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기에 실린 글은 필자 개인의 의견이며 국가미래연구원(IFS)의 공식입장과는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지금 제1야당 대표가 할 일이 ‘단식투쟁’ ? 본문듣기

작성시간

  • 기사입력 2019년11월20일 10시42분
  • 최종수정 2019년11월20일 20시06분

작성자

메타정보

본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0일 정부의 총체적 국정 실패에 대한 책임을 묻고 국정 대전환을 촉구하기 위한 단식 투쟁에 들어가기로 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그러나 이날 청와대에서 경호상 이유로 분수대 앞 천막 설치를 막아 단식 돌입이 늦어졌다. 결국 황 대표는 오후3시쯤 청와대 분수대 광장에 모습을 나타나 발표한 입장문에서 "더 이상 무너지는 대한민국의 안보와 민생, 자유민주주의를 두고 볼 수 없다"며 "절체절명의 국가위기를 막기 위해 국민 속으로 들어가 무기한 단식 투쟁을 시작하겠다. 죽기를 각오하겠다"고 말했다. 

참으로 안타까운 현실이다. 명분이 무엇이든 지금 제1야당의 대표가 정부여당에 대한 투쟁으로  ‘단식 투쟁’을 생각했다니 참으로 안타깝다.본인이야 '비장한 각오'라고 생각하겠지만 어딘지 고리타분하다는 냄새가 난다.한심한 발상이라고나 할까…

“​문재인 대통령이 야당 복(福)은 있다”는 비아냥거림을 절감하게 하는 형국이 아닌가 싶다.

얼마 전 자유한국당의 3선의원인 김세연 국회의원이 불출마 선언문에서 지적한 말이 되살아 난다.  "한국당은 이제 수명을 다했다,이 당으로는 대선 승리는커녕 총선 승리도 이뤄낼 수 없다. 무너지는 나라를 지켜낼 수 없다"  김의원은 이어 "(자유한국당의)존재 자체가 역사의 민폐다. 생명력을 잃은 좀비 같은 존재라고 손가락질 받는다, 깨끗하게 해체해야 한다. 완전한 백지상태에서 새로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새삼 크나 큰 울림으로 다가온다.

국가위기국면에서 제1야당이 해야할 일이 무엇일까? 몇 달 남지 않은 총선 정국에서 이기기 위한 자유한국당의 전략은 무엇일까? 구경하는 사람 조차 답답하고 한숨만 나온다.<ifsPOST>​ 

9
  • 기사입력 2019년11월20일 10시42분
  • 최종수정 2019년11월20일 20시06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