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검색 결과

사이트 내 전체검색
많이 본 자료

검색

국가미래연구원은 국민행복에 도움이 되는 사회적 담론 형성에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전체검색 결과
상세검색

박상기 전체검색 결과

게시판
7개
게시물
314개

10/32 페이지 열람 중


NEWS 게시판 내 결과

  • "중국 경제, 10년 내에 미국을 따라잡을 것" IMF 총재 새창

    中 경제, 10년 내에 미국을 따라 잡을 것” IMF 총재“그렇게 되면, IMF 본부도 베이징으로 옮겨갈 가능성” 라가르드 총재 언급ifs POST 대기자 박 상 기오늘 아침 각 외국 언론 매체들이 전하는 바로는, 국제통화기금(IMF) 라가르드(Christine Lagarde) 총재는 24일(월요일), 워싱턴 소재 글로벌개발센터(Center for Development) 주최의 한 행사에서 연설하는 가운데, 만일, 중국 및 다른 대형 신흥국 경제들이 지금과 같은 성장 추세를 계속해서 이어가고, 이러한 추세들이 IMF의 의결권 구조에…

    박상기(sangki) 2017-07-25 11:43:58
  • "일 국민 여론 아베를 떠나고 있어" Nikkei 조사 결과 새창

    “日 국민 여론 아베를 떠나고 있어” Nikkei 조사 결과“부(不)지지율 52%로 내각 성립 후 최고, 무당파(無党派) 및 여성층에서 현저”ifs POST 대기자 박 상 기■ “일본 국민 여론이 급격히 아베 내각을 떠나고 있어”아베 총리가 이끄는 집권 자민당 연립 내각이 내각 성립 후 최대의 위기에 봉착해 있다. 최근 Nikkei 신문사가 실시한 여론 조사 결과, 자민당 아베 내각에 대한 부(不)지지율은 지난 2012년 제 2 차 아베 내각 성립 이후 최고 수준인 52%로 나타나고 있다. Nikkei는 이번 조사 결과를 두고 “일…

    박상기(sangki) 2017-07-24 13:56:07
  • IMF,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3.5% 유지…내년도 3.6% 새창

    "회복의 견고한 발판을 마련…올해와 내년 회복세 이어갈 것"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5%로 유지했다.IMF는 24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경제전망 수정본에서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을 이전 전망치와 동일한 3.5%로 제시했다. 내년 경제성장률도 이전과 동일한 3.6%로 전망했다. 다만 미국의 올해 성장률은 기존 2.3%에서 0.2%포인트 하향 조정한 2.1%로 제시한 반면, 중국의 올해 성장률은 기존 전망치보다 0.1%포인트 높은 6.7%로 조정했다.미국과 중국의 내년 성장 전망치는 각…

    박상기(admin) 2017-07-24 13:48:59
  • 미 시애틀시 최저임금 인상 논란이 주는 교훈 새창

    “美 시애틀市 최저임금 인상 논란이 주는 교훈”“최저임금을 $13로 올리자, 소득은 월 $125, 평균 노동시간은 9% 줄어” WSJifs POST 대기자 박 상 기지난 5월 새 정부가 들어서고 나서 우리 경제 및 전체 사회에 가장 첨예한 이슈의 하나로 떠오른 것이 ‘최저임금 인상’ 문제다. 일단, 관련 당사자들이 정해진 절차에 따라 일정 수준으로 인상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런데, 이 ‘합의된’ 인상안에 대해 기업 및 노동자 양 측은 모두 불만을 토로하고 있으니, 참으로 괴이하고 한편으로 또 다른 논쟁을 불러 올…

    박상기(sangki) 2017-07-19 11:42:09
  • 미, 초강력 허리케인에 휩싸이는 백악관 새창

    “美, 초강력 허리케인에 휩싸이는 백악관”“트럼프 2세, 힐러리 정보(dirt) 위해 러시아 측 대리인과 접촉 폭로” WPifs POST 대기자 박 상 기美 트럼프 대통령 정권을 뒤흔들고 있는 ‘러시아 게이트’가 그야말로 점입가경이다. 트럼프에 의해 해임당한 코미(James Comey) 전 FBI 국장이 의회 청문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 게이트’ 수사를 중단하라고 집요하게 압력을 가했다고 증언한 이후,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미국 내외 여론은 급격히 악화되고 있다.여기에, 트럼프 대선 진영의 핵심 역할을 담당했던 그의 장남 트…

    박상기(sangki) 2017-07-13 18:54:36
  • 중국 정부 '국유기업 9할이 재무 부정' 공표, 개혁 촉구 강해질 것 새창

    “대형 국유기업 20개사 대상 감사 결과 18개사가 재무 부정 발각” Nikkei이미 우리 기업들이나 관계자들에게는 중국 기업들의 재무 부정 관행 및 사례가 그리 희귀한 사례는 아니나, 최근 중국 정부 감사기관(‘中國審計署’)이 대형 국유 기업체 20개사를 대상으로 감사한 결과, 거의 대부분 기업들이 재무 부정을 저지르고 있는 사실이 발각되었다. 특히, 우리 기업들은 중국 기업들과 거래 관계가 깊을 것이나, 이러한 재무 부정 사례가 밝혀진 것은 향후 거래 관계에 긴요한 참고가 될 것으로 본다. 日 Nikkei가 보도한 관련 기사를 …

    박상기(sangki) 2017-07-12 12:21:12
  • 트럼프 대통령 G20에서 놀라운 행적 새창

    “회사 CEO가 그런 괴상한 행동을 했다면 이미 갈아치웠을 것” 서머스 교수다음은 美 하버드 대학 서머스(Lawrence Summers)교수 (전 美 재무장관)가 지난 9일 종료된 독일 함부르크 G20 정상회담에서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행적에 대한 평가를 英 Financial Times에 기고한 글이다. 이 글에서 서머스 교수는 단적으로 말해 ‘일반 회사의 CEO가 그런 행동을 보였다면 바로 갈아치웠을 것’ 이라며 신랄한 비판을 가하고 있다. 일부 해외 언론에서는 ‘G20’이 아니라 트럼프를 제외한 ‘G19’였다고 비유하며 트럼프의…

    박상기(sangki) 2017-07-11 16:38:44
  • "美, 대북 결의안 수주내 표결 목표"…'원유 차단'엔 中 난색 새창

    부결되면 '세컨더리 보이콧' 독자제재 수순 관측도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새로운 대북(對北) 제재결의안을 '수주일 이내'(within weeks)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표결에 부친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로이터통신은 10일(현지시간) 고위급 유엔 외교관들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헤일리 대사는 지난주 유엔 외교관들에게 이런 시간표를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속전속결식 결의까지는 어렵겠지만, 그렇다고 해서 지난해 9월 5차 핵실험 이후 채택된 대북결의 2321호처럼 몇 달을 끌지는 않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당시 2…

    박상기(admin) 2017-07-11 14:56:54
  • “북한을 우선 타격하고 보자는 전략은 최악의 선택” 새창

    “외교적 노력이 또 실패하면 ‘핵 보유한 북한’ 안고 가야” 블룸버그 사설 ifs POST 대기자 박 상 기 ​다음은 북한의 일련의 핵 무기 개발 및 ICBM 시험 발사를 둘러싸고 긴박하게 돌아가고 있는 한반도 정세와 관련하여 블룸버그가 실은 오늘(7월 7일)자 ‘북한에 대한 무력 공격은 최악의 선택’ 이라는 내용의 사설을 옮긴 것이다. ■ 북한의 핵 무기 및 미사일 개발은 미국에 ‘현실적인 위험’북한이 최근 신속하게 진전시키고 있는 위험한 문제를 두 갈래 행동의 흐름의 조합으로 나누어서 생각해 보자. 하나는 김정은 정권이 개발하고…

    박상기(admin) 2017-07-08 12:35:16
  • “북한에 대한 무력 사용은 재앙적 전쟁 위험” 새창

    “美, ‘핵 보유국 북한’을 받아들일지 여부를 판단해야 할 시점” WSJifs POST 대기자 박 상 기 지난 4일 미국의 축제일인 독립기념일을 겨냥하여 북한이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로 보이는 미사일의 도발적인 발사 시험을 감행한 이후, 한반도를 둘러싸고 국제적 긴장감이 최고조로 높아가고 있다. 이번에 북한이 시험 발사한 미사일의 추정 도달 가능 거리 내에 자국 영토 일부 혹은 전부가 들어가게 된 미국, 일본을 위시한 주변국들은 물론이고 대화를 주장하던 한국 정부…

    박상기(admin) 2017-07-07 09:14:19

명칭(회사명) : (사)국가미래연구원등록번호 : 서울, 아03286등록일자 : 2014년 8월 7일제호(신문명) : ifsPOST

발행인 : 김광두편집인 : 이계민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202호

발행연월일 : 2014년 8월 7일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간

TEL. 02-715-2669 FAX. 02-706-2669 E-MAIL. ifs2010@ifs.or.kr
사업자등록번호:105-82-19095 대표(원장):김도훈 모바일 버전

Copyright ©2016 IFS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전완식 Produced by 웹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