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기에 실린 글은 필자 개인의 의견이며 국가미래연구원(IFS)의 공식입장과는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분노한 김여정, ‘남북통신연락선 차단하겠다’ 본문듣기

작성시간

  • 기사입력 2020년06월09일 19시00분

작성자

메타정보

본문

오늘(9)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탈북민 단체의 전단살포에 대한 강경조치를 보도하며 향후 대남업무를 대적사업으로 규정한다 했습니다. 12시부터 남북 간 모든 통신 연락선을 차단한다고 밝혔으며 이 지시는 지난 8일 대남사업 부서 사업총화 회의에서 김여정 당 제1부부장과 김영철 당 중앙위 부위원장이 내린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무엇이 이들을 이렇게 분노케 했을까요? 조선중앙통신의 보도 중 최고존엄 문제에서만은 용서나 기회란 있을 수 없다라는 대목이 있었습니다. 탈북단체의 대북전단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에 대한 비난에 초점이 맞춰져 있고, 북한은 이를 최고의 적대행위로 간주하고 있습니다. 이 건과 관련하여 김여정은 지난 4월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의 담화에서 한국 내 탈북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맹비난하며 남조선 당국은 쓰레기들의 광대놀음을 저지시킬 법이라도 만들어야 할 것, 응분의 조치를 세우지 못한다면 그것이 개성공업지구의 완전 철거가 될지, 있어야 시끄럽기밖에 더하지 않은 북남공동연락사무소 폐쇄가 될지, 있으나 마나 한 북남군사합의 파기가 될지 하여튼 단단히 각오는 해둬야 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북한과의 관계 악화를 해칠 수 있다는 우려와 그곳 주민들에게 실상을 알려야 한다는 측면 모두 일리가 있기에 관계되는 모든 사람, 결국 우리 국민의 슬기로운 합의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봅니다. 이런 합의를 거치치 않고 현 정부의 정권 취향에 따른 일방적인 조치나 현 대북전단 살포와 직간접적으로 관련된 조직만의 주장만으로 이루어진 조치 역시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더욱이 북한의 도발적 항의조차 진영논리에 따라 줏대 없이 끌려가는 듯한 행태를 보이는 것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동의하지 않고 있음을 충분히 고려하여 정부는 보다 신중하고 이성적인 결론을 추구하며 국민과 함께 대응해나가야 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ifsPOST> 

6
  • 기사입력 2020년06월09일 19시00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