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그룹도 인력감축…갈수록 취업 '바늘구멍' > NEWS

사이트 내 전체검색
많이 본 자료

NEWS

NEWS
[인기순]
인쇄 본문 텍스트 한단계 확대 + 본문 텍스트 한단계 축소 -
 

NEWS

본문

지난해만 상장 87개사 1만4천여명 줄여…2.20% 감소
현대중공업 4천332명 감소…현대차 1천113명 증가

 

10대 그룹 상장사도 지난해 인력을 감축했다. 누구나 선망하는 양질의 일자리가 점점 줄고 있는 것이다.

좋은 일자리를 잡기가 '하늘의 별 따기', '바늘구멍 통과하기'라는 말을 실감케 했다.

물론 그룹별로 차이는 있다. 하지만 대기업들이 경기침체 등을 이유로 고용보다 감원이나 현상유지에 매달린 셈이다.

18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10대 그룹 상장사 87곳의 직원 수는 63만221명으로 전년(64만4천382명)보다 2.20%(1만4천161명) 줄었다. 비교치가 없는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제외했다.

남성 직원은 49만7천669명으로 1년간 1.99% 줄었다. 여성 직원은 13만2천552명으로 2.96% 감소했다. 정규직은 60만2천514명으로 1.84% 줄었다. 계약직은 2만7천743명으로 9.25% 감소했다.

 그룹별로는 작년 말 현재 삼성그룹 직원의 수가 17만8천966명으로 전년 말보다 6.64% 줄었다.

주력사인 삼성전자 직원은 9만3천200명으로 3.82%(3천698명) 줄었다. 이 중 소비자가전(CE) 부문 직원이 가장 많은 2천581명 감소했다.

또 조선업 불황으로 큰 타격을 받은 현대중공업그룹(2만6천430명) 직원이 14.75%(4천572명) 줄어 감소 폭이 가장 컸다.

현대중공업 직원은 2만3천77명으로 1년 사이 15.81% 줄었고 현대미포조선은 3천353명으로 6.68% 감소했다.

POSCO그룹(2만2천542명)과 한진그룹(2만3천938명)은 3.02%, 0.35% 각각 줄었다.

이에 반해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말 직원이 13만8천779명으로 전년 말보다 0.94% 늘었다. LG그룹은 11만1천317명으로 1.17% 증가했다.

롯데그룹(4만8천534명)은 0.73%, SK그룹(4만1천522명)은 0.78%, 한화그룹(2만918명)은 1.34%, GS그룹(1만7천275명)은 2.27% 각각 증가했다.

하지만 이들 그룹도 직원 증가 폭이 소폭에 그쳤다. 일부 주력 계열사를 제외하면 직원 수는 거의 변동이 없는 수준이었다.

현대차그룹은 주력사인 현대차를 제외한 나머지 상장사 10곳의 지난해 말 직원은 7만1천262명으로 전년 말보다 183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롯데도 롯데쇼핑[023530]을 제외하면 나머지 상장사 8곳 직원이 2만2천177명으로 1년간 겨우 14명 늘었다.

10대 그룹 전체 상장사 중 직원이 가장 많이 줄어든 곳은 현대중공업이었다.

현대중공업 직원은 2015년 말 2만7천409명에서 지난해 말 2만3천77명으로 4천332명 줄었다.

그다음으로 삼성전자(3천698명), 삼성중공업(2천77명), 삼성SDI(1천969명), 삼성물산(1천831명), 삼성전기(1천107명), 삼성엔지니어링(861명) 순이었다.

삼성 계열사들이 상위권에 포진한 것은 그룹의 지배구조 및 사업개편 추진과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


직원이 가장 많이 늘어난 상장사는 현대차로 1년 동안 1천113명 늘었다.

뒤이어 LG유플러스(753명), LG화학(694명), GS리테일(650명), 현대모비스(496명), SK텔레콤(353명) 순이었다.

올해도 대기업 고용 사정이 그리 녹록지만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최근 그룹 차원의 마지막 신입사원 공채 시험을 실시한 삼성은 앞으로는 계열사별로 인력을 채용할 계획이어서 채용문이 더욱 좁아질 수 있다는 우려가 높다.

경제 성장률이 2%대 중반에 이르는 상황에서 채용을 줄이거나 아예 뽑지 않는 회사들도 적지 않은 상황이다.

기업들은 새 정부 출범 이후로 채용을 미룰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좋아요8
퍼가기
기사입력 2017-04-18 10:07:17
검색어tag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명칭(회사명) : (사)국가미래연구원등록번호 : 서울, 아03286등록일자 : 2014년 8월 7일제호(신문명) : ifsPOST

발행인 : 김도훈편집인 : 이계민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201호

발행연월일 : 2014년 8월 7일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간

TEL. 02-715-2669 FAX. 02-706-2669 E-MAIL. ifs2010@ifs.or.kr
사업자등록번호:105-82-19095 대표(원장):김도훈 모바일 버전

Copyright ©2016 IFS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전완식 Produced by 웹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