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뉴스

지원금 건보료 기준선…직장인 1인가구 14만3천900원 본문듣기

작성시간

  • 기사입력 2021년07월26일 11시55분
  • 최종수정 2021년07월26일 11시55분

작성자

메타정보

  • 1

본문

맞벌이 4인가구는 직장인 38만200원, 지역가입자는 42만300원

 

직장인 1인 가구는 6월분 건강보험료 본인부담금이 14만3천900원 이하면 25만원의 국민지원금을 지급받는다.

정부는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 범정부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고 코로나 상생국민지원금 지급을 위한 특례 선정기준표를 공개했다.

정부는 6월분 건보료를 기준으로 소득 하위 80% 가구에 1인당 25만원을 지급하되,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에 대해서는 지급 기준을 완화하는 특례를 적용하겠다고 설명했다.

1인 가구는 노인과 비경제활동인구가 많은 특성을 고려해 연소득 5천만원 이하로 지급 대상을 넓히기로 했다.

특례 선정기준표에 따르면 1인 가구의 경우 지원금을 받을 수 있는 건보료 본인부담금 기준은 직장가입자 14만3천900원 이하, 지역가입자 13만6천300원 이하다.

맞벌이 가구는 가구원 수가 같은 홑벌이 가구보다 소득이 높아 불이익을 볼 수 있다는 지적에 따라 가구원 수를 한 명 더 더해 선정기준표를 적용한다.

맞벌이 부부가 있는 3인 가구의 경우 일반 선정기준표 중 4인 가구 기준을 적용하는 식이다.

맞벌이 뿐 아니라 부부 중 1인과 성인 자녀 1인 등 가구 내 소득원이 2명 이상인 경우에도 이런 특례를 적용한다.

맞벌이 가구 지원금 지급 대상 선정기준은 직장가입자의 경우 ▲ 2인 가구 24만7천원 이하 ▲ 3인 가구 30만8천300원 이하 ▲ 4인 가구 38만200원 이하 ▲ 5인 가구 41만4천300원 이하 ▲6인 가구 48만6천200원 이하 등이다.

지역가입자는 ▲ 2인 가구 27만1천400원 이하 ▲ 3인 가구 34만2천원 이하 ▲ 4인 가구 42만300원 이하 ▲ 5인 가구 45만6천400원 이하 ▲ 6인 가구 53만1천900원 이하 등이다.

직장가입자와 지역가입자가 한 가구에 함께 있는 혼합 가구의 경우 ▲ 2인 가구 25만2천300원 이하 ▲ 3인 가구 32만1천800원 이하 ▲ 4인 가구 41만4천300원 이하 ▲ 5인 가구 44만9천400원 이하 ▲ 6인 가구 54만200원 이하 등이다.

혼합 가구는 가구원 중 한 사람은 직장을 다녀 직장가입자지만 다른 한 사람은 사업·임대·금융소득 등이 있어 지역가입자인 경우 등을 의미한다.

다만 특례를 적용받는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도 구성원의 2020년 재산세 과세표준 합계액이 9억원(공시가격 15억원)을 초과하거나 금융소득 합계액이 2천만원을 초과하는 경우에는 지원금을 받을 수 없다.

9ab67fd598e11ea7c9e5a8803d5cc10c_1627268
 <연합뉴스>​ 

1
  • 기사입력 2021년07월26일 11시55분
  • 최종수정 2021년07월26일 11시55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