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검색 결과

사이트 내 전체검색
많이 본 자료

검색

국가미래연구원은 국민행복에 도움이 되는 사회적 담론 형성에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전체검색 결과
상세검색

김 전체검색 결과

게시판
21개
게시물
1,800개

11/180 페이지 열람 중


News Insight 게시판 내 결과

  • 광두 경제자문회의 부의장-조선일보 인터뷰 새창

    “반도체 사이클 끝나면 뭘 먹고 살아야 할지” 심각하게 고민할 때“산업구조조정 등 경쟁력 강화 논의 보이지 않아” 걱정“빈대 잡자고 초가삼간 태우는 우를 범해선 안 된다”광두(70)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은 24일 문재인 정부의 최저임금 인상이나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같은 경제정책과 관련해 “서두르는 측면이 있다. 빈대 잡으려다 초가삼간 태우는 우를 범할 수 있다”며 “기업들이 대단히 움츠려 있다. 공정거래 정책도 일부 불공정 재벌을 목표로 해야지 전체 대기업을 위축시키는 것은 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부의장은 한때 박근혜 전 대…

    김광두(kidoo) 2017-11-25 19:37:35
  • 남북경제협력의 효율적 추진을 위해 양측이 우선해야 할 일 새창

    <이 글은 지난 2017.10.16. 본란에 “남북 경제 협력과 기술 교류”라는 주제로 게재된 논문의 후속편임을 알려드립니다.>1. 남북 경협을 통한 상호 이익 추구1) 남한의 이익 추구 남한은 남북 경협을 통하여 다음과 같은 이익을 추구할 수 있다. 가) 북한의 무모한 무력 도발을 방지한다. 나) 북한이라는 새로운 시장으로서의 성장 동력을 얻는다. 다) 남한의 생필품을 북한에 수출함으로써 남한의 소비재 산업을 활성화 할 수 있다. 라) 값싼 노동력을 갖춘 양질의 생산 기지로 활용한다. 마) 북한의 풍부한 지하자원을 확…

    김태진(tae1234) 2017-11-22 17:41:00
  • 보수, 통합되나? 새창

    “탄핵 때는 바퀴벌레처럼 숨어 있다가 자신들의 문제가 걸리니 슬금슬금 기어 나와 박근혜 전대통령을 빌미로 살아나 볼려고 몸부림치는 일부 극소수 잔박들을 보니 참으로 비겁하고 측은하다.........이제 추태 그만 부리고 당과 나라를 이렇게 망쳤으면 사내답게 반성하고 조용히떠나라.“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자신의 facebook에 올린 글이다.홍준표 대표는 자유한국당 1호 당원인 박근혜 전 대통령을 당에서 내몰고 이번에는인격적 모욕감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한 말을 골라서 아주 거칠게 친박(親朴) 세력을 몰아세웠다. 언론들은 홍대표가 특…

    황희만(heman21) 2017-11-08 18:27:00
  • 촛불1년 文 정부 반년 새창

    가을이 깊어간다.집근처 서울숲길을 걸었다.단풍이 짙어가는 나무들,은빛으로 파도치는 갈대무리,호수가의 사슴까지 어우러져 도심의 숲도 이렇게 아름다울수 있을까..그대로 감동이다.뚝섬 경마장이었던 이 땅을 서울의 허파로 뒤집는 발상을 한 이는 이명박 당시 서울시장이었다.한강으로 이어지는 서울숲 구름다리 위에 오르면 가히 서울의 랜드마크로 불려도 좋을 잠실 롯데월드타워가 한눈에 들어온다.동양최대 123층의 위용은 멀리서 더욱 당당히 다가온다.숲과 강과 도심의 선이 만드는 스카이라인은 그러나 아름다움만을 담고 있는것은 아니다.정치를 숨기고 …

    유연채(chae123) 2017-11-02 07:38:31
  • 제조업의 글로벌 경쟁력 이대로 좋은가? 새창

    최근에 세계경제포럼(WEF)의 국가경쟁력 조사에서 우리나라는 137개 국가 중 26위에 중국은 27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07년 11위를 정점으로 10년째 국가경쟁력이 하락하는 사이에, 중국은 우리의 턱밑까지 쫓아왔다. 이는 비록 우리나라의 경제성장의 주도해 왔던 ICT, 자동차, 정유, 조선과 같은 중후상대산업이 성장세가 다른 나라와 비교했을 때 상대적으로 뒤처지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하지만 왜 이렇게 경쟁력이 뒤처지고 있는지에 대해 누구도 명확히 설명하지 못하는 실정이다. 이에 필자는 다소 일반인에게는 생소한 산업…

    이상근(slee1028) 2017-10-29 17:23:00
  • ‘진보 정부 속 보수파’ 광두 부의장 인터뷰, "구조조정, 개혁정책 빨리 내놔 기업이 움직일 여건 마련해야" [출처: 중앙일보] ‘진보 정부 속 보수파’ 광두 부의장 인터뷰, "구조조정, 새창

    광두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70)은 지난 대선을 앞두고 ‘문재인 캠프’에 전격 합류했다. 당시 화제가 된 건 그가 이전에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경제 가정교사’로 알려졌던 인물이라서다. 새 정부 출범 이후 5개월이 지나면서 그의 목소리가 궁금하다는 이들이 적지 않다. 청와대나 정부에 몸담은 다른 경제학자들과 달리 비교적 객관적인 평가와 조언이 가능하고, 새로운 아이디어를 내놓을 수 있는 인물로 여겨지기 때문이다. 지난 12일 KT 광화문빌딩 내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실에서 본지와 단독으로 만난 부의장은 “구조조정과 구조개혁 정…

    김광두(kidoo) 2017-10-17 17:36:00
  • 남북 경제 협력과 기술 교류 새창

    1. 북한 경제의 단계별 활성화 방안봄을 찾으려고 온 산을 헤매다가 피곤하여 집으로 돌아오니 뜰 앞의 매화 꽃에서 그토록 찾던 봄을 발견하였다는 옛 이야기가 있다. 북한과 가장 인접한 대한민국은, 세계 8위 무역 국가로 세계적인 스마트폰, TV, 자동차를 생산하고 조선과 원자력으로 국부를 창출하고 있는 경제적·기술적 선진국이다. 표 1에 남북한 경제력을 통계적 수치로 비교하였다.2010년 기준으로 볼 때, 국민총생산액 비=인구 비⨯1인당 국민소득 비 = 2⨯19.3 = 38.…

    김태진(tae1234) 2017-10-15 20:09:33
  • 한국의 FDI 옴부즈만 제도, 국제적 모범사례 새창

    필자는 2016년 5월 미주개발은행 (Inter-American Development Bank)의 초청으로 브라질과 칠레를 방문한 적이 있다. 브라질과 칠레는 상호 투자협정을 맺는 과정에서 외국인직접투자의 활성화를 위하여 고충처리 제도를 도입하기로 하였으나 이에 대한 경험이 없어 우리나라의 제도를 벤치마킹하길 희망하고 있었다. 미주개발은행은 한국의 외국인투자 옴부즈만(Foregin Investment Ombudsman) 제도가 우수사례로 세계적으로 잘 알려져 있으므로, 우리의 제도를 소개할 기회를 주선하였으며, 이후 브라질은 금년…

    김인철(chul12) 2017-09-19 16:55:00
  • “블록체인 전자정부 2030과 스마트Key (전자신분증)” - Anytime Anywhere based Online & Offline - 새창

    <결론 및 요약>한국은 전자정부 구축을 위한 여러 가지 장점을 가지고 있다. 그럼에도 이를 추진하는 데 있어서 유의해야 할 점도 많다. 전자정부구축에서 유의할 점을 간추리면 다음과 같다.①정권이나 홍보성 정책으로 전자정부가 더 이상 이용되서는 안된다.②중앙정부와 지자체의 “스마트시티” 사업은 통일된 방향성을 가져야 한다③급변사태, 지진 / 홍수 등 어떤 상황에서도 전자정부서비스는 제공되야 한다④북한의 핵 EMP공격에 대비해, 산속 동굴로 정부전산센터가 이전되야 한다⑤시민들이 산업4.0시대의 AI 스마트홈 / 사물인터넷 …

    최운호(hohoho123) 2017-09-19 11:16:04
  • 북 핵실험으로 시험받는 문재인 리더십 새창

    한반도에 전운이 감돈다.문재인 정부 백일이후에 닥친 갑작스런 변화다.지지율 80프로를 넘나드는 달콤함속에 치른 백일잔치의 분위기는 일거에 반전됐다.북한의 6차핵실험 때문이다.기존의 핵실험 위력의 열배에 가까운 수소폭탄 실험이 사실이라면 누구도 예상하지 않았던 일이다.이 탄두를 대록간 탄도탄 ICBM에 실으면 미국본토에 치명적공격이 가능하다 하니 세계는 지금 북한 정은이 레드라인을 넘고 있음을 실감하고 있다.문재인 대통령도 돌아올수없는 강을 건넌 정은의 도발을 가장 가까이에서 목도하면서 자신의 진정한리더십을 시험받는 역사적 운명과…

    유연채(chae123) 2017-09-07 11:01:39

명칭(회사명) : (사)국가미래연구원등록번호 : 서울, 아03286등록일자 : 2014년 8월 7일제호(신문명) : ifsPOST

발행인 : 김광두편집인 : 이계민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202호

발행연월일 : 2014년 8월 7일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간

TEL. 02-715-2669 FAX. 02-706-2669 E-MAIL. ifs2010@ifs.or.kr
사업자등록번호:105-82-19095 대표(원장):김도훈 모바일 버전

Copyright ©2016 IFS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전완식 Produced by 웹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