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뉴스

신규확진 2천223명, 코로나19 사태후 첫 2천명대…전방위 확산세 본문듣기

작성시간

  • 기사입력 2021년08월11일 09시48분

작성자

메타정보

  • 2

본문

지역 2천145명-해외 78명…36일 연속 네 자릿수, 직전 최다보다 328명↑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갈수록 거세지는 가운데 11일 신규 확진자 수가 처음으로 2천명을 넘어섰다.

지난해 1월 20일 국내에서 첫 코로나19 환자가 나온 이후 1년 6개월여만, 정확히는 569일(발표일 기준) 만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2천223명 늘어 누적 21만6천206명이라고 밝혔다.

전날(1천540명)보다 683명이나 늘면서 2천명대를 훌쩍 넘어 2천200명대로 곧바로 직행했다.

직전 최다인 지난달 28일의 1천895명보다도 328명 많은 것으로, 2주 만에 또 기록을 갈아치웠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이 2천145명, 해외유입이 78명이다.

지역발생한 확진자는 주 초반이었던 지난 8∼9일 이틀간 1천400명대를 유지했지만 이날 2천명대로 급증했다. 수도권뿐 아니라 비수도권 곳곳에서도 최다 기록을 경신하며 코로나19가 전방위로 확산하는 형국이다.

지난달 초부터 본격화한 4차 대유행은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3인이상 사적모임 금지 등 정부의 잇단 고강도 방역 조처에도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달 7일(1천212명)부터 벌써 36일 연속 네 자릿수를 이어갔다.

지난 5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1천775명→1천704명→1천823명→1천729명→1천492명→1천540명→2천223명을 기록해 최소 1천400명 이상씩 나왔다.

<연합뉴스>

 

 

2
  • 기사입력 2021년08월11일 09시48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