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려있는 정책플랫폼 |
국가미래연구원은 폭 넓은 주제를 깊은 통찰력으로 다룹니다

※ 여기에 실린 글은 필자 개인의 의견이며 국가미래연구원(IFS)의 공식입장과는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국제수지 동향의 우려스러운 점들 본문듣기

작성시간

  • 기사입력 2019년12월05일 17시00분
  • 최종수정 2019년12월05일 16시47분

작성자

  • 신세돈
  • 숙명여자대학교 경제학부 명예교수

메타정보

본문

지난 12월 5일 한국은행이 국제수지 동향을 발표했다. 얼핏 보면 10월 경상수지 흑자도 78억 달러로 2018년 11월 이후 최대를 기록했고 상품수지 흑자도 80억 달러로 최근 몇 달 늘어나는 추세를 보였다. 그러나 좀 더 긴 안목으로 보면 몇 가지 우려스러운 부분이 있다.

 

첫째, 1월부터 10월까지를 보면 국제수지 기준으로 상품수출이 작년 5,247억 달러에서 금년 4,674억 달러로 11%나 줄어들었다. 나라별로 보면 미국으로만 2.2% 늘었을 뿐 일본(-6.6%), 중국(-18%) EU(-5.6%), 동남아(-14%) 등 모든 나라에 대한 수출이 줄어들었다.(아래[표1] 참조)  

 

[표1] 주요 지역별 수출   <단위 : 억 달러,%>

bd05ad74a2582b9e1118292653539d55_1575531
 

둘째, 경상수지 흑자도 작년 674억 달러에서 금년 497억 달러로 26%나 줄어들었다. 

 

셋째, 수입도 작년 4,287억 달러에서 금년 4,030억 달러로 6% 축소되었다. 상품이나 서비스 무역 만 그런 게 아니고 금융도 마찬가지다. 직접투자수지도 작년 239억 달러에서 금년 202억 달러로 15% 줄었고, 증권투자수지도 345억 달러에서 261억 달러로 위축되었다. 주로 대출계정인 직접투자수지도 70억 달러 순대출에서 24억 달러 순대출로 감소했다. 

 

반도체 가격이나 원유가격의 하락 때문에 수출이나 수입이 줄어드는 것이 아니라 전 품목, 전 세계로의 수출 경쟁력이 빠르게 떨어지고 있다는 증거이다.(아래 [표2]참조) 다시 말하면 반도체 가격이 설혹 내년에 살아난다고 하더라도, 원유가격이 반등된다고 하더라도 내년 수출 전망이 밝지 않을 것임을 시사한다고 봐야한다. 보다 적극적인 수출지원 촉진 대책이 필요하다. 

 

[표2] 품목별 수출(통관기준)     <단위 : 억 달러,%>

bd05ad74a2582b9e1118292653539d55_1575531

<ifs POST>

8
  • 기사입력 2019년12월05일 17시00분
  • 최종수정 2019년12월05일 16시47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