명단


대상 : 
김용석     우수상민경진, 박용진, 양승규

 

대상 수상자 감상문


相濡以沫

김용석

 

상유이말(相濡以沫). 곤경 속에서도 작은 힘을 보태어 서로 돕는다.” 물고기들이 샘물이 마르자 자신들의 거품으로 서로의 몸을 적셔주었다는 내용의 사자성어이다. 물고기가 현재 우리의 삶을 돌아보게 한다.

 

인간은 혼자 살 수 없다. 세상에 나온 순간부터 누군가와 함께 살아가야만 한다. 이 세상에 자신만의 이익을 찾는 사람이 가득하다면 세상은 결국 공사(共死)의 길로 접어들게 될 것이다. 특히나 지금처럼 어지러운 세상에서는 말이다. 게다가 이번 코로나 사태로 세상은 더욱 아비규환이 되었다. 하지만 공생(共生)을 향한 움직임은 보이지 않는다. 그저 자신이 속한 곳에서 어떻게든 살아남으려 뒤엉켜서 싸운다. 그러다 함께 타들어 가고 만다.

 

최근 개인의 이기심, 집단의 이기심으로 인해 코로나 확진자가 많이 발생했다. 집회의 자유, 종교의 자유는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모든 국민에게 주어진 권리이다. 하지만 지금 같은 상황에서도 자신의 자유만을 위해 행동하여 코로나 사태를 악화시키는 것은 지나친 이기심이라고 생각한다. 결국, 그 지나친 이기심으로 인하여 속한 집단이 사회의 악으로 낙인찍혀버린 것은 스스로 발등을 찍는 일이 아닐까 싶다. 자신의 이익만을 추구하며 타들어 가기보다 함께 힘을 합쳐 공생(共生)의 길을 추구할 때이다.

 

작품 속 부둥켜안고 있는 두 사람으로부터 우리는 그 희망을 엿볼 수 있다. 사람이 사람에게 안긴다는 것은 자신의 몸을 전적으로 의지한다는 것이다. 의지는 상호 간의 믿음과 존중이 있을 때야만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아무리 어지러운 세상이라고 하더라도 서로 의지하는 모습이 남아 있다면 우리는 공생(共生)의 길을 꾀할 수 있을 것이다.

 

정부는 이번 코로나 사태로 인하여 의료인력의 부족함을 느끼고 공공 의대 신설 등 의료인력 보충에 대한 의견을 내놓고 있다. 하지만 이는 의료인들과 합의가 되지 않은 상황이기에 충돌이 계속되고 있고 의사들은 파업을 선언한 상태이다. 이로 인한 피해는 누구에게 가는 것인지 잘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누구를 위한 정책이고, 누구를 위하여 히포크라테스 선서를 하였는가. 자신들에게 필요한 것만 요구하기보다 서로 믿고 의지하며 공생(共生)을 위한 행동을 한다면 모두가 작품 속 새처럼 자유롭게 날아다닐 날이 오지 않을까.

 

수상자 소감은 아래 링크에 있습니다.

https://youtu.be/nIiAHNfUqhw


17
  • 기사입력 2020년09월15일 15시57분
  • 최종수정 2020년09월15일 16시16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