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7월 고용통계의 진실 > News Insight

사이트 내 전체검색
많이 본 자료

News Insight

열려있는 정책플랫폼 |
국가미래연구원은 폭 넓은 주제를 깊은 통찰력으로 다룹니다

※ 여기에 실린 글은 필자 개인의 의견이며 국가미래연구원(IFS)의 공식입장과는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News Insight
[인기순]
인쇄 본문 텍스트 한단계 확대 + 본문 텍스트 한단계 축소 -
 

News Insight

본문

 

<1>  총취업자 증가의 감소는 이미 2017년 5월부터 시작 됐다.


며칠 전 통계청은 2018년 7월 고용통향을 발표했다.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취업자는 5천명 증가하는데 그쳤다. 2010년 1월 1만 명 감소 이후 8년 6개월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그림.1]에서 보듯이 취업자 증감은 2017년 4월 45만 명 증가를 정점으로 하여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된 그 해 5월 이후 지속적으로 떨어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2015년과 2016년에 걸쳐 매년 25만 명 증가하던 취업자 수가 2017년 5월을 기점으로 꾸준히 떨어진다는 점을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 문재인 정부의 정책에 대하여 기업이 불안감을 느끼고 투자를 꺼린다는 증거가 아닐까? 

4dfcf07a8e8788a20b1613b0e6583bda_1534753
 

 

<2> 주 54시간 이상 근무자의 숫자는 100만 명 이상 크게 줄고 있다. 

 

총취업자의 증가폭이 줄어드는 가운데 주 54시간 이상 근무하는 취업자는 오히려 빠른 속도로 줄어들고 있다. 아래 [그림.2]는 주 54시간 이상 근무하는 취업자의 증감추이를 보여주고 있다. 총취업자 증감 숫자가 떨어지는 속도보다도 주54 시간 이상 근로 취업자의 감소속도가 훨씬 빠른 것을 알 수 있다. 이런 추세는 2015년부터 계속되었다. 따라서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기 이전부터 주 54시간 근무자의 숫자는 떨어지고 있었다. 52시간 근무제한 때문이라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2018년 7월 이전에도 총취업자증감보다도 주54시간 이상 근무자의 증감은 훨씬 낮았으니 주 52시간 근무제가 원인이라고 할 수 도 없다. 문제는 최저임금 인상이 실시된 2018년 1월부터 급격히 감소속도가 빨라진다는 점이다. 2017년 하반기만 해도 약 30만 명 줄던 것이 2018년 4, 5월 에는 각각 작년에 비해 62만 명, 71만 명 줄었고 6월, 7월에는 각각 141 만 명과 115 만 명이 줄었다. 최저임금의 인상이 주 54시간 이상 장시간근무자의 숫자를 급격히 떨어뜨린 원인으로 판단되는 이유다.

  

4dfcf07a8e8788a20b1613b0e6583bda_1534753
 

<3> 주 27시간 이상 근로자의 취업자도 감소하고 있다.

 

주 27시간 이상 근로 취업자의 숫자도 2017년 4월을 정점으로 하여 그 이후 계속 떨어지고 있다. 2017년 하반기에는 전년에 비해 30만 명 가까이 증가했으나 2017년 12월 2018년 초를 전후하여 감소세로 반전하여 점차 감소 속도가 빨라져 2018년 6월과 7월에는 지난해에 비해 각각 30만 명씩 감소했다.

 

4dfcf07a8e8788a20b1613b0e6583bda_1534753
 

 

<4> 결론 : 고용의 양과 질이 모두 나빠지고 있다. 

 

주 27시간 혹은 그 이상 근무하는 취업자의수는 현저하게 줄어드는 반면 주 17시간미만 근무하는 단기근로자의 수는 현저하게 증가하고 있다. 2017년 내내 10만 명 선을 오르내리던 주17시간미만 근로자는 2018년부터 급증하여 6월과 7월에는 각각 34만 명과 24만 명을 기록하였다. 아래 [그림.4]은 주 17시간미만 근로 취업자의 증감을 나타내고 있다. 2018년 초부터 주17시간미만 근로 취업자가 가파르게 늘어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4dfcf07a8e8788a20b1613b0e6583bda_1534753
 

취업자 증가수도 현저히 떨어지고 있고 주 27시간 이상 근무하는 취업자나 주 54시간 이상 근무하는 취업자도 현저히 감소하고 있는데 반면 주 17시간미만 근무하는 취업자의 숫자가 빠르게 증가한다는 사실은 취업자의 취업시간이 구조적으로 단기간 위주로 바뀌고 있음을 보여준다. 

 

2017년 5월을 기점으로 취업자 수 증가폭이 떨어지고 있다는 점은 문재인 정부 들어서면서 기업이 긴장함고 있음을 보여주는 증거가 아닌 가 의심되는 대목이다. 그런 와중에 최저임금의 급격한 상승은 한편으로는 취업자의 증가속도를 현저하게 떨어뜨림과 동시에 근로자의 근무시간을 확연히 줄임으로써 장기근무 취업자의 숫자는 줄어들고 단기근무 취업자의 숫자는 크게 결과를 초래한 것으로 판단된다.

 

 

<참고> 근무시간별 취업자 증감추이(단위:천명)

 

 

 

HALL

H17

H27PLUS

H54PLUS

 

2015M01

339

47

154

-247

2015M02

331

-42

343

55

2015M03

343

-10

381

-20

2015M04

192

70

13

-284

2015M05

327

50

171

-181

2015M06

188

14

89

-259

2015M07

222

68

115

-236

2015M08

249

44

187

91

2015M09

307

46

236

-84

2015M10

308

95

220

-143

2015M11

207

132

7

-465

2015M12

434

10

500

-180

2016M01

253

-39

251

-237

2016M02

29

46

-54

-367

2016M03

198

45

61

-335

2016M04

165

55

59

-1014

2016M05

158

24

184

-471

2016M06

300

69

228

-302

2016M07

179

75

63

-256

2016M08

462

164

294

-376

2016M09

163

35

91

-437

2016M10

211

75

120

-384

2016M11

308

8

348

-172

2016M12

269

39

206

-267

2017M01

296

73

216

-148

2017M02

422

115

277

-219

2017M03

450

156

269

-228

2017M04

437

78

305

512

2017M05

397

103

187

-104

2017M06

337

15

172

-85

2017M07

377

54

151

-195

2017M08

268

56

-76

-234

2017M09

362

127

155

-362

2017M10

299

46

161

-324

2017M11

269

126

20

-383

2017M12

246

191

-95

-404

2018M01

320

70

165

-526

2018M02

122

56

95

-412

2018M03

65

182

-157

-564

2018M04

51

73

28

-627

2018M05

7

146

-194

-717

2018M06

89

342

-302

-1413

2018M07

-40

242

-295

-1150

 

(*) 자료 : 통계청 고용동향

(*) hall : 취업자 증감

(*) h17 : 17시간미만 근로 취업자 증감

(*) h27plus : 27시간이상 근로 취업자 증감

(*) h54plus : 54시간이상 근로 취업자 증감 

좋아요15
퍼가기
기사입력 2018-08-20 17:53:00
검색어tag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명칭(회사명) : (사)국가미래연구원등록번호 : 서울, 아03286등록일자 : 2014년 8월 7일제호(신문명) : ifsPOST

발행인 : 김광두편집인 : 이계민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202호

발행연월일 : 2014년 8월 7일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간

TEL. 02-715-2669 FAX. 02-706-2669 E-MAIL. ifs2010@ifs.or.kr
사업자등록번호:105-82-19095 대표(원장):김도훈 모바일 버전

Copyright ©2016 IFS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전완식 Produced by 웹스.