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뉴스

1분기 전국 고용률 4분기 연속 하락…서울 실업률 6.1%로 최고 본문듣기

작성시간

  • 기사입력 2021년05월17일 15시05분

작성자

메타정보

  • 2

본문

부산·경남 광공업생산 타격…모든 시도서 물가 상승

 

올해 1분기 전국 고용률이 4개 분기 연속 하락을 기록했다. 실업률은 상승세를 이어간 가운데 서울 실업률이 전국 최고 수준을 보였다.

17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1분기 지역경제동향'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전국 고용률은 58.6%로 1년 전보다 1.3%포인트 하락, 4개 분기 연속 하락했다.

연령별로는 30대(-1.6%p), 20대(-1.4%p), 40대(-1.2%p)에서 떨어졌다.

지역별로 보면 강원(-1.8%p), 경남(-1.7%p), 경북(-1.7%p) 등 14개 시도에서 고용률이 하락했다.

반면 전북(1.2%p), 대구(1.0%p), 세종(0.1%p)은 고용률이 올랐다.

특히 전북의 경우 20대 고용률이 1년 새 3.6%p 상승했으며 대구는 3.7%p, 세종은 4.9%p 각각 올랐다.

통계청 관계자는 "도소매, 숙박·음식점업 등을 중심으로 이들 지역의 젊은 층 고용률이 올라갔다"고 설명했다.

1분기 전국 실업률은 60세 이상 고령층과 청년층(15~29세) 등의 실업률이 오른 영향으로 1년 전보다 0.8%p 상승한 5.0%를 기록했다.

이로써 실업률은 4분기 연속 전년 동기 대비 상승을 기록했다.

지역별 실업률은 경남·서울·제주 등 12개 시·도에서 올랐다. 특히 서울이 6.1%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전국 광공업생산은 1년 전보다 4.5% 늘었다.

광공업생산은 작년 4분기 보합(0.0%)을 기록한 뒤 1분기 만에 반등했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11.2%), 충북(8.7%) 등 13개 시도에서 광공업생산이 늘었고, 부산(-7.1%), 경남(-4.2%) 등 4개 시도는 줄었다.

통계청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항공운수업이 부진한 가운데 항공기 부품 등 기타 운송장비를 중심으로 부산·경남 광공업생산이 감소했다"면서 "경남의 경우 조선 쪽 생산도 부진했다"고 설명했다.

서비스업 생산은 전국에서 2.2% 늘었는데, 특히 금융·보험업 비중이 큰 서울(6.3%)에서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소비(소매판매)는 대구(9.5%), 대전(8.3%) 등 14개 시도에서 증가했으나 제주(-8.1%), 인천(-2.6%) 등은 감소했다.

수출의 경우 강원(34.7%)을 비롯한 16개 시도에서 증가했다.

1분기 물가는 전국 기준으로 1.1% 올라 3분기 연속 상승을 기록했다.

1분기 기준 물가 상승률은 작년 1분기(1.2%) 이후 1년 만에 가장 높았다.

지역별로는 전남(1.5%), 경남(1.4%) 등이 특히 높은 상승률을 나타낸 가운데 전국 모든 시도에서 물가가 올랐다.

<연합뉴스>​ 

2
  • 기사입력 2021년05월17일 15시05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