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검색 결과

사이트 내 전체검색
많이 본 자료

검색

국가미래연구원은 국민행복에 도움이 되는 사회적 담론 형성에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전체검색 결과
상세검색

김동률 전체검색 결과

게시판
3개
게시물
9개

1/1 페이지 열람 중


칼럼리스트 게시판 내 결과


News Insight 게시판 내 결과

  • 어제의 남한산성, 오늘의 사드 새창

    1636년 엄동설한의 남한산성이다. 청군에게 포위된 채 밤잠을 설친 인조가 영의정 김류에게 묻는다. “비가 저리도 왔는데 병졸들이 다 젖었겠구나. / 아닙니다. 비에 젖은 자는 반이 채 안됩니다. / 비가 온 산을 고루 내리는데 어찌 반만 젖었다 하느냐?/ 그럼 차라리 눈이 왔으면 나았을 것입니다./ 아니, 비가 오는데 괜히 눈 얘기는 하지 말라, 어찌하면 좋겠느냐?...”인조의 걱정에 병조판서 이성구가 거든다. “적병들 또한 깊이 젖고 얼었으니 적세가 사납지 못할 것입니다./ 아니다 적의 추위로 내 군병의 언 몸을 덥히겠느냐? 병…

    김동률(kim123) 2016-08-23 18:37:36
  • 중국, 겁나지만 존경하지는 않는다. 새창

    나는 오늘날 미국으로 상징되는 서양의 가치를 평가하는 것 못지 않게, 중국으로 대변되는 동양의 가치도 소중하게 생각하고 있다. 서양의 진취적이고 합리적인 면도 좋지만 한국인이다 보니 동양의 무위자연적인 면이 가슴에 와 닿는다. 미국이 자존심으로 여기는 월리엄 포크너의 음향과 분노(The Sound of Fury) 의 난해함 보다는, 양귀비를 잃은 당 현종이 배개닛을 적시며 연리지정(連理枝情)을 노래한 백낙천의 장한가(長恨歌) 한 구절이 가슴에 와 닿는다. 비프 스테이크보다 중국집 짜장면, 짬뽕이 편한 것과 같은 이치다. 뜬금없이 사…

    김동률(kim123) 2016-02-24 01:29:03

칼럼 게시판 내 결과

  • 우리에게 준 상처가 너무 크고 깊다 새창

    섬세하고 유약했던 린든 존슨 미국 대통령은 유년시절 아버지로부터 걸핏하면 “겁쟁이”란 말을 들으며 자랐다. 젊었을 때에는 파티도중 춤추던 댄스 파트너의 남자친구로부터 코피터지게 얻어맞고 유혈이 낭자한 채 끌려 다닌 아픈 기억도 있다. 존슨은 늘 자신이 약하고 강하지 못하다는데 불만이었고 또 자기의 그러한 성격이 타인에게 알려질까 내심 불안해했다. 그래서 의도적으로 배심두둑한 사람처럼 행동해 왔다. 그런 존슨의 성격이 베트남 전쟁으로부터 미국을 끄집어 내지 못한 결정적인 배경이 된다. 존슨의 전기 집필자였던 도리스 컨즈의 주장이다. …

    김동률(kim123) 2016-10-30 18:55:09
  • 결혼, 이혼, 그리고 김영란법 새창

    결혼식에 다녀왔다. 추석명절까지 긴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청첩장이 부쩍 많아졌다. 믿고 싶진 않지만 김영란법 발효 이전에 서두르기 때문이란다. 간소한 결혼식의 필요성에도 불구하고 대부분 예전 그대로 호화로운 모습이다. 좀 더 자유로운 분위기 외에는 별반 차이가 없다. 결혼식에 다녀 온 날에는 문득 생각해 본다. 결혼의 끝에는 무엇이 있을까. 나는 또 얼마만큼의 행복감으로 가정을 꾸려 왔을까.나도 결혼식을 했다. 신촌의 한 여자대학 강당에서다. 거리에는 최루탄 냄새가 여전히 매캐하고 그로 인해 강요된 눈물이 멈추지 않았던 우울했던 시…

    김동률(kim123) 2016-09-14 17:22:52
  • 슬픈 터키, 슬픈 우스크 달라 새창

    ​세상에서 가장 이해하기 어려운 국간의 경계는 터키에 있다. 이스탄불 앞바다에 있는 수많은 섬들은 예외없이 모두가 그리스 땅이다. 불가사의한 이같은 국가간의 경계는 건국의 아버지 무스타파 케말이 정했다.눈앞 지중해와 에게해의 수많은 과거 영토를 포기하고라도 이스탄불만은 지켜야 한다는 그의 판단이 오늘날 이스탄불을 존재케 한다. 비잔티움, 콘스탄티노플이란 낯익은 과거 이름과 함께 파란만장한 역사를 지닌 이 거대 도시는 늘 혼란스럽다. 거리의 운전사들이 고래고래 고함을 치고 그랜드 바자 시장골목에서 허름한 상인이 손을 내흔들며 흥분하고…

    김동률(kim123) 2016-07-28 16:34:04
  • 그 시절의 순수함은 어디로 갔을까? 새창

    29년 전인 1987년 6월 10일 한낮, 지금은 역사 속으로 사라진 33-1번 버스가 청계천 입구에 멈춰 섰다. 쫓기던 시위 학생이 버스에 급히 뛰어 들었고 악명 높던 이십여 명의 백골단으로 불리던 무술 경찰이 버스를 에워쌌다. 경찰들이 버스 문에 오르려 하자 급히 밀쳐 낸 승객들은 창문을 닫고 학생을 보호하고 있었다. 자욱한 최루탄 속에 백여명의 백골단들이 버스를 둘러싸자 시민들 중 누군가가 절박하게 외쳤다. “버스 창을 부수고 학생을 끌고 가기 전에 빨리 인간방패를 만들자.”고.우연히 가까이 있었던 나는 기자임을 밝히며 경찰의…

    김동률(kim123) 2016-05-25 20:19:52
  • 우공이산이 어리석다고? 새창

    우공이산(愚公移山)이란 말이 있다. 옛날 한 사내가 집앞 산의 흙을 퍼내 멀리 나르기를 거듭한다. 산신령이 놀라 그 연유를 묻자 건너편 아들 집에 가는데 산 때문에 둘러가야 하는 등 여러 가지로 걸거적거려 옮기려고 한다고 대답한다. 어느 세월에 다 옮기겠느냐며 산신령이 그 어리석음을 한탄하자 제 생애에 다 못하면 대대손손 할 것이니 결국 산을 옮길 수 있지 않겠느냐고 답했다. 그러자 산신령이 놀라 스스로 산을 멀리 옮겨 갔다는 얘기다. 끈질기게 노력하면 성취못할 일이 없다는 뜻의 고사성어가 된 이 말은 동양적인 사고의 일면을 보여준…

    김동률(kim123) 2016-05-12 20:56:21
  • 우리도 서비스를 받고 싶다 새창

    헐리우드 영화의 경우 대통령을 등장시킨 영화가 유난히 많다. 그 많은 영화중에서 은퇴직전의 늙은 경호원을 다룬 클린트 이스트우드 주연의 ‘사선에서(1993. In the line of fire)’란 영화가 있다. 볼프강 피터선이 감독한 영화는 클린트 이스트우드를 우리 시대의 위대한 배우로 새로 보게 된 계기가 된 작품이다. 암살범을 따라 잡기에는 힘에 부치는 노쇠한 경호원의 고뇌를 다룬 영화는 고전적 수작이다. 영화를 조금 자세히 보다 보면 미국의 경우 경호 업무를 시크릿 서비스로 표기하고 있음을 알게 된다. 비밀리에 경호 서비스한…

    김동률(kim123) 2016-03-24 20:01:59

명칭(회사명) : (사)국가미래연구원등록번호 : 서울, 아03286등록일자 : 2014년 8월 7일제호(신문명) : ifsPOST

발행인 : 김광두편집인 : 이계민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201호

발행연월일 : 2014년 8월 7일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간

TEL. 02-715-2669 FAX. 02-706-2669 E-MAIL. ifs2010@ifs.or.kr
사업자등록번호:105-82-19095 대표(원장):김광두 모바일 버전

Copyright ©2016 IFS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전완식 Produced by 웹스닷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