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리라貨 쇼크’ 세계 금융시장 강타, 혼란은 지속 > NEWS

사이트 내 전체검색
많이 본 자료

NEWS

NEWS
[인기순]
인쇄 본문 텍스트 한단계 확대 + 본문 텍스트 한단계 축소 -
 

NEWS

본문

- 정국 불안 · 경제 혼란 · 對美 긴장 고조 등, ‘內憂外患’ 속에 트럼프 관세 폭탄이 촉발
- 글로벌 금융시장 요동, 신흥국 통화 큰 타격, 위기 ‘전염(contagion)’ 우려 커져
- 초기 대응 조치들도 실망 및 불안 가중, 정치 · 경제 전면 재편 만이 해결 방도

 

Ifs POST 대기자 박 상 기

 

지난 주 후반 국제 금융시장에 터키(Turkey) 경제 및 금융에 대한 불안이 급격히 고조되면서 터키 리라貨(Lira; TRY) 가치가 기록적으로 급락했다. 이번 주 들어서도 글로벌 시장 전반으로 위기감이 확산되면서 주식, 채권, 외환 시장이 함께 요동치고 있다. 특히, 시장 전반에 ‘리스크 회피(risk-off)’ 성향이 급속히 확산되면서, 신흥국 통화 표시 자산 매도(EM sell-off)가 확산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자칫하면, ‘터키發 글로벌 금융 위기’ 가 재현되는 게 아닌가 하는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


터키 에르도간(Recep Tayyip Erdogan) 대통령이 지난 6월 선거를 통해 정권을 연장함과 동시에 제왕적 권력을 집중시킴으로써 국내 정치에 혼란이 가중되던 차에, 미국인 목사 석방을 둘러싸고 미국과의 외교적 긴장도 고조됐다. 결국, 지난 주 석방 협상이 결렬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보복 관세 부과를 결정하자 글로벌 시장이 극도로 민감하게 반응한 것이다. 이에 맞서, 에르도간(Erdogan) 대통령은 미국이 ‘경제 전쟁(economic war)’ 으로 공격하고 있다고 맹비난하고 있다.


주 초반에는, 글로벌 금융시장이 충격적 急변동 장세로 돌변하면서 극심한 혼란이 연출되고 있었으나, 이후 시장에서는 다소 소강 상태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New York Times 등 주요 언론들은 새로 임명된 재무장관의 대응 조치 강구 발언을 비롯한 금융 당국의 초기 조치들이 실추되고 있는 시장 신뢰를 되찾고 리라貨 가치 하락을 저지하는 데에는 역부족인 상황이라며 회의적으로 전망하고 있다.


향후, 터키 내부 정치 체제가 확립되고 글로벌 시장에서 투자자들이 안정을 되찾기까지는 엄청난 혼란과 무수한 우여곡절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최소한 이 때까지는 전세계가 ‘터키 쇼크’의 향방에 첨예한 촉각을 곤두세우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터키 ‘Lira貨 위기’ 상황의 전말을 해외 보도들을 중심으로 살펴본다.

 

■ “터키發 쇼크”; 글로벌 주가 폭락, 달러화 강세, 신흥국들 큰 타격  
지난 월요일 아시아 금융시장이 개장되자 마자 전세계 금융시장이 요동치기 시작했다. 위기의 진원인 터키 리라(Lira)貨 가치는, 금년 들어 꾸준히 하락 추세를 이어오고 있던 상황에서, 지난 주말을 고비로 급락 장세를 연출했다. 이에 촉발되어 신흥국 경제에 대한 경계감이 높아지면서 글로벌 주가 폭락 및 신흥국(EM) 통화 가치가 동반 급락하는 사태가 나타났다. 단, 위기 시에 안전 자산으로 여겨지는 美 달러화 및 일본 엔화 등 일부 선진국 통화 가치는 상대적으로 상승했다. 


지난 주말 뉴욕 시장에서 터키 리라貨는 美 달러화에 대해 장중 한 때 전일 대비 23%나 급락한 뒤 약간 회복되어 TL6.47/1USD로 마감됐다. 금년 들어 40% 이상 하락한 것이다. 남아공 Rand, 아르헨티나 Peso, 러시아 Rouble 등 신흥국 통화들 가치도 동반 급락하고 있다. 리라貨 통화 위기 파장이 확산되자, 투자자들은 위험 자산에 대한 리스크 회피(risk off) 성향을 드러내고 있다. 특히, 터키와 자금 거래 관계가 깊고 신용 노출이 큰 유럽계 은행들의 주가 하락이 극심했다.


WSJ은 트럼프 대통령이 심각한 통화위기를 겪는 와중에 터키産 철강 및 알루미늄 수입에 관세를 2배 인상한 것은, 정통적으로 미국이 글로벌 시장, 특히 신흥국 시장에 위기가 닥치면 이를 진정시키기 위해 노력해 온 관행으로부터 벗어나는 지극히 이례적인 조치라고 비난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America First’라는 기치 아래, 미국이 오랜 동안 지켜 온, 다른 나라들과 글로벌 교역 및 금융 관계 증진에 선도적인 역할을 한다는 초당파적인 공통 인식과, 그러한 글로벌化의 확대는 결국, 미국에 이익이 된다는 인식을 파괴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Capital Economic 히긴스(John Higgins)씨는 “리라貨 위기는 터키의 방만한 금융 및 재정 운용에 기인하는 것으로, 앞으로 오래 지속될 것” 이라고 관망했다. 그는 “터키 문제가 어려움을 더해갈수록, 비록 터키와 교역, 금융 관계가 적고, 경상수지 적자가 터키보다 작은 다른 신흥국으로 확산될 것” 이라고 우려했다.

■ 위기의 배경; “강권형 대통령”, “금리 인상 거부”, “미국과 대립”  
블룸버그 통신은 이번 위기의 배경으로 1). 터키 정부의 경제 성장 및 금융 정책의 부정합성 심화, 2). 최근, 에르도간(Erdogan) 대통령을 중심으로 권력이 집중되는 정치 제도 변혁에 대한 불안 · 불만 고조, 3). 미국과 정치적, 외교적 긴장이 격화되는 상황 등, 3 가지 요인들이 꼽히고 있다고 전한다.


터키는 약 15년 전 에르도간(Erdogan) 대통령이 집권한 이후, 줄곧 심각한 금융 불안에 직면해 왔다. 유럽연합(EU)을 위시해서 IMF 등 국제기구들도 터키의 국내 경제 및 금융 문제에 대응하는 정책적 대응 방향을 놓고 고심을 거듭해 왔다. 주로, 터키 정권의 과도한 성장 위주 정책의 부작용에 대한 우려가 핵심이었다.


에르도간(Erdogan) 대통령은 집권 초부터 터키 국민들을 가난으로부터 해방시키기 위해 ‘총력 성장(growth-at-all-costs)’ 정책으로 일관해 왔고, 이에 따라 국민 대중의 인기도 얻었으나, 내면적으로는 심각한 병폐를 안게 된 것이다. 대표적인 기업들은 수 천억 달러의 외채(外債)를 떠안게 되었고, 성장 우선 정책으로 고율의 인플레이션이 질주하고 있다. 결과적으로, 터키는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의 경상수지 적자를 보이고 있는 국가 중 하나로 전락하고 만 것이다.


한편, 서방 선진국들은 그 간 이례적으로 진행해 온 담대한 통화 완화 정책을 거두어 들이면서, 점차 긴축 모드로 전환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투자자들을 안심시키기 위해서는 터키도 금리를 인상해야 할 것이나, 에르도간(Erdogan) 대통령은 강경 자세로 일관되게 반대하는 상황이다. 그는 최근 한 대중 연설에서 “금리는 착취 수단일 뿐이고, 문제는 달러화, 유로화, 金 등을 말하는 것이 아니다. 그런 것들은 모두 우리를 적(敵)으로 삼아 벌이는 ‘경제 전쟁’의 탄환이고, 포탄이며 미사일일 뿐이다” 고 언급하며 금리 인상에 강한 거부감을 드러내고 있다.


여기에, 미국과의 외교적 긴장도 결정적인 촉발 원인을 제공했다. 터키는 2016년 에르도간(Erdogan) 대통령을 노린 쿠데타 미수 사건에 연루된 혐의로 억류 중인 미국 국적 브런슨 (Andrew Brunson) 목사를 포함한 미국인들 석방을 둘러싸고 벌여 온 고위급 협상에서 원만한 타결에 이르지 못하고 최종적으로 결렬됐다. 이를 계기로 트럼프 대통령은 터키 각료들의 재산 동결과 함께, 터키에서 수입하는 철강 및 알루미늄 제품에 대해 2배의 고율 관세를 부과할 것을 결정한 것이다.

 

■ 에르도간 대통령, 국민들에 “外換 · 金 환전 촉구” 애국심에 호소  
이런 긴박한 상황에서, 상황이 더욱 악화되는 것을 제어할 수 있는 수단은 결국 에르도간(Erdogan) 대통령 자신의 손에 달려 있다. 그러나, 에르도간(Erdogan) 대통령 및 최근 새로 재무장관에 임명한 사위 알바이라크(Berat Albayrak)가 최근 리라貨 폭락을 방어하기 위해 기울인 노력은, 결과적으로, 정반대의 효과를 낳고 있다. 그들은 국민들을 향해 심지어 神(God)을 들먹이면서까지 金, 외환을 은행으로 가져가 환전하라고 촉구하고 있으나, 오히려 상황을 더욱 악화시키고 있다. 


일부 터키 시민들은 이미 “리라貨 폭락 사태에 白旗를 선언하고 포기한 상태라고 절망하고 있다. 에르도간(Erdogan) 대통령이 애국심에 호소하고 있으나, 그것도 일찌감치 한계를 보이고 있다. 시중의 민심으로는 그에 대한 지지 및 신뢰에도 손상이 가고 있다고 전해지고 있다. 과거 15년 재임 기간 동안에 터키에 번영을 안겨주었다고 자부하는 지도자에게는 놀라움과 배신감을 느낄 만한 상황이다.


에르도간(Erdogan) 대통령은 이번 리라貨 위기가 외국의 음모에 의한 공격이라고 책임을 전가하고 있다. 그러나, 터키 내부에서는 종전에 터키 정부가 추구해 온 성장 위주 정책으로 경상수지 적자 누적, 심각한 수준에 이른 대외 채무, 고공 행진을 계속하는 인플레이션 등 위험 요인들이 내연하고 있었다. 이번 위기가 단순히 트럼프의 보복 관세 부과로 촉발된 것이라고 해도, 근본적으로 에르도간(Erdogan) 정권이 위기의 씨앗을 키워 온 것이라는 판단이 대세인 이유다.


블룸버그 통신도, 이번 터키 리라貨 위기의 근원은 터키 정부가 그간 추진해 온 의욕적인 ‘성장 지상주의(growth-at-all-costs)’ 정책들이 부추긴 결과라고 정의하면서, 지금 시장 투자자들은, 신뢰를 되찾기 위해서 과감한 금융 긴축 전환 및 방만한 재정 집행을 절제할 긴축 정책이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한다.

 

■ 日經 “위기의 正體는 ‘과잉 유동성’, 신흥국(EM)에 자금 탈출 조짐”
한편, 때아닌 한 여름에 세계 금융시장을 뒤흔들고 있는 터키 리라貨 가치 급락 사태의 근본 배경을 따져 보면, 과거 수 년 간 미국, 유럽 등 선진국에서 진행해 온 담대한 양적완화의 부작용이라는 측면도 있다. 각국 중앙은행들이 살포해 온 엄청난 규모의 과잉 유동성이 신흥국들로 홍수처럼 밀려들었고, 터키 등 외채 의존형 경제에서는 ‘양적 완화 Money 의존’ 증상을 보여 온 것이다. (Nikkei)


결과적으로, 신흥국들에 산적한 외화 채무는, 만일, 자국 통화 가치 급락(= 외화 가치 급등) 사태라도 발생하는 경우에는, 채무 상환 부담이 가중되고, 이에 따라, 신흥국들에 대출을 제공한 은행들은 불량채권 문제에 봉착하는 것이다. 여기에, 선진국들이 이례적인 양적완화 정책을 정상화하는 노선으로 선회하여, 유동성 공급 밸브를 잠그면 이러한 곤경은, 더욱 급격히 심화되지 않을 수가 없게 된다.


한편, 대부분 신흥국들이 원유 등 해외 원자재 소비국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자국 통화 가치 하락은 국내 물가상승 우려도 커지는 것이다. 국내 인플레이션이 진행되고, 자국 통화 가치 하락이 이어지면, 국민들은 위기감에서 일제히 달러화 · 金 등 안전 자산으로 몰려가고, 해외 투자자들도 시장에서 무리를 지어 떠나게 된다.


신흥국에서 자금 이탈 정도를 간접적으로 예상해 볼 수 있는 지표로, 지난 13일 기준으로 작년 말 대비 각국 통화 가치 하락율을 살펴보면, 터키 리라貨가 45% 전후, 아르헨티나 페소가 35% 전후, 러시아 루블이 15% 전후, 브리질 헤알이 15% 전후, 인도 루피가 10% 전후, 인도네시아 루피아가 10% 전후, 필리핀 페소가 7% 전후의 하락폭을 보이고 있다. 실제로, 리라貨 대폭 하락 사태 영향으로 다른 신흥국 통화에도 매도세가 파급되고 있다는 것을 시사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 “향후, 위기 ‘전염(contagion)’ 여부는 ‘달러화의 힘’에 달린 것”
일단, 현 시점에서는 터키 중앙은행이 정치적 독립성을 강하게 의심을 받는 상황에서, 에르도간(Erdogan) 대통령의 노선을 거슬러 가면서까지 금리 인상을 독자적으로 결정할 것을 기대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자국 통화를 방어할 다른 유력한 방책인 ‘자본 통제(capital control)’ 발동도 아직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진다.


그러나, 터키 통화 위기가 글로벌 범위로 확산될 것인가에 관련해서, 아직은, 연쇄 비화(飛火)할 리스크는 제한적이라는 견해가 대세다. 국제 금융시장에서 터키의 존재감은 미미하고, 선진국 금융 정책 정상화(금융 긴축으로 전환)에 따른 신흥국들에 대한 부정적 영향은 이미 부작용으로 어느 정도 예견됐던 바이다.


한편, 미국 경제는 지금 거의 절정기를 구가하고 있다. 어느 정도의 경제적 쇼크가 있다 해도, 경제 성장 추세 및 금리 인상 시나리오를 무너뜨릴 가능성은 지극히 낮은 것으로 보인다. 일단은 금융 정상화, 양적 완화 노선의 전환 과정에서는 이런 부작용은 피할 수 없는 과정이라고 감수할 수도 있는 정도라는 관측이다.


英 Financial Times는 이번 리라貨 위기가 글로벌 규모로 전염될 것인가는 美 달러의 ‘힘(strength)’이 결정할 것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동시에, 만일, 현 리라貨 위기가 다른 나라로 전염된다면, ‘은행 대출’ 혹은 ‘금융 시장’ 채널을 통해 전염될 것이라고 상정하고 있다. 터키의 재화 교역 시장에서의 점유율이 미미한 점을 감안하면 가능성이 높은 채널을 상정한 것으로 보인다.


비록, 신흥국 통화들이 리라貨 쇼크로 급락했으나, 아직 글로벌 사회의 가장 큰 이슈는 ‘중국’ 문제다. 금년 들어, 중국 주식은 지금 위기를 겪고 있는 터키에 비해 훨씬 더 크게 하락했다. 시장의 신흥국 투자자들이 그다지 여유가 거의 없다는 점은 향후 위기가 더욱 심화되고 통화 가치가 더욱 하락할 리스크를 제한하는 요인이 된다. 터키도 신뢰 회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고, 많은 다른 신흥국 통화들은 美 달러화 강세가 지속되지 않는다면 매력이 있게 보일 것이다.

 
시장 관측자들은 지금 벌어지는 ‘신흥국 통화 매도 사태(EM sell-off)’는 전적으로 터키에 대한 것이기 보다는 美 달러화 힘의 흡인력에 의한 것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따라서, 이제 주목해야 할 관건은 美 달러화의 힘을 결정할 연준(FRB)의 금리 인상 페이스로 귀결된다. 만일, 금년 내에 두 번 더 금리를 인상한다면 美 달러화로 쏠리는 자금 흐름을 막기는 거의 역부족일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따라서, 현 시장 구조 하에서 애널리스트들은, 만일, 리라貨 가치 하락이 다른 신흥국 통화에 타격을 준다면 ‘전염(contagion)’은 아주 심대하고 오래 지속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즉, ‘달러화의 힘(strength)’ 요인이, 터키가 지금 혹독하게 겪고 있는 위기 등 다른 요인보다도, 위기가 광범하게 전염될지 여부를 결정할 것이다.

 

■ WSJ “현 정부의 조치들은 신뢰 회복에 태부족, 실망만 더해”
런던 소재 GAM社 통화 관리자 맥나마라(Paul McNamara)는 “단기적으로 리라貨 매도 사태를 저지하고 시장의 혼란을 진정시킬 수 있을지 여부는 은행들이 ‘신디케이트 론’ 등 대외 은행 차입을 갱신할 수 있을지 여부에 달려 있으나, 아직은 아무런 문제가 없이 순조로운 상황을 이어가고 있다” 고 판단하고 있다.


그러나, 투자자들은, 리라貨가 불과 한 달 전에는 상상도 못했던 수준까지 급락하는 사태를 진정시키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터키 중앙은행이 에르도간(Erdogan) 대통령의 강경한 노선을 거슬러서라도 현행 17.75%인 기준금리를 상당 폭 인상해서 리라貨 수익률을 개선할 것이라고 서둘러 발표해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터키 앙카라 소재 Bilkent 대학 구르카이나크(Refet Gurkaynak) 경제학 교수는 터키 국민들은 장래의 위험을 인식할 필요가 있다며, 시장을 진정시키기 위해 중앙은행은 임시 변통 조치라도 취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그는, 그렇게 함으로써 리라貨 수익율을 개선할 수가 있고, 더욱 중요한 것은, 정부가 시장에 ‘자본 통제’, ‘외화 예금 (강제) 환전’ 등, 비정통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것이라는 신호를 보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동시에, 조치가 제대로 효과를 보려면 규모를 크게 해야 하고,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한다는 취지를 밝혀야 할 것” 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다른 측면에서 터키가 미국인 목사를 석방하는 것이 이미 수 천억 달러 외채 부담, 고도 인플레이션, 세계에서 가장 큰 경상수지 적자 규모 등으로 피폐해진 경제에 어느 정도 숨통을 터 줄 것이라고 지적한다. 그는 “이번 사태의 근저에는 국가 지배 구조가 허물어진 것에 있다” 고 강조한다. 그는 “현 정부에는 어느 누구도 지금 터키가 직면한 난관을 헤쳐 나갈 현명한 정책 프로그램을 수립하고 실행할 수 있다는 확신을 주지 못할 것” 이라고 비판한다. (Bloomberg)

 

WSJ는 리라貨가 ‘자유 낙하(free fall)’ 하는 현 상황에서, 최근 터키 정부가 내놓은 조치들은, 한 마디로, 충분치 않은 것은 물론이고, 투자자들에게 실망과 부정적 인식만 증폭시키고 있다고 비판한다. 현 시장 상황이 전반적인 리스크 회피 성향이 확산되고 있어, ‘터키發 위기’ 가 다른 국가나 지역으로 전염될 것을 우려하여 다른 신흥국 통화 표시 자산들도 매도하는 추세로 번지고 있다고 전한다.  

 

■ “현 정치 제도 및 경제 노선을 전면 재편해야 해결 가능”
New York 소재 brown Brothers Harriman社 전략가 Win Thin씨도 “터키 리라화는 미국과 긴장이 지금처럼 고조되기 이전부터 문제를 안고 있었고 압력에 처해 있었다” 고 지적한다. 그는 “지금 터키가 겪는 고통은 시장 친화적 관료들이 없다는 것” 이라고 지적한다. 그는 “정책 결정이 에르도간(Erdogan) 대통령에 집중되어 있어 ‘top heavy’ 현상을 보이나, 단적으로, 그는 시장이 어떻게 작동하는지 전혀 이해하지 못한다” 고 비판한다. 과거 위기 국면에서는 시장 친화적 관료들이 큰 역할을 했으나, 지금은 모두 축출되거나 역할이 축소되었다고 우려한다.


터키 정부가 거의 마비 상태에 빠진 것은, 지난 6월 간이(簡易) 선거를 통해 에르도간(Erdogan) 대통령이 집권 기간을 연장하고, 의회를 무력화하고, 자신에게 비상하게 막강한 권력을 집중시킨 다음 더욱 극심해졌다. 게다가, 지난 6월 선거 결과, 터키에 기존 체제를 완전히 쓸어버렸으나, 새로운 체제가 정립되지 못하고 에르도간(Erdogan) 대통령의 개인 리더십에 전적으로 좌우되고 있는 상황이다.


그 뒤로 쏟아져 나오고 있는 각종 명령 중에는 에르도간(Erdogan) 대통령의 중앙은행에 대한 권한을 압도적으로 확대한 것도 포함되어 있다. 그리고, 현직에 종사하고 있는 많은 관료들조차 새로운 체제가 무엇인지 알지 못하고, 누구도 지도자를 따르지 않고 있다. 사실 상 ‘권력 진공(power vacuum)’ 상태에 빠져 있다.


정부 관료들은 비공식 기회에서는 지금 터키가 필요한 조치들이 무엇인지 말하고 있다. 즉, 무엇보다 우선해서 중앙은행이 금융 정책을 과감하게 긴축 방향으로 전환하고 정부가 재정 긴축 조치를 단행하는 것이다. 그렇게 해서, 시장 투자자들에게 중앙은행의 독립적 통화 정책을 확신시키는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 그리고, 미국과 대치 상황을 종식시키는 것이다. 그들은 이러한 모든 조치들은 동시에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한다. 그러나, 현재로써는 실권을 장악하고 있는 에르도간(Erdogan) 대통령은 그런 변혁 조치를 취할 신호를 주지 않고 있는 것이다. 

 

■ “Erdogan 대통령의 전제적 · 포퓰리즘 노선, 시험대에 봉착”
美 트럼프 대통령은 터키에 대한 2배에 달하는 추가 관세 결정을 발표하고 나서, 트위터를 통해 “지금 미국과 터키 관계는 악화되어 있다” 고 노골적으로 밝혔다. 이에 맞서 에르도간(Erdogan) 대통령은 과거 수 십년 간 NATO 동맹국으로 여겨 온 서방 국가들이 위기에 처한 터키를 지원하지 않는다면, NATO를 중심으로 한 서방 국가들과 결별하고, 새로운 우방국들, 새로운 시장을 찾을 수 있다며, 종전의 우방국들에게 “bye bye” 선언을 할 용의도 내비치고 있다.


이는, 분명히, 지리적으로 인접한 러시아, 호시탐탐 유럽 입구에 ‘一帶一路’ 정책 교두보를 마련할 기회를 노리며, “불 난 집에 백마 탄 기사(騎士)”처럼 나타나려는 중국에 추파를 던지는 것임은 쉽게 짐작할 수 있다. 그러나, 이런 논의는 일단 통화 위기가 진정된 다음, 먼 훗날에나 생각할 수 있다는 것이 중론이다. 터키는 아직 미국이 주도하는 NATO 동맹국들에 의해 촘촘하게 둘러싸여 있을 뿐이다.


한편, 터키가 당면한 최대 난제인 ‘금리 인상’ 문제에 대해서도, 에르도간(Erdogan) 대통령은, 이는 부자들이 부자가 되는 수단일 뿐이라는 인식을 가지고 있다. 그는 자신이 살아있는 한 금리 인상 요구에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공언하고 있다. 동시에, 금융 지원을 위해 IMF 협약을 맺는 방안에 대해서도, 그것을 촉구하는 사람들은 사실상 국가의 독립성을 포기하기를 촉구하는 것이라며 일축하고 있다.


Washington Post는 에르도간(Erdogan) 대통령에 대해 비판적인 ‘민주주의 수호 재단(FDD)’ 에르데미르(Aykan Erdemir) 선임 연구원의 “현 터키 위기는 에르도간(Erdogan) 대통령의 무책임한 지도력이 초래한 것” 이라는 발언을 인용한다. 그는 “이를 치유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리더십이 들어서야 하고, 완전히 변화된 思考 체계가 필요하다” 고 주장한다. 그는 터키 야당 세력의 무력함을 지적하면서 강력한 정치 세력이 규합해서 에르도간(Erdogan) 정권을 끌어내리지 않으면 에르도간(Erdogan) 자신과 터키 경제는 더욱 깊은 묘혈을 파게 될 것이라고 비관한다.


NYT도, 이번 리라貨 위기는 오랜 세월을 두고 축적되어 온 에르도간(Erdogan) 대통령의 전제적(專制的; authoritarian)인 포퓰리즘 방식 정권 운영에 중대한 시험을 주는 것이라고 판단한다. 에르도간(Erdogan) 대통령 자신은 항상 터키 국민들과 터키 경제를 염두에 두어 왔다고 강변하고 있으나, 비판자들은, 국가 예산을 농단하고, 족벌주의(cronyism) 및 부정으로 일관해 왔다고 비난하고 있는 것이다.

 
앞서 소개한 구르카이나크(Gurkaynak) 교수도 “확실히 말해서, 터키는 지금 상태로는 통치가 불가능하다” 고 단언한다. 그렇다면, 지금 시점에서 리라貨 가치 폭락을 멈추게 하고 시장 혼란을 진정시키기 위해서는 일단 투자자들을 안심시킬 수 있는 실질적인 정책 결정을 서둘러야 할 것이다. 가장 우선적으로 시장이 기대하고 있는 것처럼 위기의 가장 원초적 원인을 제공한 금리를 인상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성장 일변도 경제 정책 노선을 전환하고 이에 맞춘 재정 긴축 등, 시장 신뢰 회복을 위한 유효한 정책들을 즉시 동원해야 할 것이다. <ifs POST>
 

좋아요10
퍼가기
기사입력 2018-08-15 13:43:52 최종수정 2018-08-16 04:48:29
검색어tag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명칭(회사명) : (사)국가미래연구원등록번호 : 서울, 아03286등록일자 : 2014년 8월 7일제호(신문명) : ifsPOST

발행인 : 김광두편집인 : 이계민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202호

발행연월일 : 2014년 8월 7일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간

TEL. 02-715-2669 FAX. 02-706-2669 E-MAIL. ifs2010@ifs.or.kr
사업자등록번호:105-82-19095 대표(원장):김도훈 모바일 버전

Copyright ©2016 IFS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전완식 Produced by 웹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