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려있는 정책플랫폼 |
국가미래연구원은 폭 넓은 주제를 깊은 통찰력으로 다룹니다

※ 여기에 실린 글은 필자 개인의 의견이며 국가미래연구원(IFS)의 공식입장과는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Beijing Watch] 홍콩 民主派, 선거 압승 불구, 중국과의 긴장은 고조될 전망 본문듣기

작성시간

  • 기사입력 2019년11월28일 17시00분

작성자

메타정보

본문

民主派가 지방의회 의석을 85% 넘게 석권, ‘反 중국’ 정서 확산  


홍콩 시내에서 연일 이어지는 과격한 시위 상황에 전세계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이에 가려져서 그다지 주목을 받지 못하던 홍콩 區의회 선거가 홍콩 민주화 시위 사태에 또 하나의 새로운 이정표를 만들고 있다. 현지 미디어들의 보도에 따르면, 이번에 실시된 區의회 선거에서 ‘反 중국 · 민주화’ 시위를 주도해 온 汎 민주파(民主派)가 종전의 30% 수준에서 일거에 85%가 넘는 다수 의석을 석권했다.

 

홍콩에서 발행되는 南方早報(South China Morning Post)는 汎 民主派의 지방의회에서의 압도적인 의석 확보는 ‘非 기득권 진영(non-establishment camp)’의 세력을 더욱 강화하는 한편, 향후 홍콩 행정부 수반인 ‘행정장관’ 선출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게 됐다고 전망했다. SCMP紙는 한 중앙 정부 관리의 발언을 인용, 중국 측은 民主派가 압승을 거둔 이번 선거 결과에 대해 ‘깜짝 놀라고 있다’ 고 전했다.

 

이렇게 民主派가 압승을 거둘 수 있었던 원동력이 된 것은 71.2%라는 이례적으로 높은 투표율이다. 이는 종전에 홍콩 선거 사상 최고 투표율을 무려 24%P나 상회한다. 이런 결과는 이번에 처음 투표하는 소위 ‘首投族’이 유권자의 10%를 상회할 정도로 대폭 증가했고, 이 중 절반 정도가 18~35세인 젊은 층이 차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따라, 총 투표자 수는 294만 명으로 이전 투표 대비 2 배나 증가했다. 심각한 사회 혼란 속에서 사상 유례없는 투표 참여율을 보인 것은 정치에 무관심하던 유권자들이 이제 눈을 떴고, 이들 대다수가 민주파를 지지한 것이다.

 

많은 시민들은 연일 벌어지는 시위에서 젊은 학생들이 경찰 진압대들과 충돌을 벌이는 와중에 구타(毆打)를 당하는 장면들을 목격하면서 ‘친중파(親中派)’에서 ‘民主派’로 돌아선 것이라는 관측이 일반적이다. 親中派가 다수를 점하고 있던 구(區)의회에 큰 불만은 없으나, 법치(法治)와 자유 회복을 요구하며 싸우는 젊은이들을 도우려는 마음이 넓게 확산되어 유권자들을 투표장으로 대거 이끌어낸 결과다.

 

이미 잘 알려진 것처럼, 지금까지 6개월 넘게 이어지고 있는 홍콩의 ‘反 정부’ 항의 시위가 더욱 격렬하게 된 것은 홍콩 정부 수반 캐리 람(Carrie Lam; 林鄭月娥) 행정장관이 사실상의 계엄령(戒嚴令) 이라고 알려지는 ‘긴급상황규칙조례(緊急法)’를 발동하여 시위 군중을 강제 진압하려던 과격 대응이 결정적 계기를 제공했다.

 

* 참고; 홍콩의 지방의회에 해당하는 區의회는 ‘小선거구’ 제도로 선출되며, 1인 1표로 투표하는 가장 민주적인 보통선거로, 民意를 가장 잘 반영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區의회 의원들은 ‘입법회(立法會; 국회에 상당)’ 의원도 일정 비율로 배정받아 겸직하므로 중요하다. 그러나, 입법회 의원 정수의 절반은 특정 산업단체 등이 호선으로 선출하므로 정권을 장악한 親中派에 절대 유리하다.

 

한편, 區의회는 최고 행정 책임자인 ‘행정장관’을 선출하는 선거위원회의 선거위원 1,200명 가운데 일정 비율을 배정받기 때문에 이를 통해 영향력을 발휘할 수도 있다. 그러나, 이 선거위원회는 산업 단체들이 호선으로 선출한 위원들이 절대 다수를 점하고 있다. 이번 선거 결과, 民主派가 117명을 추가로 확보해도 종전에 확보하고 있던 325명에 더해 도합 442명을 확보하는 셈이 된다. 비록 과반선 600명에는 미달하나, 현 親中派 중에는 적으나마 민주파에 가까운 인사들도 있어, 그렇게 호락호락하지는 않을 상황도 예상된다. 民主派는 2022년 차기 행정장관 선출을 앞두고 아예 직접선거로 바꿀 것을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       

 

▷ 람(Lam) 행정장관 “선거에서 나타난 民意를 겸허히 수용할 것”


한편, 이번 홍콩 지방선거에서 民主派가 압승을 거둔 배경이 젊은 유권자들을 중심으로 유례없이 높은 투표 참여가 가장 큰 요인이기는 해도, 한편으로는 홍콩 선거 제도의 특성도 작용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번 區의회 선거는 親中派에 일정한 의석이 배정돼 있는 입법 기구인 ‘홍콩 의회’ 선거와 달리, 일반 유권자들이 1인 1표로 투표한 것으로 홍콩에서 실시되는 가장 민주적인 선거로 알려진다.

 

이날 투표장 앞에 종일 장사진을 칠 정도로 몰려든 수 많은 젊은이들과 이들을 지원하는 中長年 유권자들은 람(Lam) 행정부가 反 정부 · 反 중국 · 민주화를 요구하는 시위대와 대화를 회피하고 오직 힘으로만 民意를 굴복시키려는 강경 일변도의 대응을 권력의 폭거로 받아들여 엄청난 불만을 나타냈다. 비록 격렬한 시위에는 참가하지 않아도 평화적인 선거를 통해 자신들 반감을 표현했던 것이다.

 

이달 초 시위를 벌이던 한 학생이 경찰관의 총격으로 복부를 관통하는 부상을 입었던 西灣河 지구 투표소에는 이례적으로 긴 투표 행렬이 늘어서기도 했다. 이들 가운데는 과격 진압을 일삼는 경찰을 비판하는 유권자들이 많았지만, 경찰의 진압 행동이 당연하다며 시위隊의 교통 방해에 반대하는 사람들도 섞여 있었다.

 

람(Lam) 행정장관은 선거 실시 전에는 시위隊와 진압 경찰의 충돌이 계속되면 선거를 연기할 수도 있다고 엄포를 놓았지만, 선거 연기에 따른 영향을 신중하게 계산해서 결국 선거를 실시하기로 최종 결정했던 것으로 알려진다. 그는 아침 일찍 투표를 마치고 나서 기자들에게 “이번 선거가 평화적으로 실시되어 홍콩이 당면한 어려운 국면을 벗어나 재출발할 것을 기대한다”는 입장을 피력하기도 했다.

 

그러나, 막상 투표 결과가 民主派의 사상 유례없는 압승으로 나타나자 그의 이러한 기대는 물거품이 되고 말았다. 그는 선거 결과가 ‘民主派 압승, 親中派 패퇴’ 로 드러나자 民意를 겸허하게 받아들일 것이라며 선거 결과를 인정했다.

 

▷ 民主派가 의석을 휩쓸었으나, 득표율 차이는 57% vs 41%에 불과


이번 홍콩 區의회 선거에서 민주화 세력이 총 18개 선거구 가운데 17개 선거구에서 다수를 확보하며 압도적 의석을 확보하는 승리를 거두었으나, 두 진영이 얻은 득표수를 살펴보면, 民主派의 득표율이 57%, 親中派가 41%로, 양 진연 간의 득표율 차이는 그만큼 큰 것이 아니라는 사실도 주목해야 할 관점이라고 여겨진다.

 

더욱이, 주목할 점은 親中派를 지지하는 유권자 숫자가 직전 區의회 선거 당시의 득표수보다도 오히려 증가했다는 것이다. 이는, 새로운 젊은 유권자들이 대거 참여해서 민주파가 未曾有의 승리를 거두기는 했으나, 여전히 시위대의 폭력적이고 과격한 시위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일정한 정도는 존재함을 의미하는 것이다.

 

이를 고려하면, 민주파가 압승을 거둔 이면에, 사회 안정을 되찾고 싶어 정부 측에 기울어진 親中派에 지지를 보낸 유권자들도 적지 않은 것이다. 이로써, 선거에서 나타난 민의와 실제 사회 현상과의 사이에는 적지 않은 괴리가 존재한다는 해석도 가능한 것이다. 그만큼 홍콩 사회는 심각한 분단 현상을 안고 있는 것이다.

 

이번에 親中派 현직 의원을 무너뜨리고 승리를 거둔 民主派 소속 단체인 ‘민간인권陣線’ 대표를 맡고 있는 지미 시암(岑子杰) 의원은 “이번 승리는 시작에 불과하다. 람(Lam; 林鄭月娥) 행정장관을 이번에 확인된 민의를 받아들이도록 유도하지 않으면 안 된다” 고 말했다. 이 ‘민간인권陣線’은 지난 6월 이후 수 백만 명에 달하는 시위대를 이끌면서 민주파의 5대 요구 사항을 수용할 것을 촉구해 왔다.

 

그러나, 이들이 요구하는 5개 사항 중에는 홍콩 및 중국 정부가 받아들일 수 없는 것도 있어 대립이 첨예화된 것이다. 람(Lam) 행정장관은 이번 선거 결과에 대해 “엄중하게 반성한다” 고 말했으나, 이를 그대로 받아들이는 시민은 그리 많지 않다. 한 시민은 “정부가 결과에 성실히 대응할 것으로 믿지 않는다” 고 말했다.

 

▷ “中 지도부,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며 놀라 당혹감을 감추지 못해”


英 BBC 방송은 홍콩 정부는 이번 선거에서 ‘침묵하는 다수’의 유권자들이 과격 시위에 반감을 품고 정부의 입장을 지지해 줄 것으로 기대했다고 전하고 있다. 그러나 그런 기대는 현실화되지 못했다. 그리고, 정부 내에서는 시민 여론의 역풍(逆風)을 우려해 이번 선거를 연기하자는 움직임마저 있었다고 알려지고 있으나, 만일, 현 시점에서 선거를 연기한다면 시민 및 국제 사회의 강력한 비판에 직면할 것은 뻔한 노릇이어서 선거 강행이라는 ‘薄氷의 판단’을 한 것으로 알려진다.

 

게다가, 현행 조례 상 비록 區의회 선거를 연기한다고 해도 겨우 2 주일 남짓 연기할 수 있을 뿐이어서 그 동안에 情勢를 반전시킬 수 있다는 뚜렷한 전망도 서지 않은 것이 작용한 것이다. 이에 반해, 이번 선거를 “현 정부에 대한 불신임 투표” 로 위치 정립한 民主派는 ‘反 정부 · 反 중국 · 민주화 요구’ 시위가 시민들의 광범한 지지를 얻고 있다고 판단, 민주화 시위隊를 “폭도(暴徒)”로 규정한 정부에 대항해 득표를 확대하는 전략으로 맞섰다. 이런 전략이 주효했고, 시위에 참가한 대학생들이 속속 당선되면서 정부에 대한 비판표가 영향을 미친 것을 증명했다.

 

한편, 중국 지도부는 홍콩 지방의회 선거 결과가 판명된 직후, 여전히 람(Lam) 행정장관을 지지한다는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으나 실은 엄청난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상황라고 전해진다. 단지, 외교부 대변인이 나서서 이번 홍콩 지방의회 선거 결과를 지나치게 과도하게 해석할 필요는 없다는 소극적 대응에 나설 뿐이다.

 

한편, 중국 정부는 최근까지 가용 미디어를 총동원해서 현 홍콩의 혼란 사태는 불순한 해외 세력의 조종을 받은 일부 과격파가 일으킨 시위라고 비난하며, 많은 시민들은 홍콩 정부를 지지하고 있다고 선전 공작을 전개해 오고 있었다. 그러나, 이번 선거 결과, 민주파가 압승을 거둔 것으로 그런 입장이 곤란하게 된 것이다.

 

▷ 홍콩에 혼란이 격화되면, 중국 지도부의 시름은 더욱 깊어질 것


이번 선거 결과로, 6개월 넘게 지속되는 민주화 시위에 대한 홍콩 시민들의 지지가 높다는 것은 확연하게 드러났다. 아울러, 시위대에 강력 진압으로 일관해 온 람(Lam) 행정부 및 중국에 대한 반감도 상당히 높다는 것도 확인됐다. 한 民主派 정당의 간부는 “홍콩인들의 명확한 의사가 표출된 것이다” 고 지적하며, 경찰의 폭력 행위를 조사할 독립위원회를 설치하라는 요구를 받아들일 것을 촉구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민주화 세력들이 끈질기게 시위 활동을 벌이며 요구하고 있는 ‘5대 요구’ 사항들을 완전히 쟁취하기 위해서는 아직도 멀고도 험난한 길이 남아 있을 뿐이다. 일단, 이번 선거를 통해 더욱 강고한 지지를 확보한 민주화 세력은 행정장관 선출 제도의 민주화 등, 요구 강도를 더욱 높여갈 것이다. 이에 반해, 중국 정부는 이런 요구에 대한 반발을 강화하는 자세를 유지할 공산이 크다.

 

향후, 두 진영의 자세가 그런 방향으로 계속되어 간다면 “一國 兩制” 하의 홍콩에서 이번에 나타난 民意는 홍콩의 민주화 요구 세력과 중국 정부가 직접 대결하는 사태로 본격화될 것이고, 홍콩 사회는 더욱 커다란 혼란에 빠질 가능성도 높은 것으로 보여, 그만큼 중국 지도부의 고민은 깊어지지 않을 수 없게 될 것이다.

 

美 워싱턴 포스트(Washington Post)는 홍콩 지방의회 선거에서 민주파가 깜짝 놀랄 만한 큰 승리를 거둔 것은 중국에게는 어려운 과제(‘conundrum’)를 안겨주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동 紙는, 무엇보다도 親中派의 베테랑 의원들이 대거 낙선한 것은 중국 지도부에 새로운 접근법을 모색할 것을 요구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WP紙는 독일 Mercator Institute of China Studies 피에크(Frank Pieke) 소장의 견해를 인용, 중국 지도부는 이제 지금까지 취해 온 접근법에 대해 반성하고, 그들에게 어디까지 양보할 수 있을 것인지를 숙고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리고, 중국이 할 수 있는 양보란 그리 큰 것이 아니고, 예를 들면, 경찰의 과잉 폭력에 대한 독립적인 조사위원회 설치 등이 대안이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아직 중국의 입장에는 그러한 변화의 조짐도 보이지 않는다고 우려했다.

 

▷ “중국의 대부분 미디어들 침묵으로 일관, ‘외세 배격’ 주장에 열중”


이번 홍콩 지방선거 ‘異變’ 사태에 대해 대부분 중국 미디어들은 단지 區의회 선거 결과일 뿐이라며 의미를 격하해서 전하고 있다. 民主派와 親中派 의석 수 비율 등은 일체 전하지 않고 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人民日報 계열인 環球時報는 25일 사설에서 선거가 실시된 정치적 환경이 비정상적이었고, 이는 體制派[親中派]에 대한 압력이었다는 등, 공정 선거가 진행될 정황이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人民日報는 美 의회가 ‘홍콩 인권 및 민주주의 법안’을 통과시킨 것에 대해 “홍콩 폭력 분자들이 저지른 파괴 활동을 무시한 채, 자국의 국내법으로 타국의 내정을 간섭하려는 것은 인권을 무시하고 민주주의를 무시하는 것임은 더 말할 나위가 없다” 고 비난했다. 무어라 해도, 홍콩은 엄연히 중국의 일부라는 주장도 했다.

 

중국에서 가장 큰 영향력을 가진 국영 CCTV 채널의 중심 뉴스 프로그램인 신원롄보(新聞聯報)도 홍콩 선거 결과에 대해 일체 언급이 없이 미국의 홍콩 정치 개입을 비난했다. 新華社 통신도 선거 실시 사실만 보도하고, 최근 홍콩에 폭동 사태가 벌어지고 있어 조속히 안정을 되찾아야 한다는 주장을 하고 있을 뿐이다.

 

그럼에도, 중국의 한 외교 전문가는 “이번 선거 결과를 보면, (중국의) 홍콩 정책이 실패한 것은 분명하다. 중국은 홍콩 문제를 처리함에 있어서 보다 신중할 것이 요구된다” 고 지적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입법회(‘國會’에 상당)에도 의석을 가진 중진 의원들이 줄줄이 낙선의 고배를 마신 親中派 내부에서는 “그간 홍콩의 일반 시민들의 분노가 축적된 결과다” 라는 등, 람(Lam) 행정장관이 이끄는 행정부의 거듭된 시위 대응 실책에 대해 불만이 터져 나오기 시작하는 상황이다.  

 

▷ “중국은 對 홍콩 정책 노선을 반성하고 기본 자세를 재고할 기회”


이번 선거 결과를 두고, 주로 중국 측의 대응 자세에 관해 여러 견해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그 가운데, 앞서 소개한 南方早報(SCMP)는 이번 홍콩 선거에서 反中 시위를 주도하는 民主派가 압승하고 親中派가 大敗한 것은 종전에 중국이 취해온 홍콩에 대한 정책 노선을 반성할 기회로 삼아야 한다는 교훈이라고 전한다.

 

SCMP紙는 중국 내의 홍콩 정치 전문가(Qin Qianhong 武漢대학 법률 교수)의 언급을 인용, “중국 정부 입장에서는 이번에 예상을 훨씬 뛰어넘는 커다란 패배를 맛보게 된 것을 계기로, 2022년에 실시될 행정장관 선출을 염두에 두고 對 홍콩 정책 노선을 재고해야 할 시점” 이라는 견해를 전했다. 그는 “중국 당국은 이러한 변화에 심리적으로는 준비가 되어 있으나, 親中派 진영의 기득권 세력들이 이런 엄청난 변화를 감당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지는 못하고 있다” 고 말했다.

 

홍콩 중앙 정부의 한 관리도 중국이 汎 민주파가 대승을 거둔 이번 선거 결과에 대해 경악하고 있다는 점에 동의한다. 그는 “우리도 앞으로 어려운 싸움이 될 것이라는 점을 알고 있다. 親中派 후보들은 지역 유세에서 많은 비난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래도, 실제로 거둔 의석 수는 기대 이하로 적다” 고 지적했다. 한편, 중국 國務院 상무부 소속 이코노미스트인 Mei Xinyu씨는 “홍콩 민주파가 압도적인 승리를 거둔 것을 깊은 성찰 기회로 삼는다면 오히려 좋은 일” 이라고 말했다.

 

홍콩의 한 정치 전문가(홍콩 Baptist 대학 陳家洛 교수)는 “홍콩 정부의 통치 위기가 시민들의 분노의 원인이 되어 민주파가 승리했고, 홍콩 시민들이 홍콩 및 중국 정부의 행동 방향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명확한 메시지”라고 말했다. 아울러, 람(Lam) 행정장관 및 중국 정부가 홍콩의 시위 활동에 대한 대응 방향에 대한 생각을 전환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만일, 중국이 선거 결과에 대해 굴욕을 느껴서 시민들의 목소리를 억압하려는 자세를 계속한다면 위기는 더욱 심화되고 더욱 과격한 폭력 사태로 발전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日經)

 

▷ 中國에 국내 경제 · 對美 무역전쟁에 더해 엄중한 과제가 겹쳐져


이번 선거 결과로, 6개월 이상 지속되고 있는 민주화 시위에 대한 홍콩 시민들의 지지가 높다는 것이 확실하게 드러났고, 이런 와중에 중국에는 미국의 적극 개입 자세도 또 하나의 우려 요인이다. 美 의회가 홍콩 인권 존중과 민주주의 확립을 옹호하는 ”홍콩 인권 · 민주주의 법안”을 가결,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함으로써 법률로 성립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과 홍콩 시민들에 대한 존경심에서 서명했다는 취지를 밝혔다. 이 법률은 美 행정부가 매년 ‘一國 兩制’ 하에서 홍콩의 고도의 자치가 실행되는지를 판단하도록 의무화하고 있어, 美 中 간에 새로운 분쟁 요인을 제공할 뿐 아니라 중국 지도부에 타격을 줄 것은 불가피한 상황이다.

 

한편, 최근 들어 미국과의 무역 협상이 부분적이나마 타결될 것이라는 시사가 이어지고는 있으나, 아직도 유동적인 상황임은 물론이고, 최악의 경우에는 ‘합의 불발’ 가능성도 흘러나오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국 측이 지금 상황으로는 종전의 對 홍콩 정책을 변환할 여지는 적은 것으로 관측된다. 마침, 일본을 방문 중인 왕이(王毅)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선거 당일 ”홍콩 사회에 혼란을 가져오려는 어떠한 기도(企圖)도 목적을 달성할 수 없을 것” 이라며 강경하게 언급했다.

 

한편, 홍콩의 저명한 민주화 활동가로 알려진 주정(周庭)씨는 민주파가 압승을 거둔 區의회 선거 결과에 대해 “선거에 이기는 것이 항의 활동의 목표는 아니다. 목표는 5개 요구 사항 실현” 이라고 언급, 계속해서 경찰 폭력에 대한 독립적인 조사위원회 설치 및 ‘보통선거’ 제도 도입 등을 요구해 나아갈 각오임을 피력했다.

 

주(周)씨는 이번 선거를 “시민들이 정부와 경찰을 신임하고 있는지 여부를 묻는 선거였다” 고 정의하고, 이번 선거 결과는 100%는 아니나 민의가 반영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홍콩 정부의 수반인 행정장관을 선출하는 선거위원회에서 투표할 자격을 가지는 선거위원으로 다수의 민주파를 참여시킬 수 있게 된 것에 대해 “중국 정부 및 홍콩 정부에 모두 커다란 압력이 될 것” 이라고 주장했다.

 

▷ 당분간, 홍콩 민주화 세력과 중국 정부 간의 對峙는 이어질 전망


향후, 홍콩 정세와 관련해 가장 관심을 끄는 것은 지금까지 전개돼 온 ‘反 정부 · 反 중국 · 민주화 요구’ 시위가 어떤 방향으로 발전될 것인가다. 홍콩 정부가 사전에 역풍을 예견하면서도 선거를 강행한 배경에는 民主派 시위대가 축적해 온 불만의 표출을 유도하는 일종의 ‘김 빼기’ 출구를 마련한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그렇다면, 이들이 요구하는 5대 요구 사항을 (홍콩 및 중국) 정부가 받아들일 가능성은 거의 없다는 것이 일반적인 관측이다. 상황이 그런 방향으로 지속된다면, 당연히, 민의를 무시하는 정부를 대상으로 시위는 더욱 과격해질 것이 상정된다. 원래 홍콩의 區의회는 시민들의 일상 생활에 관련된 정책을 정부에 제언하는 기능이 주된 역할일 뿐, 조례를 제정하는 등의 강력한 기능은 없다. 그럼에도, 이번 선거는 유권자들의 정부에 대한 신임 투표 성격으로 중요성이 강조되어, 장래에 홍콩 정치를 뒤흔들 수도 있는 복선(伏線)이 마련된 것이라는 평가가 대세다.

 

결국, 지금 벌어지고 있는 제반 정세 및 현실 제도에 비추어 살펴보면, 民主派는 5대 요구 사항 실현을 위한 공세를 더욱 가열할 것은 불을 보듯 뻔한 것이고, 이와 반대로, 홍콩 정부를 포함한 親中派 진영은 민주파가 행정장관 선출을 좌지우지하는 상황을 피하기 위해 선거 제도를 개정하거나 民主派의 세력을 약화시키려고 노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홍콩 정부가 민의를 저버리는 행동을 취하면 그만큼 민주파의 강력한 반발이 예견되므로, 어느 정도 민주파를 배려하는 방향으로 사태 수습에 나설 것이라는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또 한 가지 흥미로운 일은, 중국에서 역사적으로 혁명의 발상지로 알려지고 있는 광뚱성(廣東省)이 홍콩과 바로 인접해 위치한다는 점이다. 실제로, 믿기 어려운 일로, 지금 이 지역의 일반 가정에서는 홍콩에서 벌어지는 시위 사태를 둘러싸고 가정 내 논쟁이 벌어지고 있고, 심지어 부모 자식 간에도 입장이 분단되어 가정이 붕괴되는 현상마저 벌어진다고 알려진다. 홍콩 시위 사태의 영향이 이제 중국 본토의 혁명 발상지로 번지는 것으로 인식될 수도 있는 심각한 상황인 것이다.

 

美 뉴욕타임스(NYT)는 최근 홍콩 관련 분석 기사에서, 중국 정권 및 홍콩 내 동맹 세력들은 격렬한 시위가 이어지는 지난 6개월 간 동안 ‘침묵하는 다수’의 목소리를 듣기만을 원하며 반대 세력들과 타협하기를 주저해 왔으나, 이제 그 침묵하던 다수가 중국 및 동맹 세력들에게 분명한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다고 전했다.

 

어느 경우가 됐던, 중국의 강력한 영향력 하에 있는 홍콩에 ‘一國 兩制’에 입각한 고도의 자치가 좁혀지는 흐름이 강해지면 강해질수록, 홍콩의 혼란 수습은 더욱 멀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이전에 홍콩 區의회 선거에 이처럼 전세계가 커다란 관심을 가진 적이 없었을 것이나, 그만큼 이번 홍콩 선거 결과에 향후 중국이 어떻게 반응할 것인가에 각국의 이목이 집중되는 형국이다. <ifs POST>  

6
  • 기사입력 2019년11월28일 17시00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