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검색 결과

사이트 내 전체검색
많이 본 자료

검색

국가미래연구원은 국민행복에 도움이 되는 사회적 담론 형성에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전체검색 결과
상세검색

박상기 전체검색 결과

게시판
6개
게시물
258개

21/26 페이지 열람 중


NEWS 게시판 내 결과

  • 中 사모펀드(PEF)들, 세계 거대 기업들과 맞붙다 새창

    이탈리아 알프스 산록(山麓)의 끝자락에서 30여년 간 산업 자동화 부품을 만들어 오고 있는 메이커를 경영하는 Giuseppe Bellandi 씨는 이 회사가 중국 사모펀드(PEF)의 손에 들어갈 것이라고는 단 한 번도 상상을 해 본 적이 없다. 그러나. . . Ifs Post 대기자 박 상 기Gimatic Srl 회사의 CEO Bellandi 씨가 아시아 최대 경제 대국 중국이 자기 기업의 장래를 결정할 열쇠가 되었고, 중국 사모(私募) 펀드(PEF)의 경영진들이 자신이 그 회사에서 성장하도록 도와줄 수 있다는 것을 알고 난 뒤에…

    박상기(ki123) 2016-07-28 19:11:00
  • “Brexit에 이어 『Crexit』가 찾아 올 수도” S&P 새창

    ​中 기업들 및 美 레버리지 차입자들의 과도한 차입의 위험성 경고 ifs Post 대기자 박 상 기작년 말 현재 전세계 기업들의 채무 부담(debt load) 총액은 51조4천억 달러 수준이다. 향후, 이 부채 총액은 계속 불어나 2020년이 되면 무려 62조 달러에 이를 것이라는 것이 국제적 신용평가회사(CRA)인 Standard & Poor’s의 추산이다. S&P가 최근 발행한 보고서의 작성을 담당한 애널리스트들은 “전세계 정부들은 자국의 경제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서 통화 완화 정책을 지속하고 있어서, 인플레이…

    박상기(admin) 2016-07-26 17:25:12
  • 클린턴 vs. 트럼프; 경제 관련 정책, 이렇게 다르다 새창

    ​1992년 미국 대선 당시 “문제는 경제야, 바보야! (It’s the economy, stupid!)” 라는 말이 한창 유행했던 적이 있다. 민주당 후보였던 빌 클린턴이 이 이슈를 캠페인에 유효 적절하게 활용하여 현직 부시 대통령을 꺾고 대통령에 당선됐다. 이처럼 거의 모든 선거라는 것이 결국 경제 이슈로 귀착되는 것이 상례다. 특히, 이번 가을 실시될 미 대선에서는 양 후보 간에 각종 경제 이슈에서 지극히 대조적인 견해 차이를 보이고 있다. 과연, 이번에도 다시 한 번 이러한 경제 문제에서 판가름이 날 것인가? 전세계인들의 많…

    박상기(ki123) 2016-07-24 23:01:31
  • 마오타이주(茅台酒) 부활로 보는 중국 사회구조 변화 새창

    ​중국 경제의 거시적 구조 개혁의 핵심은 종전의 수출 주도의 성장에서 탈피하여 국내 소비 위주의 내수에 기반한 경제 체질로 전환한다는 것이다. 근년, 중국 국내 • 외 상황 변화에 따라, 중국 개인소비가 위축되어 온 것은 주지하는 바이다.그러나, 금년 들어 중국 내에서도 고급 백주(白酒)로 잘 알려진 마오타이주(酒)의 매출이 현저하게 증가하고 있는 것이다. 주로 중국 중간층의 개인소비 수요가 신장되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기대 섞인 추측을 낳고 있다. 꾸이저우성(省) 소재 꾸이저우마오타이주(貴州茅台酒) 회사의 주가도 급등하고 있다…

    박상기(admin) 2016-07-21 16:22:16
  • 英 Brexit가 불러올 금융위기, 『진원지』는 바로 여기다 새창

    일본 『경제산업연구소(RIETI)』는 최근 Brexit 관련 금융위기 발생 우려에 대한 경고성 논설을 발표했다. Brexit 결정 이후 글로벌 금융시장 자체는 일단 소강 상태를 보이기도 하나, 내면적으로는 아직도 불안이 가라앉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과거 미국 서브프라임 발 글로벌 경제위기 때 겪은 경험에 비춰 보면, 요하면 미국 서브프라임 모기지 시장의 변조(變調)가 CDS라는 파생상품의 글로벌 채널을 통해 세계 각국으로 들불처럼 번져 나간 것이었다. 이번 영국의 EU 탈퇴 결정을 계기로 가령, 국소적인 시장의 혼란이 점화되면, …

    박상기(ki123) 2016-07-19 17:44:21
  • 日 참의원 선거 개헌선 확보, 『아베노믹스』 가속 전망 새창

    ​일본 사회는 오랜 동안에 걸쳐서 만성적인 경기 침체의 반전 및 고질적 인플레이션 탈각을 위해 고심에 고심을 거듭해 왔다. 그런 가운데 실시된 참의원 개선(改選) 선거에서 아베 총리가 이끄는 『자공(自公; 자민당 + 공명당)』 연정이 대승을 거두고 안정 기반을 확보했다. 향후, 아베 정권은 이러한 강력한 지지를 바탕으로 두 가지 정권적 차원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매진할 것으로 관측된다. 그러나, 자민당 정권의 오랜 비원(悲願)이기도 한 ‘개헌’ 작업은 아직은 국민 여론이 극단적으로 양분되어 있어 자칫 첨예한 대립과 극심한 투쟁을 …

    박상기(ki123) 2016-07-12 10:50:48
  • 中 시진핑 후계자는 저장성(浙江省) 출신(?) 새창

    시진핑 주석, 내년 당 대회에서 드러낼 인사 밑그림을 준비 중,시 측근 그룹 『저장벌(浙江閥)』에 주목, 유망주는 “천민니(陳敏爾)” ifs Post 대기자 박 상 기지난 6월 27일, 중국 톈진(天津)에서 『하계 다보스』 회의의 개막식이 있었다. 그 자리에서 연설을 한 것은 총리인 리커창(李克强)였으나, 이에 앞서서 인사를 한 인물에 대해 중국 내외의 이목이 집중되었다. 톈진시(市)의 최고 권력자(대리 서기)인 황싱궈(黃興國)이다. 『시진핑 총서기(국가 주석)가 제기하는 • • • •』 황싱궈는 바로 눈 앞에 리커창 총리가 앉아…

    박상기(ki123) 2016-07-11 11:20:02
  • 印, 중앙은행 총재 퇴진으로 투자자들 당황 새창

    개혁파 Rajan 총재 퇴진으로 印 정부 개혁 의지에 의문 고조 ifs Post 대기자 박 상 기 중앙은행 총재들은 영국 픽션 영화 007 시리즈에 등장하는 주인공 스파이 제임스 본드에 비교할 수는 없는 일이다. 그러나, 인도의 거시 경제 안정을 회복시킨 것으로 존경을 받던 라구람 라잔(Raghuram Rajan) 인도 중앙은행 RBI 총재는 흔히 볼 수 있는 전형적인 신흥국 중앙은행 총재들과는 사뭇 다르다. 그가 2013년에 처음 총재로 임명되었을 당시, 인도 경제는 인플레이션이 급등하고 있었고, 루피아화 가치는 추락하고 있어서 …

    박상기(ki123) 2016-07-08 11:25:42
  • Brexit는 중국에 천재일우의 호기(好機)인가? 새창

    ​중국 자본, 파운드화 약세 이용, 영국 자산을 싼 값에 사들여일본경제신문 분석 보도 ifs Post 대기자 박 상 기 국제 사회에 커다란 충격을 준 영국 국민들의 Brexit(영국의 EU 탈퇴) 결정이지만, 주식 시장 전면 약세의 직격탄을 맞은 유럽, 미국, 일본에 비하면, 아시아 시장은 생각 밖으로 침착함을 유지하고 있다. 중국 및 홍콩에서는 힘을 온존(溫存)한 주식 투자가들이 영국 파운드화의 급락을 호기로 삼아 영국 자산을 『싼 값에 사들이기』 에 나서기 시작했다. 6월 23일의 영국 국민투표 당일, 영국 런던의 킹스크로스 역…

    박상기(ki123) 2016-07-06 10:37:59
  • 월가(街)는 도널드 트럼프를 두려워한다 새창

    보다 많은 은행들이 불가측한 트럼프보다 힐러리를 지원하나 • • •,아직, 누구도, 특히 두렵거나 우호적일 만한 성향은 드러나지 않아 ifs Post 대기자 박 상 기 미국 은행들은 공화당 대통령 후보 도널드 트럼프의 예측 불가능한 성향에 황당해 하면서 기록적인 숫자로 민주당 후보를 지원하고 있다. 캠페인 기부금 수령 현황을 보면, 미국 6대 은행에서 일하는 피고용자 5,200명이 개인 기부금으로 합계 1.1백만 달러를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혹은 버니 센더스 후보에게 기부한 것으로 나타났다. 6대 은행 피고용자 중 도널드 트럼프…

    박상기(admin) 2016-07-04 15:17:47

명칭(회사명) : (사)국가미래연구원등록번호 : 서울, 아03286등록일자 : 2014년 8월 7일제호(신문명) : ifsPOST

발행인 : 김도훈편집인 : 이계민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201호

발행연월일 : 2014년 8월 7일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간

TEL. 02-715-2669 FAX. 02-706-2669 E-MAIL. ifs2010@ifs.or.kr
사업자등록번호:105-82-19095 대표(원장):김도훈 모바일 버전

Copyright ©2016 IFS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전완식 Produced by 웹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