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시리즈 NO.6-신라의 미인 > Kai Jun의 忙中閑

사이트 내 전체검색
많이 본 자료

소개

미술 감상을 통해 지친 현대인에게 힐링의 시간을 제공한다.

반만년의 역사를 지켜온 우리의 힐링법. 망중한의 대표적인 방법은 서화이다.

국가의 위기나 당쟁으로 심각한 상황에서도 냉철한 정신을 가질 수 있었던 것은 임금이나 사대부들이 서화를 즐기며 자기관리를 했었던 것에서 이유를 찾을 수 있다. 고려의 태조 왕건, 공민왕, 조선의 성종 등 수없이 많은 사례가 있다. 서양에서도 윈스턴 처칠은 미술과 문학을 통한 자기관리로 세계2차 대전을 승리로 이끌게 되었던 사례가 있다.

본 연재는 지친 현대인에게 망중한 시간을 만들어 주려한다.

인쇄 본문 텍스트 한단계 확대 + 본문 텍스트 한단계 축소 -
 
Kai Jun의 忙中閑
한국인 시리즈 NO.6-신라의 미인 본문듣기
기사입력 2018-01-28 21:26:26 최종수정 2018-01-28 21:56:20
전완식 | 한성대 ICT디자인학부교수
조회3309 0개 보기 71
+ 퍼가기

본문

작품 소개

인물화를 그리며 우리나라 미녀에 대한 생각을 했었다. 우리는 미녀를 논할 때 남남북녀(강계·회령·함흥미인)라는 속설을 말한다. 그런데 전래되어 내려온 속설과는 별개로 현대적 미의 기준으로 보면 대구미인이 으뜸으로 뽑히고 있다. 근대 이후 연예계나 미의 사절 역할을 휩쓸고 있다.

? 속설과 다르게 대구미인이 주목받는지에 호기심이 생겼다. 과학적 검증이나 역사적 검증이 안 된 시절에는 사과를 많이 먹어서 사과 미인이라고 불리기도 했지만 역사서를 보면 다른 이유가 있어 보인다. 신라의 자장이 중국유학시절 문수보살에게 불법을 전수받을 때 문수보살이 한 말을 보면 신라의 왕족은 인도의 왕족이라는 말이 나온다. 문수보살이 황룡사에 9층 석탑을 지을 것을 권유하여 자장이 이를 전하고 선덕여왕이 건설한 일화는 삼국유사황룡사찰주본기에 자세히 나와 있다. 또한 KBS방송으로도 널리 알려진 신라인은 흉노족의 후예인가?’라는 프로그램에서도 신라인의 지배계층이 스키타이인과 매우 흡사한 DNA구조를 가졌다고 방영하기도 했었다. 페르시아의 대서사시 쿠쉬나메의 중심 내용은 멸망한 페르시아의 왕족이 망명생활을 하다가 연관성이 있는 신라로 와서 신라공주와 결혼하고 그의 아들이 지금의 이란으로 돌아가 전쟁을 일으켜 다시 왕권을 회복한다는 내용이다. 쿠쉬나메를 연구하는 한양대 이희수교수의 경향신문 기고를 보면 매우 흥미롭다. 이뿐만이 아니라 삼국사기를 보면 서기 342년 흉노족의 일파인 선비족 모용황55천의 군대를 이끌고 고구려를 침공한다는 내용이 나온다. 이 내용을 바탕으로 북쪽으로 침공 15천 남쪽으로 침공한 4만 중 북쪽 부대가 남하하여 신라의 김씨 왕조를 만들었다는 가설도 제기되고 있다.

 

각설하고 현재 경상도에 미인이 많고 빼어남은 누구도 부인하기 어려울 법 한데 이런 저런 이유를 생각하여 신라의 미인 설화 중 선덕여왕을 사모한 지귀전설을 모티브로 신라의 미인을 그려보았다. 골격과 기본적인 인체 구조는 대만 고궁박물원 소장 당염립본왕회도의 신라 사신도를 참고하였다. 신라사신의 모습은 다른 사신보다 젊고 오뚝한 코와 큰 눈, 두상 및 골격 구조가 조금은 서양인스럽다. 지귀설화의 등장하는 선덕여왕의 나이는 50세이지만 매우 뛰어난 미모로 지귀가 짝사랑했다는 내용을 바탕으로 동안으로 제작하였다. 배경 및 전체적인 색상은 지귀가 불의 화신이 된 모습을 연결하여 표현하였다.

 


화가: Kai Jun/ 제목 : 한국인 시리즈 NO.6-신라의 미인/ 유화/ 90.9cm X 72.7cm/ 2018

 

선덕여왕과 지귀 설화

선덕여왕은 너무나 많은 자료가 나와 있으므로 생략하고 본 작품의 모티브인 지귀 설화만 요약한다.

 

지귀가 서라벌에 갔다가 지나가는 선덕여왕을 보았다. 그런데 여왕이 어찌나 아름다웠던지 그는 단번에 여왕을 사모하게 되었고, 끝내 미쳐버렸다.

어느 날 여왕이 절에 불공을 드리러 가는 도중 지귀가 쫓아오고 여왕은 지귀가 자신을 사모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지귀를 절에 함께 가도록한다. 여왕이 절에서 기도를 올리고 있는 동안 지쳐있던 지귀는 탑 아래에서 잠이 들고 만다. 기도를 마치고 나오던 여왕은 지귀의 잠자는 모습을 보고 안타까워하며 자신의 금팔찌를 지귀의 가슴에 놓고 간다.

잠에서 깬 지귀는 여왕의 금팔찌를 발견하고 더욱 더 사모의 정이 불타올라 불귀신으로 변한다. 지귀가 불귀신이 되어 선덕여왕의 지나간 자리를 떠돌아다니다가 온 세상이 불바다가 되고 사람들은 두려워하게 되었다. 이에 선덕여왕이 불귀신을 쫓는 주문을 지어 문에 붙이도록 하였다. ‘지귀는 마음에서 불이 일어 몸을 태우고 화신이 되었네. 푸른 바다 밖 멀리 흘러갔으니 보지도 말고 친하지도 말지어다.(志鬼心中火, 燒身變火神, 流移滄海外, 不見不相親)’ 이후 선덕여왕의 뜻을 따른 지귀는 나타나지 않았다고 한다.

 


<당염립본왕회도>에 나타난 신라 사신도와 신라의 미인 작품 부분

 

 

Kai Jun(전완식)

르네상스시대부터 신고전주의 시대까지 활동했던 유럽 궁정화가들의 기법을 연구하였으며 그들이 만들어 냈던 화려한 기법을 활용한 독특한 인물화의 표현법을 개발하였다.

이에 대한 평가는 20094월 미국 최대 미술 산업 그룹 Redwood Media Group의 글로벌 매거진(뉴욕 발행) ‘아트비즈니스뉴스표지 작가 및 뉴트랜드 작가 15인에 선정되었다. 또한 레오나르도 다빈치 모나리자의 위치에 따른 이미지 변환에 대한 표현을 510년 만에 재현한 화가이다.

 

201512월에는 광복 70주년 국가 행사의 대표작가로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전시를 했었다. 현재 한성대학교 교수이며, 한성대학교 예술대학원장을 역임하였다.

학력은 홍익대학교 미술대학과 산업대학원을 졸업하였다.

 

 ​ 

좋아요71
퍼가기
기사입력 2018-01-28 21:26:26 최종수정 2018-01-28 21:56:20
중요 키워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명칭(회사명) : (사)국가미래연구원등록번호 : 서울, 아03286등록일자 : 2014년 8월 7일제호(신문명) : ifsPOST

발행인 : 김광두편집인 : 이계민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202호

발행연월일 : 2014년 8월 7일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간

TEL. 02-715-2669 FAX. 02-706-2669 E-MAIL. ifs2010@ifs.or.kr
사업자등록번호:105-82-19095 대표(원장):김도훈 모바일 버전

Copyright ©2016 IFS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전완식 Produced by 웹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