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기에 실린 글은 필자 개인의 의견이며 국가미래연구원(IFS)의 공식입장과는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文대통령,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재가…오후 2시 임명장 수여 본문듣기

작성시간

  • 기사입력 2019년09월09일 12시17분

작성자

메타정보

본문

정말 이래도 되나? 검찰개혁이 절실하다고는 하지만 수많은 의혹이 제기된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그대로 임명하겠다는 것은 어떤 연유인가?

일반국민들의 상식으로는 이해할 수가 없다. 대한민국에 법무부장관을 할 사람이 ‘조국’ 한 사람 뿐인가? 지난 한 달 동안 수많은 의혹이 제기됐음에도 ‘조국 법무부장관’을 임명한 것은 누구를 위한 것인가?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의 체면 때문인가? 아니면 검찰의 ‘조국 장관 가족과 주변 인사들에 대한 수사착수에 대한 대응책인가?

국가 발전과 국민통합의 절체절명의 과제는 안중에도 없는 듯 보인다. 국민 여론 조사에서도 “조국 법무장관은 안 된다”는 응답이 더 많은데도 임명을 강행한 것은 무엇을 겨냥한 것인가?

이른바 진보인사들의 도덕성은 법률위반만 없으면 어떤 일을 해도 정당하고 자랑할 만한 일인가? 참으로 어이가 없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9일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조 후보자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했다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발표했다. 지난달 9일 개각에서 지명한지 꼭 한 달 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조 후보자와 함께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도 재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이들 후보자에게 임명장을 수여할 예정이라고 한다.

다만 임명장 수여식에는 배우자들은 참석하지 않는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조 장관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기소된 상황에서 불참할 수밖에 없어 다른 임명자들 역시 배우자들을 참석시키지 않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이 자리에서 말씀이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고 대변인은 조 장관 임명에 대한 배경 등에 대한 질문에 "대통령께서 말씀이 있을 수 있어 제가 하지는 않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설명이 어떤 내용일지 정말 궁금하다. <ifsPOST>​ 

9
  • 기사입력 2019년09월09일 12시17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