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미래연구원은 국민행복에 도움이 되는 사회적 담론 형성에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상세검색

최협 전체검색 결과

게시판
2개
게시물
35개

1/4 페이지 열람 중


News Insight 게시판 내 결과

  • 5.18 왜곡 처벌법에 대한 우려 새창

    ‘5·18 왜곡 처벌법’이 지난 9일 국회에서 진통 끝에 통과되었다. 그 과정은 아름답지 못했다. 본회의 상정에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8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에서 야당의 거부권을 제거한 ‘공수처법’ 개정안을 무리해서 처리한 데 이어 ‘경제 3법’ 중 하나인 상법 개정안과 함께 ‘5.18 왜곡 처벌법’도 법사위 전체 회의에 부친 지 30여 분 만에 야당 없이 단독 처리하는 모습을 보였기 때문이다. 그래서 180석을 가진 여당이 입법 폭주를 강행한다는 소리가 들린다. 히틀러가 40%대 지지로 집권한 후 수권법을 앞세워 독주했던 불행한 …

    최협(choi123) 2020-12-11 11:14:26
  • 지방국립대학의 위기와 국립대학 간의 거시적 구조조정 새창

    지방대의 위기가 거론된 지 수년이 흘렀지만, 문제의 해결책이 손에 잡히기는커녕 더욱 심화되는 모양새다. 최근 교육부의 발표에 의하면 9개 주요 지방국립대에서 자퇴하는 학생 수가 매년 증가하는 추세라 한다.구체적인 통계를 보면 지방 주요 9개 국립대 자퇴생은 2017년 3,981명, 2018년 4,438명, 2019년 4,793명을 기록하면서 작년 전체 학생 가운데 2.4%가 자퇴를 선택한 것으로 나왔다. 자퇴의 이유는 대부분이 다른 학교, 더 정확히는 서울의 대학으로의 진학을 위함이라는 것이다.또 다른 문제는 지방대학의 경쟁률이 갈…

    최협(choi123) 2020-10-27 17:10:00
  • <최순실 게이트>라는 멍에 새창

    ​ 설마 했는데, “최선생한테 컨펌 했나요?”라는 말이 공개된 순간 모든 것이 무너져 내렸다. 대통령이 국민으로부터 위임받은 신성한 권력을 강남의 아줌마와 사적으로 공유해온 국정농단의 실체가 확인된 것이다. 이에 여론이 들끓고, 매 주말이면 사상 초유의 1백만 촛불들의 시위가 이어지며 꺼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전국적으로 수백만의 국민들이 분노하며 거리로 나서는 데는 박근혜-최순실게이트로 불릴 수 있는 이번 사건이 국민들에게는 단순한 <헌정질서 문란사건>으로만 비춰지지 않기 때문이다. 과거에도 대통령측근들의 비리가 항…

    최협(choi123) 2016-11-29 17:49:47
  •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은 우리에게 무엇인가? 새창

    10년여를 끌어오던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의 건설공사가 드디어 마무리되어 개관을 앞두고 있다. 국립기관으로는 드물게 지방도시인 광주에 건설된 아시아문화전당은 11월 공식개관에 앞서 건물이 일반에 공개되고 실험적인 공연을 몇 개 선보이면서 처음으로 중앙의 언론에서 관심을 보였다. 그런데 대부분의 언론에서 공연장의 방음이나 조명과 같은 시설상의 문제와 짧은 기간에 준비한 공연작품들의 내용을 놓고 우려의 목소리를 쏟아내고 있다.또한 박근혜대통령도 이미 수석비서관회의에서 광주아시아문화전당의 운영경비에 대한 지적을 한바 있었기에 이제 막 출범하려…

    최협(choi123) 2015-09-15 17:47:00
  • 한국 안의 아시아: 비빔밥문화의 가능성 새창

    대한민국이 자랑하던 단일민족․ 단일문화의 신화에 변화가 오고 있다. 1990년대 말까지만해도 30만 명에 머물렀던 국내 외국인의 숫자가 2013년 말 통계에 의하면 160만 명에 달하고 불법체류자의 수도 20만 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제주도의 인구가 60만 명가량이니 외국인으로 이루어진 제주도가 세 개 더 새롭게 만들어진 셈이다. 외국인의 숫자가 지난 20여년사이에 크게 늘어난 배경에는 이주노동자, 결혼이민자, 귀화자의 증가가 큰 몫을 차지했다. 한국은 지금 극심한 출산율의 저하와 농촌지역의 인구 감소로 인하여 특히 아시…

    최협(choi123) 2015-06-26 19:56:44

청계산 칼럼 게시판 내 결과

  • 최협의 박물관 이야기 <29> <베를린의 박물관 섬>(Museuminsel)과 <훔볼트 포럼>(The Humboldt Forum)...식민주의, 문화재 보존, 패러다임의 변화 새창

    베를린에는 <박물관 섬>(Museuminsel)으로 불리는 문화 명소가 있다. 박물관 섬은 베를린 시내를 관통하는 슈프레강(Spree Fluss)을 가르며 들어선, 여의도 4분의 1 크기의, 작은 섬으로 다섯 개의 세계적인 박물관을 품고 있어 유네스코는 1997년 박물관 섬 자체를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했다. 다섯 개의 박물관 건립은 1830년 <구(舊)박물관>(Altes Museum)의 개관을 시작으로, 1855년 <신(新)박물관>(Neues Museum), 1876년 <국립회화관>(Alt…

    최협(choi123) 2021-05-09 09:00:00
  • 최협의 박물관 이야기 <28>...장소의 의미가 각별한 <바티칸 박물관>(Musei Vaticani, Vatican Museums) 새창

    <바티칸 박물관>은 베드로가 묻혔던 공동묘지 터에 세워졌다는 점에서 장소가 갖는 역사적 의미가 각별하다.“Quo vadis, Domine?” 로마의 박해를 피해 도피의 길을 가던 베드로 앞에 나타난 예수님께 베드로가 묻는 말이다. “주여, 어디로 가시나이까?” 예수님의 대답은 "십자가에 다시 못 박히러 로마로 간다(Venio Romam iterum crucifigi.)" 였다. 베드로는 뉘우치는 마음으로 오던 길을 되돌아가 로마에서 순교의 길을 택했다.(베드로 행전(Acta Petri) 35장) 그의 시…

    최협(choi123) 2021-05-02 09:00:00
  • 최협의 박물관 이야기 <27>...네덜란드의 <Rijksmuseum> 새창

    암스테르담에 있는 <Rijksmuseum>(레익스뮤지엄)은 우리나라의 <국립중앙박물관>에 해당하는 네덜란드를 대표하는 국립박물관이다. ‘Rijks’는 영어로 ‘royal’을 뜻한다니 직역하면 <왕립박물관>이다.Rijksmuseum의 역사는 200년을 훌쩍 거슬러 올라간다. 1800년 헤이그에서 설립돼 8년 뒤 암스테르담으로 옮겨왔으며, 1885년 나폴레옹 1세의 동생이자 네덜란드를 지배했던 루이 1세 때 새 건물을 지어 현재의 위치로 이전했다. 유럽국가에서 대부분 국립박물관이 프랑스혁명을 기점으로 왕…

    최협(choi123) 2021-04-25 09:00:00
  • 최협의 박물관 이야기 <26>...샌프란시스코 아시아 미술박물관 (Asian Art Museum of San Francisco - Chong-Moon Lee Center for Asian Art and Culture) 새창

    미국의 동양 미술 전문 박물관 중에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샌프란시스코 아시아 미술박물관> (Asian Art Museum of San Francisco)은 그 건물의 명칭이 한국인의 이름이 들어간 <Chong-Moon Lee Center for Asian Art and Culture>라는 점에서 특별하다. 이는 샌프란시스코 아시아 미술박물관이 그만큼 한국문화를 비중 있게 다루는 박물관임을 말해준다.​<샌프란시스코 아시아 미술박물관>은 1989년 미국 박물관 최초로 한국 미술부를 설치하여 한국미…

    최협(choi123) 2021-04-18 09:00:00
  • 최협의 박물관 이야기 <25> 에르미타주 국립박물관[The State Hermitage Museum, Государственный Эрмитаж] 새창

    러시아 文化 紀行(문화 기행)은 아무래도 모스크바보다는 상트페테르부르크가 제격이다. 러시아 제국의 표트르 대제(Peter the Great, Пётр I Великий)가 1703년 설립한 이 도시는 1713년부터 1918년까지 200년 동안 러시아 제국의 수도였기에 러시아 문예 부흥의 자취를 가장 많이 간직하고 있는 도시이기 때문이다. 18세기 당시 유럽 변방의 슬라브국가였던 러시아를 유럽의 일원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표트르 1세는 선진 유럽의 기독교 문명수용에 적극적이었고, 그러한 배경하에 그는 사도 베드로(Saint Peter…

    최협(choi123) 2021-04-11 09: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