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검색 결과

사이트 내 전체검색
많이 본 자료

검색

국가미래연구원은 국민행복에 도움이 되는 사회적 담론 형성에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전체검색 결과
상세검색

박상기 전체검색 결과

게시판
8개
게시물
520개

10/52 페이지 열람 중


칼럼 게시판 내 결과

  • 론스타(Lone Star) ISD 소송 (II) -‘철저한 진상규명 및 단죄가 최선의 대응책이다’ 새창

    론스타는, 2003년 우리 정부로부터 불법 취득한 외환은행 지분을 약 9년 만에 하나금융에 매각하여 수 조원에 달하는 어마어마한 금액의 차익을 거머쥐고 표표히 이 땅을 떠났다. 떠났는가 싶더니만, 실은 그게 아니었던 모양이다. 하나금융이 안겨준 천문학적 규모의 ‘먹튀’ 대가만으로는 성에 차지 않았던지, 이번에는 아예 우리 정부를 상대로 5조원 이상이나 더 물어내라고 소송을 제기한 것이다. 론스타는 당초 법률상 인수 자격이 없었음에도 펀드 구성 주체들을 조작하여 우리 금융당국을 속였고(?), 그 후로도 법령에 따라 마땅히 제출해야 하…

    박상기(sangki) 2015-06-04 20:01:40
  • 론스타(Lone Star) ISD 소송 (I)- ‘또 다시 악령(惡靈)의 그림자가 드리우다’ 새창

    요즘, 끊임없는 대소사로 온 세간이 어수선한 가운데, 국민들의 이목을 끄는 또 하나의 중대사가 바로 지난주 미국 워싱턴 D.C.에서 시작된 ‘론스타 ISD 소송’ 사건이다. 우리와는 워낙 오랫동안 끈질긴 악연을 되풀이해 오고 있는 ‘론스타(Lone Star)’라는 악령의 재현이기도 하거니와, 여차하면 5조원이 넘는 천문학적 규모의 소송 가액을 국민들의 혈세로 물어주어야 할지도 모르는 실로 어처구니도 없는 사건이다. 게다가 흔히 벌어지는 여느 국가 간 분쟁하고는 한 참 차원이 다르다. 일개 사모 투자 조합에 불과한 헤지 펀드가 정체도…

    박상기(sangki) 2015-05-27 20:31:53
  • 한국 금융기업 지배구조, 이대로는 안 된다. -관치(官治)보다 더 큰 해악, ‘인치(人治)’를 근절해야 새창

    우리나라 금융기업들의 지배구조 현황 우리 금융산업과 관련하여 오래 전부터 끊임없이 이어져 오는 논란 중 하나가 바로, ‘관치(官治)금융’이니 ‘정치(政治)금융’이니 하여 외부 세력의 불법 ∙ 부당한 개입 및 압력의 폐습을 지적하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최근 들어 금융 당국을 포함한 각계에서 이러한 폐단을 척결하기 위해 소위 금융기업들의 지배구조에 대한 모범규준을 마련하고 제도적 실효성을 확보하고자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시점이다. 그러나, 과연, 관(官)피아니, 정(政)피아니 하는 이런 권력 집단들의 개입이 배제되기만 하면, 우리나…

    박상기(sangki) 2015-03-21 15:38:41
  • 『론스타 스토리』 - 제 1 부 ‘당시 외환은행은 과연 매각할 대상이었는가?’ 새창

    그날 우리는 ‘청천(晴天)하늘에 벽력(霹靂)치는’ 소리를 들었다 2003년 9월 어느 날 오후, 금융 전문 언론사를 경영하는 지인으로부터, 갑자기 전화가 걸려왔다. ‘이런 청천 벽력 같은 일이 벌어지고 있는데 무얼 하고 있느냐?’며, 당장, 다음 날 아침에 실을 원고를 써 보내라는 불호령이다. 부랴 부랴 울분과 통한을 삼켜가며 밤을 새워 이른 새벽에 보냈다. 이렇게 나의 론스타와의 끈 질긴 인연은 시작됐고, 그로부터 10 수 년 세월이 흐른 지금도, 머리 속을 맴돌고 있는 짙은 의문부호는, ‘왜? 어떻게? 외환은행은 정체도 모르…

    박상기(sangki) 2014-11-25 17:13:42
  • 『론스타 스토리』 -시리즈를 시작하며… 새창

    ​​​​​​‘론스타(Lone Star)’많은 사람들은 미국 Texas주(州) 상징 깃발에 새겨진 커다란 별 하나를 떠올릴 것이다. 바탕의 하얀 블록은 깨끗함(purity)을 상징한다고 알려져 있다. 그 Texas의 외로운 별 이름을 본 딴 일개 사모(私募)펀드 론스타가 최근까지 10여년 간 우리나라 금융계를 질풍노도(疾風怒濤)처럼 휩쓸고 지나갔다. 그리고, 아직 그들이 파헤친 상처에 내홍(內訌)이 멈추지 않고 있는 가운데,또 다시 ISD라는 국제소송 수단을 들이대며 이 나라를 통째로 겁박하는 음흉한 마수를 거두지 않고 있다. 그럼에…

    박상기(sangki) 2014-11-04 22:24:37

이생 저생 게시판 내 결과

  • <’素人’의 세상 有感> “선수(先手)를 치면 작은 역사(力士)도 이길 수 있다” 새창

    우리나라 사람들은 별로 흥미를 느끼지 못하나, 일본 사람들은 아직도 일본식 씨름인 ‘스모(相撲)'를꽤나 즐긴다. 일본 공영 방송 채널인 NHK는 연 몇 차례 지역을 순회하며 정기적으로 열리는 일본 최대의 ‘오오즈모(大相撲)’ 씨름판을 생방송으로 중계한다. 이번에 규슈(九州) 지역에서 열린 ‘규슈바쇼(九州場所)에서는 좀 색다른 화제가 등장하고있다. 다름이 아니라, 씨름꾼(力士) 서열도 그리 높지 않은 등급(‘小結’; 4번째 등급)에 불과하고 몸집도 상대적으로 자그마한 ‘貴景勝’라는 이름의 力士가 힘도세고 몸집이 집채 만한 다른 力士들…

    박상기(sangki) 2018-12-03 11:06:31
  • <’素人’의 세상 有感> 이생의 명예를 지키는 길 새창

    최근 한 방송의 현장 보도 한 컷이 素人의 눈길을 끌었다. 소위 S그룹 창업주 묘가 S물산 소유 부지 안에 있고, 이 회사가 무상으로 관리까지 하고 있다는 내용이다. 다른 재벌 기업의 비슷한 사연도 곁들였다. 사진으로 보니, 드넓은 묘역 옆에 전용 영빈관도 지어 놓은 품이 마치 이조 왕릉을 본떠 놓은 듯한 모습이다.이들에게 꼭 가보라고 권하고 싶은 곳이 있다. 한 곳은 미국 워싱턴 교외에 있는 알링턴(Arlington)국립묘지다. 거기에는 한 때 젊은 나이에 미국 대통령으로 대중의 인기를 한 몸에 받았으나, 불의의 흉탄으로 세상을 …

    박상기(sangki) 2018-10-15 17:55:00
  • <素人’의 세상 有感> ‘두고 온 山河’를 못 잊는 사람들 새창

    금강산 이산가족 면회소에서 ‘남북 이산가족 상봉 행사’가 시작됐다. 이런 이산가족상봉행사가 있을 때면 내가 어릴 적부터 아주 가까이 지내는 한 친구의 아버님 이야기가 생각난다. 이남(以南)에서 태어나 청년 시절에 당시 유행하던 좌경 사상에 젖어 북으로 올라가신 분이다.오래 전 ‘이산가족 찾기’가 온 나라를 울리던 시절, 친구에게 “한 번 아버님을 찾아볼 기회를 신청하지 그러느냐”고 넌지시 권했다. 그 친구는 한 마디로 “아니다” 라고 했다. 유복한 가정에 태어나 훌륭한 대학을 나온 덕에 거기서도 고위직을 지내며 잘 지내셨으니 남쪽에…

    박상기(sangki) 2018-08-20 17:50:00
  • <素人의 세상 有感> 두 가지 색깔만 있어야 하는 세상 새창

    요즘 지구촌 어디를 가나 ‘포퓰리즘(populism)’ 풍조가 휩쓸어 큰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단아 트럼프가 보수의 외양을 하고 등장한 미국이 그렇고, Brexit를 둘러싸고 영국 사회가 갈라질 때부터 그 나라 사정도 그렇다. 다른 유럽 나라들도 이민 문제를 두고 마찬가지로 대립과 혼란이 극심하다.치자면, 우리 사정도 크게 다를 게 없다. 시민 촛불 혁명으로 보수 정권이 무너지고 진보 성향 정권이 등장하자 마찬가지 현상이 극심하다. 이쪽은 이쪽대로, 저쪽은 저쪽대로 주의 · 주장이 격렬하게 대립하다 보니, 자칫 사회가 절단 날 …

    박상기(sangki) 2018-07-30 18:00:53

NEWS 게시판 내 결과

  • 백악관 “트럼프 · 김정은, 2월 말 2차 정상회담” 발표 새창

    - NYT “트럼프'비핵화 선행' 종전입장에서 빠르게 물러서고 있어”-“서두를 것 없다던 트럼프, 서둘러 정상회담에 합의, 배경이 궁금해”Ifs POST 대기자 박 상 기美 백악관은 현지시간 18일,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2차 정상회담이 2월 말 경에 개최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회담 장소는 뒤에 발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성사되면 두 정상은 작년 6월 싱가포르에서 사상 첫 정상회담을 가진 뒤 두 번째로 만나게 되는 셈이다. 당연히, 동아시아 안보 정세에 다대한 영향을 미칠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에 얼마나 진전을 보…

    박상기(sangki) 2019-01-19 08:53:08

명칭(회사명) : (사)국가미래연구원등록번호 : 서울, 아03286등록일자 : 2014년 8월 7일제호(신문명) : ifsPOST

발행인 : 김광두편집인 : 이계민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202호

발행연월일 : 2014년 8월 7일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간

TEL. 02-715-2669 FAX. 02-706-2669 E-MAIL. ifs2010@ifs.or.kr
사업자등록번호:105-82-19095 대표(원장):김도훈 모바일 버전

Copyright ©2016 IFS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전완식 Produced by 웹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