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검색 결과

사이트 내 전체검색
많이 본 자료

검색

국가미래연구원은 국민행복에 도움이 되는 사회적 담론 형성에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전체검색 결과
상세검색

이계민 전체검색 결과

게시판
4개
게시물
625개

11/63 페이지 열람 중


NEWS 게시판 내 결과

  • '너도 나도 사장님'…늘어난 일자리 둘 중 하나는 자영업 새창

    자영업자 6분기 연속 줄다가 다시 3분기째 증가세2015년 기준 자영업자 비중 21.4%…여전히 OECD 최상위권우리 경제가 모처럼 회복세에 진입했지만 얼어붙은 자영업 경기는 좀처럼 풀리지 않고 있다. 특히 자영업자 증가세 지속으로 고용의 질이 개선되지 않고 있어 선제적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29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1분기 기준 자영업자는 553만8천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만명 늘어났다.1분기 전체 취업자가 36만명 증가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늘어난 일자리의 절반이 자영업에서 발생한 셈이다.최근 취업자 증가폭이 확대되고 …

    이계민(admin) 2017-04-29 11:00:47
  • 트럼프 "韓, 사드비용 10억불내야"…韓국방부 "美부담 변함없어" 새창

    로이터 인터뷰서 "사드비용 한국이 내는 게 적절하다고 한국에 통보""한미 FTA는 힐러리가 맺은 끔찍한 협정…재협상 또는 종료할 것"韓국방부 "사드 비용 미국 부담 기본입장 변함없어" 부인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한국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대한 비용을 지불해야 할 것이라며 그 비용을 10억 달러(1조1천300억원)로 추산했다.또한, 한국과의 교역에서 무역적자가 크기 때문에 "끔찍한(horrible)&…

    이계민(admin) 2017-04-28 18:59:14
  • 1분기 성장률 0.9%, 3분기래 최고…수출·설비투자 호조 새창

    ​시장 예상보다 높아…민간소비 회복은 '아직' 올해 1분기(1∼3월) 경제성장률이 0.9%로 상승했다.글로벌 경기 회복으로 수출이 지속적인 회복세를 이어간 데다 건설투자와 설비투자도 증가하면서 3분기 만에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1분기 성장률이 금융시장의 예상치를 넘어서는 '깜짝 호조'를 보이면서 경기가 본격적인 회복세에 접어든 것 아니냐는 기대가 커지고 있다.한국은행이 27일 발표한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 속보치'를 보면 1분기 국내총생산(GDP)은 383조5천995억원(계절조정기준)으로 전 분기보다 0.9% 늘었다.이는…

    이계민(admin) 2017-04-27 10:24:51
  • 트럼프 정부 대북기조 확정…"경제·외교적 압박하되 협상도" 새창

    외교안보팀 합동성명 "경제제재·외교수단으로 대북 압박…협상 문 열려"백악관서 상원의원 전원에 대북정책 설명하고 합동성명 발표 '무력 사용·선제 타격·모든 옵션' 빠지고 '협상·외교해법' 강조대북 강경발언서 완화…中·北 최근 변화 조짐에 '협상' 카드 다시 제시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26일(현지시간) 경제 제재와 외교 수단을 활용한 '압박(pressure)'을 통해 북한의 핵 프로그램을 포기하도록 하는 내용의 새로운 대북 기조를 발표했다.특히 대북 선제 타격을 비롯한 '모든 옵션'을 고려한다는 일련의 강경 발언…

    이계민(admin) 2017-04-27 10:19:19
  • 2월 출생아, 역대 최저…올해 40만명대 사수 '위태위태' 새창

    지난 2월 출생아 수가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아직 올해 두 달 집계밖에 나오지 않았지만 누계 출생아가 역대 최저 수준이어서 올해 출생아 수가 30만 명대로 곤두박질칠 수 있다는 우려가 고개를 들고 있다. 통계청이 26일 발표한 '2월 인구동향'을 보면 올 2월 출생아 수는 3만600명으로 1년 전보다 12.3% 줄었다.동월 기준으로는 2000년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래 역대 최저였다. 이전 최저 기록은 지난해 2월 3만4천900명이었다. 2000년 1월부터 매월 기록으로 보면 올해 2월 출생아 수는 지난해 12월(2만7천2…

    이계민(admin) 2017-04-26 14:14:04
  • 사드 장비배치 전격 심야 작전…반대 주민 손쓸 틈도 없었다 새창

    군 당국과 경찰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관련 장비 반입은 전격적으로 이뤄졌다.25일부터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일대에는 경찰력이 확연하게 늘었다. 성주에서는 주한미군 차량도 눈에 띄었다.한미 군당국이 사드 장비를 이송한다는 소문이 돈 것도 이때부터다.그러나 경북지방경찰청은 사드 배치와 관련한 움직임이 있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전혀 아니다"며 연막을 피웠다.군 당국도 사드와 관련해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았다.그러던 경찰은 26일 0시에 사드 배치 예정지인 경북 성주골프장으로 통하는 모든 도로를 차단했…

    이계민(admin) 2017-04-26 14:03:24
  • 美상무 "한미FTA 개정 검토…반도체·조선도 추가 무역조치" 새창

    웨스팅하우스 지원 개입 가능성 열어놔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미국 알루미늄과 반도체, 조선 산업을 보호하기 위한 추가 무역조치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을 검토하고 있다고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이 25일(현지시간) 밝혔다. 외국산 철강에 대한 수입제한 조사와 캐나다산 목재에 대한 20% 상계관세 부과는 트럼프 행정부가 취할 공격적인 무역강제(trade-enforcement) 전략의 시작일 뿐이라는 경고다.트럼프 행정부의 '미국 우선주의(America First)' 무역정책의 수장인 로스 장관은 이날 월스트리트저널과 인터…

    이계민(admin) 2017-04-26 11:56:34
  • "사람에 투자? 민간이 주도?" 차기 정부 과학정책은 ? 새창

    ​KAIST서 대선후보 과기정책 공약 비교·검증 행사대선 후보별 과학기술 정책 공약을 비교·검증해볼 수 있는 '대선 캠프와의 과학정책 대화'가 25일 대전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열렸다. 더불어민주당은 사람에 투자하는 과학기술 정책에 주안점을 뒀고, 국민의당은 정부 주도 연구개발 방식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차별화를 시도했다. 자유한국당, 바른정당, 정의당 등도 각각 산업발전 원동력으로서의 과학, 창업하고 싶은 나라 조성, 사람 중심의 과학기술 등 저마다의 해법을 제시했다. 먼저 더불어민주당 문미옥 의원은 "기초과학 분…

    이계민(admin) 2017-04-25 17:04:22
  • 경제고통지수 6.4…2012년 1분기 이후 최고 새창

    물가 오르고 실업률 뛰고…가계 경제고통, 5년 만에 최고​물가 상승률이 확대되고 실업률도 뛰면서 가계의 경제고통을 수치화한 지표가 5년 만에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실업률은 4.3%,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1%로 이 둘을 더한 '경제고통지수'는 6.4였다. 이는 2012년 1분기(6.8) 이후 5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경제고통지수는 소비자물가 상승률과 실업률을 더한 지표로, 국민이 체감하는 경제적 삶의 어려움을 계량화한 것이다.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3분기 8.6까지 오른…

    이계민(admin) 2017-04-24 14:15:28
  • 트럼프, 아베·시진핑 연쇄 통화…북핵 저지 '한목소리' 새창

    ​미일 정상통화…北에 '도발 자제' 강력 촉구시진핑 "유엔 안보리 결의위반 결연히 반대…유관국 자제해야"트럼프 "미·중 관계 발전 만족…시 주석 빨리 만나고 싶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잇따라 전화통화를 하며 북핵 저지를 위한 한목소리를 냈다.이번 통화는 북한이 오는 25일 인민군 창건일을 맞아 6차 핵실험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커진 데 따른 것으로, 미·중·일 3국의 북핵 불용 의지를 재확인하고 도발을 억지하기 위한 차원으…

    이계민(admin) 2017-04-24 13:58:47

명칭(회사명) : (사)국가미래연구원등록번호 : 서울, 아03286등록일자 : 2014년 8월 7일제호(신문명) : ifsPOST

발행인 : 김도훈편집인 : 이계민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201호

발행연월일 : 2014년 8월 7일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간

TEL. 02-715-2669 FAX. 02-706-2669 E-MAIL. ifs2010@ifs.or.kr
사업자등록번호:105-82-19095 대표(원장):김도훈 모바일 버전

Copyright ©2016 IFS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전완식 Produced by 웹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