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뉴스

文-尹 오늘 회동 무산…정권교체기 신·구 권력 정면 충돌 본문듣기

작성시간

  • 기사입력 2022년03월16일 11시13분

작성자

메타정보

  • 2

본문

"실무 협의 마무리 안돼 일정 다시 잡기로…이유는 못 밝혀"

사면·인사권 문제 이견 가능성…정국 험로 예고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당선인이 16일 청와대에서 하기로 했던 오찬 회동이 무산됐다.

정부 교체 과정에서 신·구 권력이 정면으로 충돌하는 양상이 빚어지면서 정국에 파장이 예상된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실무 협의가 마무리되지 않아 회동 일정을 다시 잡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실무 차원에서의 협의는 계속 진행해 나갈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 역시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 브리핑에서 "오늘 회동은 실무 협의가 마무리되지 않아 일정을 다시 잡기로 했다"며 "일정을 미루기로 한 이유에 대해서는 양측 합의에 따라 밝히지 못함을 양해해 달라"고 말했다.

그간 회동 개최와 관련한 실무협의는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과 윤 당선인 측 장제원 비서실장이 해 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번 만남은 애초 덕담을 나누고 원활한 정부 인수인계를 다짐하는 자리로 생각했는데 지금은 너무 '공식 의제가 있는 회담'처럼 돼 버렸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는 의제들에 대해 충분히 사전 대화를 나누지 못하고 회동을 하는 것이 부담이 될 수 있다. 그래서 실무협의에 더 시간이 필요했을 것"이라고 했다.

결국 이번 만남의 핵심 의제로 꼽힌 문제들에 대해 양측이 물밑에서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그동안 정치권에서는 회동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면 문제가 비중 있게 거론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던 만큼 이와 관련한 실무 협의에서 양측의 견해차가 큰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다.

또 한국은행 총재를 비롯해, 문재인 대통령 임기 중에 진행되는 인사 문제에서 입장차를 좁히지 못한 것도 회동 무산의 원인이 된 것으로 보인다.

앞서 김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꼭 필요한 인사의 경우 저희와 함께 협의를 진행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했지만,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임기 내 (문 대통령이) 인사권을 행사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생각한다"며 대립각을 세웠다.

여기에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이 전날 라디오 출연에서 김오수 검찰총장에 대해 "자신의 거취를 스스로 결정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언급하고 이에 여권이 반발하고 있는 상황도 영향을 줬다는 분석도 있다.

청와대와 내부에서는 국민의힘에서 김 총장의 거취를 언급하거나, 문 대통령의 인사권 행사에 대해 '알박기'라고 비판하는 것에 대해 불만섞인 목소리도 흘러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앞으로의 정부 인수인계 과정이 순탄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나아가 윤 당선인 취임 전부터 진영 간 대립이 다시 격화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연합뉴스>

 

2
  • 기사입력 2022년03월16일 11시13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