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검색 결과

사이트 내 전체검색
많이 본 자료

검색

국가미래연구원은 국민행복에 도움이 되는 사회적 담론 형성에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전체검색 결과
상세검색

박상기 전체검색 결과

게시판
6개
게시물
258개

3/26 페이지 열람 중


News Insight 게시판 내 결과

  • “『중국 발 불황』, 전세계로 연쇄 확산될 공포의 시나리오” 새창

    중국의 불황 심화가 무역, 금융, 자원 경로를 통해 신흥국으로 전염재정 출동 여지가 궁색하고, 금융정책이 속박(束縛)된 나라일수록 충격이 커연쇄 전염으로 ‘의심 암귀(疑心暗鬼)’ 심리 확산, 신용 위축, 글로벌 위기 초래베네수엘라, 브라질 등이 가장 취약한 D 등급, 한국, 태국 등은 B 등급서 론글로벌 경제 위기를 논하는 경제학자들은 대체로 과거의 위기 발생의 근본 원인을 정형화(定型化)하여, 해당 국가 혹은 지역의 경제 기초여건(fundamentals)이 감당할 수 없는 수준으로 악화하는 것을 주요 원인으로 보는 ‘제 1 세대’…

    박상기(sangki) 2016-08-29 18:33:56
  • 中 경제, 『세계의 시한폭탄(時限爆彈)』이 되나? 새창

    “중국 경제는 세계 경제 최대의 불안 요인” Mizuho 종합연구소- 중국 경제, “세계의 구세주(救世主)에서 세계의 시한폭탄으로”- ‘부채 의존형 경기 대책’을 타성적으로 반복, 한계 상황에 이르러- 정치 일정에 얽매어 국유기업 등 발본 개혁을 주저하고 있어- ‘好況인 浙江’ 출신 시진핑 vs. ‘苦境인 遼寧’ 출신 리커창의 대회전■ 서 론“중국 경제는 세계의 구세주에서 세계의 시한폭탄이 되었다.” 최근 일본 미즈호 종합연구소가 중국 경제 현황 분석을 바탕으로 펴낸 보고서 『중국 발 세계 연쇄 불황』 의 결론이다. 요약하면, 중…

    박상기(sangki) 2016-08-23 18:42:32
  • 중국과의 교역 관계에 공자(孔子)님 말씀이 좋은 충고 공자 曰, 사람의 일생을 꿰뚫는 교훈은 “호혜(互惠; reciprocity)” 새창

    최근 블룸버그 통신은 중국에 주재하고 있는 한 저널리스트가 기고한 중국과의 교역 관계와 관련된 다소 철학적이기도 한 짧은 글을 소개하고 있다. 한 편으로는 서양인 저널리스트의 눈으로는 동양의 지고(至高)한 인간의 윤리와 도덕률을 가르친 옛 현자(賢者)의 말씀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있을까? 하는 흥미도 일어난다. 다른 한편으로는, 이 중국 고래의 훌륭한 교훈을 현 중국과의 교역 관계 불균형으로부터 파생되고 있는 ‘불공정성’을 지적하는 데 어떻게 준용하고 있는지를 알아보고자 하는 호기심도 발동한다. 아래에 되도록 원문에 충실하게 그 뜻을…

    박상기(sangki) 2016-08-16 16:55:33
  • 日, 28조엔 대담한 경제대책, 『미래에 대한 투자』 “시장의 기대는 높으나 투자의 질(質)이 관건” 평가도 새창

    일본 정부는 2일 오후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주재로 임시 각의(국무회의)를 열고 대형 인프라 정비를 핵심으로 하는 28조1천억엔(약 304조 원) 규모의 경기부양책(경제대책)을 확정했다.이번 조치는 초저금리 환경을 활용하여 약 6조엔 규모의 자금을 기업들에 융자하는 재정 투융자를 주축으로 한 재정 조치 13조엔, 이를 포함하여 총 사업 규모는 28조 엔 정도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시장에서는 주가가 오르는 등 일단의 호감이 있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일본 경기가 오랜 동안 침체의 늪에 빠진 상황을 이어오고 있는 가운데, 최근 영…

    박상기(sangki) 2016-08-02 17:00:04
  • 日 경제 회생의 고비, 『아베노믹스』는 재가동 될까? 새창

    ■ 日 경제, 완만한 회복 기미, 아직은 전환점에서 맴돌아최근 실시된 일본 참의원 개선(改選) 투표 결과, 집권 연립 여당이 대승을 거둔 것을 계기로, 향후 아베 정권이 펼쳐 나갈 정책 방향에 많은 기대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그런 가운데, 종전에 중(衆) • 참(參) 양원에서 개헌선이 확보되는 경우에 급 물살을 탈 것으로 예상되어 왔던 평화 헌법 개정 작업이 일단 장기적인 과제로 자리 매김되는 분위기다. 일반 국민들 사이에 전쟁 기피 성향이 단기적으로는 수그러들지 않을 것으로 판단되기 때문인 것으로 여겨진다.한편, 아베 총리는 …

    박상기(sangki) 2016-07-17 18:35:04
  • 英 파운드화, 블렉시트(Brexit) 지지 늘어나자 변동폭 증대 FT(6월 5일);잔류 45% vs 탈퇴 43%로 좁혀져 새창

    영국의 역사적인 Brexit(EU 탈퇴) 여부에 대한 국민투표가 18일 앞으로 다가왔다. 그간에 캐머런 총리를 필두로 하여 잔류를 주장하는 캠페인에서는 다소의 우세를 믿고 내심 안심을 하고 있었으나, 최근 여론 조사에서 연이어 탈퇴를 주장하는 측이 우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나자 결과를 예단할 수 없는 승부로 급변하고 있다. 이제는 오히려 탈퇴파의 주장에 대한 지지가 조금이나마 앞서는 것으로도 나오고 있어서, 급기야 시장도 이에 맞추어서 대응을 보이기 시작하고 있다.탈퇴 입장을 주도하고 있는 보라스 존슨은 영국 납세자들은 EU를 통해…

    박상기(sangki) 2016-06-08 21:02:27
  • ‘선별적 양적완화’? 결국은 특혜금융이다 새창

    조선 · 해운 산업 총체적 부실화는 기업 경영자, 은행, 정부의 공동 책임살생부(殺生簿)를 내려주며 ‘시장원리에 따른 구조조정’을 하라는 구두선한은 본연의 ’최후 대출자(Lender of Last Resort)’ 위상을 존중해야 정부가 민간기업 구조조정에 나서려면 스스로 자금을 염출해야 조선 • 해운 산업의 ‘총체적 부실’에 따른 ‘총체적 도산’ 위기가 촉발한 기업 구조조정의 거대한 태풍이 우리 경제를 통째로 덮칠 기세다. 더욱 가공할만한 것은 이러한 위험 상황이 이들 두 산업에만 국한된 일이 아니라는 것이다. 우선 이 두 부문이 …

    박상기(sangki) 2016-05-02 21:39:29
  • 마이너스 금리는 과연 경제를 구할까? 새창

    마이너스 금리 정책(NIRP)은 정통 이론과 거꾸로 가는 것각국은‘마지막 한 수(手)’로 NIRP를 도입하는 것NIRP, 양(기대효과)과 음(부작용)을 함께 가진 극약 처방이미 도입한 유로권 및 일본의 효과는 여전히 불확실은행들의 치명적 수익 감축, 금융 중개 기능 붕괴 위험도이코노미스트들은 비관적 전망이 대세·구조조정이 정도이제 우리 귀에 차츰 익숙해져 가는‘마이너스 금리 제도(NIRP; Negative Interest Rate Policy)’는 유로권 중앙은행인 ECB, 스웨덴, 스위스, 덴마크 등이 이미 2년 여 전부터 시행해…

    박상기(sangki) 2016-04-18 21:01:00
  • 中 시진핑이 가장 관심을 쏟는 5 가지 -취임 후 4 번의 양회(兩會)에서 가장 많이 언급한 주제들 - 새창

    ​개혁(改革); 공산당 통치 유지에 부패 척결은 최우선 과제 창신(創新); 지속가능한 집약형 성장 방식으로 전환하는 수단 민생(民生); 전면적인 소강(小康)사회의 완성이 당면 목표 생태(生態); 자연 재해 · 환경 문제에 적극 대처하는 정책 시급 작풍(作風); 우량한 사회 기풍과 반부패 청렴 국가의 건설 권한에 힘을 더해야 권력이 되고, 힘의 원천은 ‘설득의 예지(叡智)’ 우리가 북한의 계속되는 위협 속에서 인공지능과 이세돌의 세기적 바둑 대결에 온통 관심을 쏟고 있는 동안에, 중국에서는 금년도 양회(전국인민대표대회 및 전…

    박상기(sangki) 2016-03-20 19:55:04
  • 유로존의 화끈한 돈 풀기, 우려되는 이유 새창

    유로권(Eurozone) 중앙은행 ECB는 10일, 시장 기대를 훨씬 뛰어넘는 포괄적인 금융완화 조치를 결정했다. ECB는 이미 오래 전부터 마이너스 금리를 시행해 오던 중, 지난 2월 말 일본은행의 마이너스 금리 제도 도입에 이어서, 선제적 ‘종합 세트형’ 추가 완화 조치를 단행한 것이다. ECB가, 유로권 특유의 금융 • 재정 분리 시스템 하에서, 겉으로는 인플레이션 목표 달성을 표방하고는 있지만, 경기 회복을 염두에 둔 과감한 정책을 단행한 것은 아주 담대한 결단이다. 시장의 최초 반응은 일시 환영하는 분위기가 떠올랐으나, 점…

    박상기(sangki) 2016-03-13 19:52:31

명칭(회사명) : (사)국가미래연구원등록번호 : 서울, 아03286등록일자 : 2014년 8월 7일제호(신문명) : ifsPOST

발행인 : 김도훈편집인 : 이계민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201호

발행연월일 : 2014년 8월 7일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간

TEL. 02-715-2669 FAX. 02-706-2669 E-MAIL. ifs2010@ifs.or.kr
사업자등록번호:105-82-19095 대표(원장):김도훈 모바일 버전

Copyright ©2016 IFS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전완식 Produced by 웹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