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에 실린 글은 필자 개인의 의견이며 국가미래연구원(IFS)의 공식입장과는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Kai Jun의 美썰

제 1회 대한상상창의 공모전 안내 본문듣기

작성시간

  • 기사입력 2020년08월03일 20시53분
  • 최종수정 2020년08월03일 20시53분

작성자

메타정보

본문

4차산업혁명에서 창의력은 매우 중요한 가치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창의력은 문제에 대한 해결 방안을 새롭게 창안해 내는 정신적이고 사회적인 과정입니다. 창의력은 창조성이라고도 말하며 의식적이거나 무의식적인 통찰에 힘입어 발휘됩니다. 이 의식과 무의식의 통찰이 가장 효과적으로 이루어지는 훈련이 현대미술감상입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우리나라는 1873년 일본의 만국박람회 출품 당시 독일어 쿤스트게베르베(Kunstgewerbe 공예미술), 빌던데 쿤스트(Bildende Kunst조형미술)등의 용어가 모두 미술이라는 하나의 용어로 번역되어 사용되면서 미술이라는 개념의 정확한 접근이 어려워졌습니다. 이런 혼선이 일제강점기부터 현재까지 진행되면서 미술은 어려운 것이다라는 관념이 생겨났고 이해가 안 되는 난해함 속에서 현재는 대다수의 국민들이 스스로 한문 뜻으로 해석하여 美術(아름다운 재주) 특히 예쁘고 보기 좋은 것으로 국한시키는 경향이 강하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서양의 미술은 사실주의(realism)와 이상주의(idealism)의 두 가지로 크게 나눌 수 있습니다. 대다수의 현대미술은 의식, 무의식의 결합을 통해 만들어지는 이상주의적 관점에서 제작됩니다. 사실주의와 다르게 이상주의는 작가의 관념적 이상의 표현이 주된 것이어서 이런 류의 작품은 오감을 넘어 육감으로 다가가는 깊은 자극을 받을 수 있습니다.

 

아름답고 예쁘고 보기 좋은 표현도 좋지만 폭넓은 현대미술을 감상하여 상상력과 창의력을 향상시키는 데에 도움이 되면 좋겠습니다.

 

4차산업혁명으로 가는 길목에서 국민의 상상력과 창의력을 높이고 싶은 전완식 드림 

 

 

공모전 주제 작품


 




대상 시상품


 

 

5
  • 기사입력 2020년08월03일 20시53분
  • 최종수정 2020년08월05일 15시27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칼럼리스트 Kai Jun(전완식) 소개

30여 년간 인물화를 중심으로 회화 작업에 열중하였다인물화에 많은 관심을 둔 것은 인간을 이해하기 위한 나만의 방법이었다또한 인물을 그리기 위해 대상의 정신세계를 그림 안에 투영하려 노력하였다인물화를 넘어 진정한 인간의 본질을 탐구하기 위한 노력으로 인간의 감정과 감성을 다룬 글과 그림을 함께 작업하게 되었다.

 

주요 미술경력은 국내외 개인전 27회 단체전 80여회

-레오나르도 다빈치 모나리자의 위치에 따른 형상 변화 신비를 510년 만에 재현 -대한민국 7번째 대통령 인물화 작가(박정희 전 대통령 박정희대통령기념관 소장 문재인트럼프 대통령 청와대 소장) -Redwood Media Group 글로벌 매거진(뉴욕 발행) ‘아트비즈니스뉴스표지 작가 및 뉴트랜드 작가 15인 선정 -미국 행정/정책학 대학원 석,박사 과정 강의 자료로 작품 선정 -대한민국미술대전 심사위원운영위원기획위원 -대한민국 미술인의 날 조직위원회 사무총장 대한민국미술대전 초대작가 -한성대학교 예술대학원장 -광복70주년 국가 행사 대표작가(서대문형무소역사관 및 서울도서관 전시) -평창동계올림픽 성공기원 전시행사 대표작가 등의 경력을 가지고 있다학력은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및 산업대학원 졸업하였다.

현재 한성대학교 ICT디자인학부 교수로 재직하고 있으며 ()한국미술협회 이사설치미디어아트분과 부위원장국가미래연구원 문화예술체육 연구위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