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뉴스

文정부 '북핵 대표' 이도훈, 윤석열 캠프에 깜짝 합류 본문듣기

작성시간

  • 기사입력 2021년08월10일 16시02분

작성자

메타정보

  • 2

본문

김소영·안상훈·윤덕민 교수 등 42명 명단 공개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선 캠프는 10일 자체 싱크탱크 격인 정책자문단 42명의 명단을 공개했다.

자문단은 경제, 사회, 외교·안보·통일, 교육 등 4개 분과로 구성됐다.

이석준 전 국무조정실장이 총괄 간사를, 김소영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 안상훈 서울대 사회복지학과 교수, 윤덕민 한국외대 석좌교수, 나승일 전 교육부 차관 등이 각 분과 간사를 맡았다.

지난해 말까지 문재인 정부에서 북핵 문제를 총괄한 이도훈 전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겸 6자회담 한국 수석대표가 자문단에 참여한 것이 눈에 띈다.

이 전 본부장은 문재인 정부 초창기부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해왔으나, 지난해 12월 본부장직에서 물러난 후 무보직으로 있다 퇴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윤덕민 교수는 기자들에게 박근혜 정부 때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지낸 김홍균 씨도 캠프에 합류했다며 "두 분 다 한반도 비핵화를 완성하고, 우리 외교의 허물어진 모습을 정상화하겠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박근혜 정부 당시 한일간 일본군 위안부 협상에서 실무국장으로 타결을 주도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 도마 위에 올랐던 이상덕 전 주싱가포르 대사도 이번 명단에 포함됐다.

이밖에 부동산 정책 자문으로는 국토교통부 1차관과 국토연구원장을 지낸 김경환 서강대 경제학부 교수가, 일자리 정책 자문으로는 한국고용정보원장을 지낸 유길상 한국기술교육대 명예교수가 각각 합류했다.

이들은 이미 분과별 회의를 여러 번 열어 정책 과제를 논의해왔다.

이 총괄간사는 보도자료에서 "앞으로 윤 전 총장의 비전을 뒷받침할 정책을 마련하고 조언할 계획"이라며 "캠프 정책총괄본부와 긴밀히 협력해 공약을 생산할 계획"이라고 했다.

<연합뉴스>​ 

2
  • 기사입력 2021년08월10일 16시02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