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미래연구원은 국민행복에 도움이 되는 사회적 담론 형성에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상세검색

김형준 전체검색 결과

게시판
5개
게시물
45개

1/5 페이지 열람 중


칼럼리스트 게시판 내 결과

  • 명지대학교 교수 새창

    아이오와대학교 대학원 계량정치학 박사|||한국외국어대학교 중국어과 학사

    김형준(db827) 2014-10-27 18:51:34

김광두의 1년 후 게시판 내 결과

  • “여야의 공천 감상법” <돋보기> 새창

    ▲김광두 : 국가미래연구원장. 서강대 석좌교수▲성한용 : 한겨레신문 선임기자.▲김형준 : 명지대학교 교수여야의 기존 공천 룰과 규칙은 유명무실-김광두: 정당은 나름대로의 당헌, 당규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요즘 여당과 야당의 공천 싸움을 보면 과연 저 당의 규칙이 있는 것인지, 당헌 당규가 있는 것인지 의심스럽습니다. 공천 싸움, 도대체 왜 이렇게 혼란스럽고 시끄러운지 그 현상을 분석해보겠습니다.▲김형준: 새누리당 같은 경우에는 2014년도에 당헌 당규를 만들면서 공천관리위원회라는 것을 만들었습니다. 심사가 아니라 관리하는 것이…

    성한용 김형준(db827) 2016-03-04 20:47:44
  • 총선 전망과 그 이후의 한국정치 <대담> 새창

    ◈ 참석자▲김광두 국가미래연구원장, 서강대 석좌교수(진행)▲김형준 명지대 교수, ▲김진오 CBS 선임기자) 1996년과 유사한 ’1與 多野 체제‘ 총선 -사람들의 관심은 금년 총선이 어떻게 될 것인지, 그리고 그 이후에 현 대통령과 미래 권력과의 관계는 어떻게 될 것 인지. 관심이 점 점 커가고 있습니다. 김형준 교수, 그리고 김진오 선임기자 두 분을 모시고 의견을 나눠보도록 하겠습니다.▲김형준: 현 상황은 96년도 정치 상황과 거의 유사한 상황으로 보이고 있습니다.당시 여당이 민자당을 해체하고 당명을 바꾸어서 신한국당이 탄생되었고…

    김형준, 김진오(admin) 2016-01-09 23:29:07
  • 박근혜 정부 4대개혁의 현주소 <대담> 새창

    ◈ 참석자<가나다순>▲김광두 국가미래연구원장, 서강대 석좌교수<진행>▲김동원 고려대 경제학과 초빙교수▲김형준 명지대 인문교양학부 교수▲신세돈 숙명여대 경제학부 교수임기 3년차에 느닷없이 등장한 4대 개혁-김광두: 우리 경제가 좀처럼 풀리지 않고 있습니다. 이 어려움을 풀기 위해서 박근혜 정부는 지난 2015년부터 4대 개혁이라는 것을 내 놓고 추진해왔습니다. 그러나 아직까지 시원스럽게 추진이 되고 있는 것 같지는 않습니다. ▲신세돈: 박근혜정부가 출범한 게 2013년 2월 25일 인데 여기 오기 전에 그 취임사…

    김광두, 김동원, 김형준, 신세돈(admin) 2016-01-08 20:28:20
  • 2016년 정치전망 -대통령 통치 스타일과 총선을 중심으로 새창

    ‘짜증나고 피곤한 한 해’… 국민들 무관심에 우울한 한 해박근혜 대통령의 ‘만기친람 식’ 리더십은 변하지 않을 듯집권 4년차 현재 권력이 미래권력을 창출하려 노력하는 시기야당 분열 어떻게 흘러갈지가 또 다른 관전 포인트 1. 2016년도 우리 정치는 ‘짜증나고 피곤한 한 해’가 될 것이다. 우선 여전히 국정운영과 관련된 전망에서 대통령의 통치스타일이 바뀔 것이냐에 대한 관심을 가져볼 만하다. 답은 ‘100% 변하지 않는다‘이다. ‘만기친람 식’ 리더십은 여전할 것이다. 최근 국가미래연구원에서 26명의 장관 및 장관급 인사들에 대해서…

    김형준, 명지대 인문 교양학부 교수(admin) 2016-01-01 13:58:29
  • 민심과 정치의 흐름 새창

    박대통령 지지도는 외생변수에 좌우돼내년 총선 여론, 여당지지 36% 야당지지 42% 희망‘경제 발전에 노력하는 정당’ 여당 44% 야당8%‘야당=무능한 정당’으로 인식돼 총선 패배 우려‘집권 포기한 집포당, 총선 포기한 총포당’ 비아냥 벗어나야 -2015년이 끝나가고 있습니다. 이 시간은 2015년의 민심의 흐름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이 자리에 명지대학의 김형준 교수와 조선일보의 홍영림 여론조사팀장을 모셨습니다. 정치는 항상 민심을 따라 가는 것인데 우선 2015년 민심의 흐름, 그 가운데 박근혜 대통령 지지도의 흐름부터 한 번…

    김형준, 홍영림(admin) 2015-12-19 20:50:27
  • 대통령과 국회와의 관계 새창

    대통령이 집권당 통해 ‘국회 지배할 수 있다’는 생각은 잘못상생적 리더십으로 국회와 행정부가 윈-윈 할 수 있어야미 레이건,재임 8년 동안 ‘야당 설득’에 직무 70% 정도 할애‘밥그릇 싸움‘에만 몰두하는 야당이 변해야 국회관계 정상화“YS DJ같은 야당 대표가 지금 있다면?”모두가 함께 생각해 보기를 -입법, 사법, 행정부 간의 권력 분립은 기본 조건입니다. 요즈음 대통령과 국회와의 관계를 보면 권력이 분립되어있는 지에 대해서 생각해보게 합니다. 대통령과 국회와의 관계, 이 문제에 대해서 김형준 교수를 모시고 이야기 나누어보도록…

    김형준(db827) 2015-12-12 20:22:31
  • “여당은 다음 총선에서 무조건 이긴다?” 새창

    지리멸렬한 야당의 ‘반사이익’▲ 대통령을 포함한 국정 운영에 지지도가 올라간 부분도 있지만, 그 원인은 야당의 탓으로 돌리고 싶다. 선거를 통해 여야가 경쟁을 하는데 한 쪽이 강력한 혁신을 하면, 상대방도 혁신을 할 수밖에 없다. 그런데 지금까지 보면 아무리 정부가 잘못하고 더 나아가서 정책 효과가 없더라도 선거에서는 여당이 이겨버리는 결과가 나타났다. 결국 대통령 입장에서 봤을 때 “내가 뭘 잘못했다는 거냐. 잘 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생각을 갖게 됐다. 그런데 그 근원은 결국 ‘반사이익’이라는 얘기다.결국은 야당이 엄밀하게 …

    김형준, 명지대 교수(admin) 2015-09-24 18:10:33

News Insight 게시판 내 결과

  • 한국당의 세 가지 결핍증, 그리고 생존을 위한 3대 필요조건 새창

    자유한국당이 총체적 난국에 빠졌다. 한때 한 자릿수까지 좁혀졌던 더불어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지지율 격차가 ‘조국 정국’ 이전으로 돌아갔다. 한국갤럽의 10월 다섯째 주(29~31일) 조사 결과, 더불어민주당 40%, 자유한국당 23%, 정의당 6%, 바른미래당 5%, 우리공화당 1%, 민주평화당 0.2% 순이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은 25%였다. 민주당은 3주 연속 지지율이 상승(10월 3주 36% → 10월 4주 37%, → 10월 5주 40%)한 반면, 같은 기간 한국당 지지도는 연속 하락(10월 3주…

    김형준(db827) 2019-11-07 17:00:00
  • ‘조국 사태’를 관통하는 세 가지 관점 새창

    조국 사태는 ‘제도, 후보자 도덕성, 민심‘이라는 세 가지 관점에서 조명해불 수 있다. 첫째, 인사 청문회 제도다. 국회 인사 청문회는 무소불위의 대통령 권력을 견제해서 건강한 정부를 만들기 위한 것이다. 따라서 여당은 야당과 함께 장관 후보자들의 소신과 추진력, 리더십과 행정 업무 능력을 철저히 검증해야 한다. 그래야만 정부도 건강해지고 의회 민주주의도 복원될 수 있다. 그런데 여당은 무조건 대통령 지명 후보자를 옹호하고 야당은 반대하는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다. 미국 청문회와 한국 청문회는 여러 면에서 차이가 있…

    김형준(db827) 2019-09-05 18: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