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뉴스

신규 확진 일주일만에 10명대…신규확진 19명 중 9명 국내발생 본문듣기

작성시간

  • 기사입력 2020년05월16일 16시36분

작성자

메타정보

본문

국내 누적 코로나19 확진자 수 총 1만1천37명·사망 262명

 

16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9명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중 9명은 국내 발생, 10명은 해외유입 사례다. 국내 발생 사례가 한 자릿수로 떨어지면서 서울 용산구 이태원 클럽들을 중심으로 발생한 집단감염이 주춤하는 모양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은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19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국내 누적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총 1만1천37명명이다.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한 이후 신규 확진자 수가 10명대로 떨어진 건 지난 9일(18명) 이후 7일 만이다.

신규 확진자 수는 방대본 발표일을 기준으로 이달 7일까지 한 자릿수를 유지했지만, 8·9일 두 자릿수(12명·18명)로 늘었다. 10·11일에는 30명대(34명·35명)를 기록했고, 12·13·14·15일에는 20명대(27명·26명·29명·27명)를 유지했다.

신규 확진자 19명 중 9명은 국내에서 감염된 사례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5명으로 가장 많고, 경기 2명, 대구 1명, 충북 1명이 추가됐다.

9명 중에서는 6명이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 관련 사례다. 1명은 클럽 방문자, 5명은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다. 이날 오전까지 이태원 클럽 관련 누적 확진자 수는 162명이다.

나머지 10명은 해외에서 들어와 확진 판정을 받은 사례다. 공항 검역 단계에서 발견된 환자가 8명이고, 경기에서 2명이 확인됐다. 해외 유입 확진자의 유입국가는 미주 3명, 유럽 1명, 아랍에미리트 6명이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거의 해외 유입 사례가 없다가 중동 지역에서 한 가족이 들어오면서 조금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국적이 아니라 장기간 아랍에미리트에서 거주했던 사례들"이라고 설명했다.

사망자는 전날 2명이 추가돼 총 262명이다.

평균 치명률은 2.37%이지만, 고령일수록 가파르게 높아지는 경향을 보인다. 30대, 40대, 50대 치명률은 모두 1% 미만이지만, 60대에선 2.79%, 70대에선 10.78%, 80세 이상에선 25.92%로 치솟는다.

<연합뉴스>​ 

3
  • 기사입력 2020년05월16일 16시36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