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에 실린 글은 필자 개인의 의견이며 국가미래연구원(IFS)의 공식입장과는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Kai Jun의 美썰

감탄사를 그리는 남자. 노재순 화가 본문듣기

작성시간

  • 기사입력 2020년07월05일 17시00분
  • 최종수정 2020년07월05일 17시00분

작성자

메타정보

본문

현생인류 호모사피엔스보다 육체적 능력이 훨씬 우세했던 네안데르탈인은 멸종하고 호모사피엔스는 살아남았다. 이 차이는 언어의 다양성을 확보했다는 데에 있다고 고고학자들은 말하고 있다. 네안데르탈인들은 성대의 구조가 소리를 다양하게 내기 어려운 반면 우리는 각종 소리를 다 낼 수 있기에 언어의 다양성을 확보하고 집단적 의사소통이 원활하게 되어 위기에 대처하는 능력이 커졌다고 한다. 호모사피엔스의 어원은 라틴어로, '지혜가 있는 사람'이라는 뜻이다. 언어를 자유롭게 구사하는 지혜로운 사람, 우리는 말 속에 내면의 깊은 의식까지도 담아내는 경지에 있다.

 


노 재 순​  sound70192    90.9 x 60.6cm   oil on canvas​     2020

 

시인이나 화가는 외계에서 받아들인 자극을 자신의 의식에 담아 심상(心象, image)을 표현한다. 시각, 청각, 후각, 미각, 촉각 모든 자극을 자신의 내부에서 재해석하여 심상으로 표현하는데 시에서는 심상이라 하는 경우가 많고 미술에서는 이미지라는 말을 주로 쓴다. 본디 뜻은 같은데 그렇게들 한다. 노재순 화가의 이미지 작업은 문명의 발달과정에서 나타나는 경이로운 여러 가지의 자극을 자신의 내부에서 걸러내어 테마로 삼는다고 분석된다. 소리를 그린다고 단순하게 말하지만 그의 작업에 필수 요소로 나타나는 입술은 크게 두 가지의 모양이다. 하나는 를 발음하고 있고 다른 하나는 을 발음하고 있다. ‘은 감정을 나타내는 감탄사이다.

입술 주변에 나타나는 여러 가지 상징들은 도시의 어느 담벼락과도 같은 형상에 온갖 낙서와 광고지가 수없이 붙었다 떨어져 나간 흔적을 그려넣었다. 이것은 마치 인류 문명의 발달 과정을 모두 총망라하여 하나의 화면에 응축하려는 화가의 열정으로도 보인다.

 

노 재 순sound68123 162.2 x 97.0 cm oil on canvas2018

 

태초의 호모사피엔스가 우월한 지위를 얻게 된 언어 구사의 자유로움과 그로인해 발전된 모든 문명의 흔적들이 녹아있는 작품들은 작가의 예민함이 있어야 구현될 수 있다. 그가 주로 나타내는 감탄사의 입술 모양을 보면 외계의 자극에 얼마나 예민하게 반응하는지 알 수 있다. 수많은 감탄사 중에서도 가장 짧고 강렬한 을 선택했다는 것으로 설명이 가능하다.

 


노 재 순sound70200 116.8 x 72.7cm oil on canvas 2020


노 재 순sound70203 60.5 x 30.3cm oil on canvas 2020

 

감탄을 자아내는 문화의 변화와 그 속에서 삶을 살아가는 우리들의 모습을 작가는 조각난 사람의 눈 모양을 그려서 관찰자 시점을 포함하고 있다. 이런 시각적 구성요소들이 자극의 사건들과 결합하여 작품으로 구현되는데 때에 따라서는 작가의 예민함으로 표출된 감탄 상황을 이해하기 어려운 경우도 있다. 그런 작품을 접하게 되면 오히려 깊은 사색에 빠지게 된다. 작가는 어떤 상황에서 이런 감탄을 하고 있을까? 물음을 던지다보면 나를 돌아보게 되는 상황으로 몰입하게 된다. 아마 작가가 때때로 보여주는 적은 정보의 그림은 현재 우리가 살고 있는 삶을 감탄하며 살라는 메시지로 해석된다.

 


노 재 순sound70189 72.7 x 50.0cm oil on canvas 2020

 

난세에 영웅이 나오고 위기가 있어야 기회가 있는 것처럼 어떤 방향을 바라보느냐에 따라 결과는 달라진다는 것을 생각하라는 작가의 요구가 느껴지는 작품들이다.

 

이번 칼럼에서는 늘 삶을 감탄하며 이미지 작업하는 노재순 작가의 작품을 소개하였다. 노재순 작가의 작품을 소개한 이유는 코로나19로 힘든 이 시대에 관점을 바꿔 창의적인 아이디어로 모두가 감탄하는 결과를 만들어 슬기롭게 헤쳐나가길 바라는 마음을 함께 담아 소개하였다.

 


 

노 재 순 / Roh, Jae Soon

 

* 충남 청양 출생

*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회화과 졸업

* 21대 한국미술협회 이사장

 

* 개인전 37(서울, 제주, 동경, 지바, 베이징)

* Figuration Critique (Grand Palais, Paris)

* Sopia Trienniale (Sopia)

* Olympic Fine 2008 Arts (Beijing)

* Olympic Fine 2012 Arts (London)

* Korea International Art Fair (Seoul, COEX)

* 화랑 미술제 (Seoul, COEX)

* 한국 구상 대제전 (Seoul)

* Affordable 2016 (New York). Art hampton 2016 (New York)

* Korea Contemporary Arts Exhibition 2018 (Kong Art Space, Hong Kong)

* 광화문 국제 아트 페스티벌 2019 (Seoul)

* 순국 선열 인화전, 그리고 100 (서울, 진주, 충주, 군산)

* International Group Exhibition 2019 (Kate Oh Gallery, New York)

* Seoul & New York International Exchange Exhibition (Seoul)

* GLOBAL ART FAIR SINGAPORE 2019

* Disparate2019(Chelsea,NewYork)

* Hyperrealism:Anthology2020(galleryWe) 

 

수 상

2010 예총예술문화상 대상

2018 한국구상대제전 특별상

2019 올해의 최우수예술가상 (한국 예술 평론가 협의회) 

9
  • 기사입력 2020년07월05일 17시00분
  • 최종수정 2020년07월04일 02시25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칼럼리스트 Kai Jun(전완식) 소개

30여 년간 인물화를 중심으로 회화 작업에 열중하였다인물화에 많은 관심을 둔 것은 인간을 이해하기 위한 나만의 방법이었다또한 인물을 그리기 위해 대상의 정신세계를 그림 안에 투영하려 노력하였다인물화를 넘어 진정한 인간의 본질을 탐구하기 위한 노력으로 인간의 감정과 감성을 다룬 글과 그림을 함께 작업하게 되었다.

 

주요 미술경력은 국내외 개인전 27회 단체전 80여회

-레오나르도 다빈치 모나리자의 위치에 따른 형상 변화 신비를 510년 만에 재현 -대한민국 7번째 대통령 인물화 작가(박정희 전 대통령 박정희대통령기념관 소장 문재인트럼프 대통령 청와대 소장) -Redwood Media Group 글로벌 매거진(뉴욕 발행) ‘아트비즈니스뉴스표지 작가 및 뉴트랜드 작가 15인 선정 -미국 행정/정책학 대학원 석,박사 과정 강의 자료로 작품 선정 -대한민국미술대전 심사위원운영위원기획위원 -대한민국 미술인의 날 조직위원회 사무총장 대한민국미술대전 초대작가 -한성대학교 예술대학원장 -광복70주년 국가 행사 대표작가(서대문형무소역사관 및 서울도서관 전시) -평창동계올림픽 성공기원 전시행사 대표작가 등의 경력을 가지고 있다학력은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및 산업대학원 졸업하였다.

현재 한성대학교 ICT디자인학부 교수로 재직하고 있으며 ()한국미술협회 이사설치미디어아트분과 부위원장국가미래연구원 문화예술체육 연구위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